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앤틱 소방차 다 모였다! 뉴욕주립박물관의 이색 볼거리

뉴욕주립박물관의 앤티크 소방차 전시관(Fire Engine Hall)

미국 뉴욕주의 주도 올버니(Albany)에는 대규모의 뉴욕주립박물관이 있는데요. 2박 3일 여행 중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할 만큼 볼거리가 많았던 곳이었어요. 오늘은 여러 전시 중에서 18세기부터 21세기까지 미국 소방차의 역사를 엿볼 수 있었던 소방차 전시관에 대해 나눔 하고자 합니다.

1791년 Richard Mason Tub

18세기 소방차입니다

전시된 소방차 중에서 가장 역사가 오래된 차량이에요. 펜실베니아 주 필라델비아(Philadelphia, Pennsylvania)에서 사용한 소방차로, 지역 의용 소방대원이 만들어 1832년까지 사용한 후 1932년에 박물관에 기증됐습니다. 양동이로 물을 채운 후 수동 펌프로 물을 43m 가량 내뿜을 수 있습니다.

1863년 Hand Engine

19세기 소방차 표준입니다

소방차 제조회사에 다녔던 Lysander Button 기계공은 Button Fire-Engine Works 회사를 소유한 후 19세기 소방차 표준이 되는 차량을 만드는데 성공했어요. 수동 펌프를 통해 물을 수평으로 60m 가량 내뿜을 수 있습니다. 바퀴 색감이 화려해서 더욱 눈에 들어왔던 차량이었네요.

1875년 Steam Engine

증기 소방차입니다

Clapp & Jones Manufacturing Company of Hudson에서 만든 소방차로, 초창기 증기 소방차를 대표하는 차량이에요. 25년 동안 사용한 후 1970년대 초에 박물관에서 복원하여 전시 중이었어요.

1875년 Parade Carriage

퍼레이드 마차입니다

소방차 사이에 너무 화려한 마차가 있어서 의아했는데요. 19세기 의용 소방대가 만든 퍼레이드용 마차예요. 호스의 릴 기능을 담당하고 있는 사람의 조각상부터 실버 플레이트, 오목 무늬를 넣은 유리 램프 등으로 화려하게 꾸며진 모습이에요.

1890년 Hose Cart

호스 운반 카트입니다

Gleason and Bailey Manufacturing Company에서 만든 소방용 호스를 감아 운반하는 카트예요. 소방차 또는 소화전의 물을 배출할 때 사용하는 호스를 수동으로 감아 운반했어요.

1901년 Steam Engine

증기 소방차입니다

American Fire Engine Company에서 만든 소방차로, 증기소방차의 최종 단계의 모델입니다. 62마력 보일러로 펌핑 용량은 분당 2,270리터입니다. 1918년 동력 장치로 대체될 때까지 버지니아 주 린치버그(Lynchburg, Virginia)에서 사용됐으며 1970년대 초반에 박물관이 복원하였습니다.

1926년 Water Tower

사다리차입니다

American-LaFrance Fire Engine Company에서 만든 소방차로, 126마력 6기통 가솔린 엔진으로 구동됩니다. 12개의 라인을 통해 물탱크에 물을 공급받을 수 있어요.

사다리 소방차입니다

건물 4~5층 높이까지 닿는 사다리를 가지고 있는 차량을 가지고 있었지만, 올버니 다운타운의 좁은 도로로 인하여 빈번하게 사용되지는 않았다고 해요.

1938년 Moter Pumper

모터 펌프입니다

Ahrens-Fox Fire Engine Company에서 만든 모터 펌프 소방차로, Ahrens-Fox의 210마력 6기통 가솔린 엔진으로 구동되며 펌핑 용량은 분당 3,785리터입니다. 회전이 가능한 파이프와 소방용 사닥다리가 달린 차량으로 19세기 소방차보다는 훨씬 진화된 모습이었네요.

1942년 Aerial Truck

유압식 사다리입니다

American-LaFrance-Foamite Corportion에서 만든 미국 육군 무기고에서 40년 넘게 사용한 차량입니다. 190마력 12기통 가솔린 엔진으로 구동되며 23미터의 유압식 사다리를 가지고 있어요.

1947년 Moter Pumper

뉴욕 소방차량입니다

American-LaFrance-Foamite Corportion에서 만든 소방차로, 6기통 가솔린 엔진으로 구동되며 펌핑 용량은 분당 1,892리터입니다. 평평한 정면을 지니고 있어 앞쪽에 긴 엔진 후드가 있는 이전의 차량과 달리 운전자의 시야 확보가 다소 수월해진 차량이에요. 올버니 그린 아일랜드(Green Island, Albany)에서 1947년에 구입하여 2000년까지 사용한 차량입니다.

