캐나다 전자여행허가(eTA) 의무화 ※완벽정리※

2016년 3월 15일부터 캐나다를 항공으로 입국하거나 경유하는 비자 면제국가 국민은 전자여행허가서(eTA)가 필요합니다. 그럼, eTA에 대해 자세히 알아볼까요?^^


전자여행허가서(Electronic Travel Authorization, eTA)란?


전자여행허가서는 2016년 3월 15일부터 항공편으로 캐나다에 입국하는 비자 면제국가 국민에 대한 새로운 입국 요건입니다. (수정 : 2016년 11월 10일 의무화)

전자여행허가서는 여권과 전자적으로 연결되며, 5년 또는 여권 만료 일자 중 먼저 도래하는 날까지 유효합니다.





 eTA 필요한 자

항공을 이용하여 캐나다 공항으로 입국, 경유하는 모든 비자 면제국가(대한민국)의 국민


- 2015년 8월 1일 전에 캐나다에서 학생 또는 임시근로자가 유학 또는 취업 허가증을 받은 상태에서 캐나다에서 출국해 캐나다에 항공편으로 재입국할 시 전자여행허가서가 필요합니다. 

미국 영주권자도 항공으로 캐나다에 입국할 시 캐나다 eTA와 미국 영주권 카드가 필요합니다.

- eTA가 필요한 비자 면제국가 리스트가 궁금하시다면, 여기를 보세요. 



 eTA 필요 없는 자

미국 시민권자

캐나다 시민권자와 영주권자 

국 입국 후 육로 또는 해로로 캐나다에 입국한 자 


- 이중국적을 포함한 캐나다 시민권자도 eTA가 필요 없으나, 유효한 캐나다 여권으로 여행하기를 강력히 권고하고 있습니다. 그렇지 않을 경우 캐나다행 비행기에 탑승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 캐나다 영주권자는 기존과 동일하게 영주권 카드나 영주권 여행 서류를 지참하셔야 합니다. 그렇지 않을 경우 캐나다행 비행기에 탑승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신청하는 곳

ICCF(Immigration, Refuges and Citizenship Canada) >> http://goo.gl/DoiR03 



 신청하는 방법과 비용

eTA 신청은 온라인상의 간단한 절차로 몇 분밖에 소요되지 않습니다. 

여권, 신용카드, 이메일 주소가 필요합니다. 

eTA 신청서는 영어와 불어로 되어 있습니다.

신청서 작성 시 도움이 되는 한국어 안내서는 여기에 있습니다.   

신청비용은 7달러(CAD)입니다.



 신청 시기

캐나다 여행을 계획하자마자 eTA를 받아야 합니다. eTA가 없이 공항에 도착할 시, 신청 후 승인 나는 데 몇 분 걸리지 않으므로 인터넷 접속이 가능한 기기(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등)로 신청하시길 바랍니다. 



 eTA를 출력해야 하나?

eTA는 여권과 전자적으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출력하지 않아도 됩니다. 다만, eTA를 신청한 여행자는 여행할 시 여권을 항상 지참하고 다녀야 합니다.  



 eTA 신청 후 몇 분 이내에 이메일 답변을 받지 못할 때는 어떻게?

스팸 메일함 등 모든 폴더를 다시 한 번 확인하세요.

전자여행허가가 승인되었는지 여기에서 확인하세요.

전자여행허가가 승인되지 않았다면 여기에 있는 문서 양식을 통해 질문하세요.



항공편으로 캐나다 입국을 계획하고 있는 분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13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레오나르토드 2016.03.09 10:44 신고

    캐나다 여행시 유용한 정보군요~
    파주는 이제 봄이 오려나 봅니다. 물론 지금은 꽃샘추위가 왔지만요.
    개인적으로 3월부터 새로 시작한 취미도 있고, 블로그도 공부하고 있고, 육아/가사에도 조금 더 신경쓰고 있지만
    그 가운데 감출 수 없는 공허함이 느껴 지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3.10 05:58 신고

      레오나르토드님도 시간을 나노 단위로 쪼개서 사시는 듯해요^^ 새로운 취미가 무엇인지 궁금해지네요>.<
      바쁨 속에 갑자기 밀려오는 공허감....있지요ㅠ.ㅠ
      하지만 그로 인해 내 자신을 들여다 볼 수 있는 계기가 되는 것 같기도 해요. 오늘 하루도 파이팅! 입니다^^
      참, 파주 봄 기운 여기로 패쓰~~해주세욤!ㅎㅎㅎ

      수정

  • 2016.03.09 12:4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3.10 05:59 신고

      저도 기사가 뜨면 보고 있는데...ㅠㅠ관심이 이탈하면서 흐지부지 되어가는 느낌이에요. 당사자들은 치열할텐데 말이지요.
      힘!+힘!내시길 바래요.

      수정

  • Gilee 2016.03.09 12:52 신고

    캐나다 여행할 분이 계시다면 매우 중요한 정보겠네요. 여행사 통해서 한다면 알아서 설명하겠지만, 저처럼 싸게 아무데서나 항공권만 뚝딱 끊어버리는 스타일의 분들이시라면 이 정보를 놓쳐선 안될 것 같습니다.
    그런데 eTA라는 것을 왜 의무적으로 해야하는 걸까요? 지금의 시스템으로도 안심할 수 없다는걸까요? ㅠ

    답글 수정

    • Bliss :) 2016.03.10 06:00 신고

      캐나다도 미국처럼 변하는 건데요. 아마도 보안을 강화하겠다는 취지같아 보이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peterjun 2016.03.09 13:00 신고

    캐나다 가는 분들이라면 필수로 신청해야 하는 것이군요.
    계획 있는 분들에게 정말 기본이면서도 꿀팁이네요.

    점심 먹고...왔으니 이제 꿀단잠을 잘 시간입니다.
    이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남은 시간이 너무 피곤해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3.10 06:01 신고

      네..이제 미국처럼 전자여행허가가 의무가 되었네요. 점심시간에 틈새꿀잠을 잘 수 있어 좋은 것 같아요.
      주말이 또 곧 다가오니, 힘 내시길 바라요^^

      수정

  • 라비키친 2016.03.10 12:00 신고

    비자 없이 가도 좋겠다 싶었는데 다시 전자여행허가를 내야한다니~~ 캐나다 가실분들은 참고하시면 될 것 같아요^^

    답글 수정

  • 미친광대 2016.03.10 23:58 신고

    움.. 이건 전자여권이랑은 다른 분리된 기능인가요? 암튼 한국에서 간다면 대부분 항공을 이용할테니, 꼭 필요한 정보네요. 감사합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3.11 00:01 신고

      이전과 동일하게 비자면제이지만, 별도의 사전허가를 받아야 하네요. 미국처럼 말이지요. 보안을 강화하려나 봅니다. 전자여행허가를 받으면 전자여권로 자동으로 정보가 추가 업뎃되어요.
      동생분 있으시니 알아두심 좋겠네요^^ 편안한 밤 되세요!

      수정

  • jayhoon 2016.03.16 22:40 신고

    미국에서는 esta라고 부르는데 여기서는 한글자가 빠져있네요^^; 美 esta는 14불입니다... 썩을놈들;;;

    답글 수정

    • Bliss :) 2016.03.18 10:10 신고

      저희도 시민권 신청을 안해서 미국여행갈때-- ;;냈습니다. 비싸욤. 육로로 갈 때도 6달러인가 내야 합니다. 저희 딸은 이중국적이라 안 내고요. 즐거운 금욜 & 주말 되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