1953년 Moter Pumper

모터 펌프 차량입니다

Ward LaFrance Truck Corporation에서 만든 모터 펌프 소방차로, 210마력 6기통 가솔린 엔진으로 구동되며 펌핑 용량은 분당 1,892리터입니다. 뉴욕 주의 주도 올버니(Albany)에서 28년간 사용한 차량이에요.

1997년 Ambulance 485

앰뷸런스입니다

1966년 뉴욕 소방국은 뉴욕시티에 국내 최대 규모의 응급진료(EMS) 시스템을 구축하였는데요. 410대의 앰뷸런스에 각각 2명의 의료기사 또는 구급대원이 운영하도록 하였어요. 그중 앰뷸런스 485는 뉴욕시티 퀸스 지역 애스토리아(Astoria, Queens) 소속의 구급차로, 2001년 911테러 당시 현장으로 출동하였는데요. 2명의 구급대원 중 1명인 카를로스 릴로(Carlos Lilllo)는 희생자를 돌보다가 사망하게 되었다고 해요.

911테러 당시 첫 출동한 Engine 6

911 테러입니다

911테러로 사망한 2,977명의 희생자 중 412명이 뉴욕 시에 응급 요원이었는데요. 그중 뉴욕 시 소방서(FDNY) 소속의 343명의 소방관이 포함됐습니다. 테러 당시 총 183대의 소방차량이 긴급 출동했는데 그중 가장 처음으로 출동한 차량이 사진 속의 엔진 6(Engine 6)입니다. 1973년 개장한 세계무역센터의 제1동(North Tower)의 붕괴로 인해 범퍼가 파괴된 모습이에요.

캐나다 소방차

캐나다 소방관입니다

캐나다 소방관의 모습이에요. 캐나다 수도 오타와(Ottawa)에 위치한 컴버랜드 민속 박물관(Cumberland Heritage Village Museum)에서 열린 소방관의 날(Fire Fighters' Day)의 모습이 궁금하시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캐나다 소방교육센터입니다

캐나다 소방 교육 센터의 모습이에요. 주요 도시의 랜드마크를 무료 공개하는 캐나다 연례 이벤트 Doors Open에서 참관한 소방교육센터캐나다 주요 직업별 연봉(경찰관/소방관/교사/간호사 등)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뉴욕주립박물관입니다

박물관, 축제, 이벤트, 퍼레이드 등에서 앤틱 소방차를 종종 보곤 했지만, 이렇게 많은 종류의 소방차량을 한 곳에서 보기는 처음인 것 같아요. 또한, 911테러로 인한 소방관들의 희생을 조금 느낄 수 있어 마음 한 쪽이 무겁기도 했어요. 목숨을 담보로 강력한 화염과 마주하는 이 땅의 모든 소방관님들께 감사하는 마음을 잊지 않아야겠어요. 환절기에 화재 발생이 많다고 하니 자나 깨나 불조심해야겠습니다. 오늘도 안전한 하루 보내시고 행복한 주말 되세요!

31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공수래공수거 2018.04.06 17:56 신고

    오 정말 소방차가 시대별로 전시되어 있군요
    예전 TV프로그램에서 조선시대 소방차를 본적이 있습니다 ㅎ
    그게 생각이 납니다 ^^

    편안한 하루 되셨기를 바랍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4.08 20:42 신고

      오~ 조선시대 소방차 전 본 적 없는데 궁금합니다. 검색이라도 ㄱㄱ 해야겠네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낭만ii고양이 2018.04.06 21:22 신고

    오호~ 여러가지 종류의 소방차들이 다모였네요~ 잘보고가요^^

    답글 수정

  • sword 2018.04.06 21:32 신고

    우와...
    옛날 차량들 뿐만 아니라 소방차들의 역사까지 볼 수 있었다니
    너무나 멋지네요 +_+ !!!!!
    역시 이런 탈것의 역사는 사람을 설레이게 하는 뭔가가 있는것 같아요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4.08 20:48 신고

      그러게요~ 앤틱이나 최신형이나 언제나 눈이 반짝거리게 하지요~ 저 역시 sword님 덕분에 모터쇼 구경 잘했어요~^^

      수정

  • 미니흐 2018.04.06 23:39 신고

    오아!!! 엔틱소방차들 정말 멋지네요.
    완전 클래식인데요!!!!
    덕분에 눈호강 하고 가네요^^
    공감 꾹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4.08 20:51 신고

      그러게요~ 저두 신기해서 한참 구경했네요~ 기능은 약간 부실했겠지만 앤틱 소방차 넘 운치있더라구요! 활기찬 한 주 되세요^^

      수정

  • 베짱이 2018.04.07 04:38 신고

    우와 변천사가 다양하네요.
    멋스러움이 느껴지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4.08 20:55 신고

      오래전꺼는 정말 멋스럽더라구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저녁노을* 2018.04.07 09:29 신고

    정말 다양 하네요

    잘 보고 가요

    편안한 밤되세요^^

    답글 수정

  • peterjun 2018.04.07 10:45 신고

    전 개인적으로 소방관에 대한 처우만큼은 확실히 보장되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들은 권력을 위해서도 아니고, 큰 돈을 벌기 위해서도 아니고,
    단지 '사명감'에 입각하여 직업을 선택한 분들이기 때문이죠.
    911 이야기가 함께 나오니 괜히 마음이 찡~해지네요. ㅠ

    답글 수정

    • Bliss :) 2018.04.08 21:05 신고

      맞아요!!!!! 서양에 비해 근무환경이 너무 열악하고 존경도 못받고ㅠㅠ 사명감에 비해 안타까운 희생이지요. 활기찬 한 주 되세요~

      수정

  • 몰드원 2018.04.07 14:13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주말 휴일 잘 보내세요~^^

    답글 수정

  • 코리아배낭여행 2018.04.07 17:07 신고

    소방차 전시관이네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답글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8.04.07 18:15 신고

    이런 멋진 역사적 유물들을 직접 보는 행복을 느끼고 싶네요. 사진으로도 재미있는데 실제로 보면 얼마나 재미있고 흥미로울까요?

    현지에서 영어공부는 어찌 하셨는지 급궁금해 졌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4.08 21:26 신고

      영어공부를 지금 시작하려고 주섬주섬해봅니다.....^^;; 팁 공유를 기대하며 활기찬 한 주 되세요^^

      수정

  • 즐거운 우리집 2018.04.08 02:52 신고

    불은 언제 어디서나 조심 조심~ ^^

    답글 수정

    • Bliss :) 2018.04.08 21:11 신고

      물, 불 정말 무서운 것 같아요. 안전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둘리토비 2018.04.08 03:21 신고

    일단 오래된 소방차의 바퀴(Wheel)가 매력적이네요~^^
    저런 차로도 불을 끄는 소방차로서 활용이 됐다하니 대단한 것 같습니다~

    해외에서는 소방관이 존경과 선망의 직업이란 것을 알고 있는데요
    한국에서는 아직도 찬밥신세이니, 좀 서글픈 생각도 드는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4.08 21:22 신고

      저도 바퀴 부분이 눈길이 많이 가더라구요. 지금 보면 부실할 정도로 기능이 정말 약해보이는데 당시에는 정말 긴박한 상황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을 구조라고 생각하니 색다르게 보이더라구요. 활기찬 한 주 되세요!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8.04.08 05:18 신고

    뉴욕주립박물관의 이색 볼거리로 소방차 전시관이군요!? 시간의 흐름대로 완전히 디자인이 달라지네요?
    변천 과정을 볼 수 있어서 좋은것 같고요, 아이들과 함께가기에 좋은곳 인 것 같습니다^^ 언제나 좋은 포스트 감사히 잘 읽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4.08 21:31 신고

      맞아요, 변천 과정을 한 눈에 볼 수 있어 좋았어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T. Juli 2018.04.08 05:26 신고

    와우 과거의 소방차와 현재까지
    전부 볼 수 있는 박물관 좋은데요
    며칠후 뉴욕에 가는데 가 보아야겠어요
    언제나 멋진 포스팅 감사해요 치어스

    답글 수정

    • Bliss :) 2018.04.08 21:40 신고

      한눈에 소방차의 역사를 볼 수 있어 좋았어요! 뉴욕 여행 후기 벌써 기대되어집니다^^

      수정

  • 로빈M 2018.04.08 19:15 신고

    아이들이 가면 정말 좋아할 것 같아요 ㅎㅎ

    답글 수정

  • Deborah 2018.04.08 22:33 신고

    항상 고마운 소방관 아저씨들이 눈에 띄네요. 이런 오래된 소방차와 역사를 알게 되니
    소방관님들의 노고에 감사를 할 수밖에 없네요. 친구중에 한분이 50대중반의 아주머니인데도
    소방관의 캡틴을 맡아서 하시더라고요. 그친구는 대단하다고 생각했지요. 저보고도 소방관에 도전하라고
    권하기도 했는데 남편이 시작하기도 전에 말리더군요 하하하. 그래서 아예 생각도 안하고 있어요.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