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에서 열린 캐러비안 퍼레이드의 흥겨운 열기

캐러비안-캐나다인의 흥겨운 축제

캐나다 내 흑인은 총인구의 2.9%로, 남아시안과 중국인에 이어 세 번째로 큰 소수 민족인데요. 캐나다 내 흑인은 크게 아프리카 흑인과 카리브해 흑인으로 나뉘는데, 오늘 소개할 카리브해 흑인은 미국 독립 전쟁 당시 영국과 프랑스 식민지에서 온 흑인계 지도자와 노예의 후손들이에요. 매년 대도시 곳곳에서 카리브해 연안의 나라 출신의 이민자들을 위한 축제가 열리는데요. 캐나다 수도 오타와에서도 매년 여름이 되면 카리브해 축제가 열린답니다. 지난 주말, 카리브해 축제의 일부 행사인 퍼레이드가 있다고 해서 약속 시간보다 조금 일찍 집을 나서 놓치지 않고 볼 수 있었는데요. 리드미컬했던 캐리비안의 흥을 보러 함께 가볼까요?

카리브 해의 지리적 위치

카리브 해 지도입니다

카리브 해는 남아메리카 대륙의 북해안, 중앙아메리카의 동해안, 멕시코 일부에 접하는 대서양의 내해로, 약 7천 개에 달하는 수많은 섬이 있어 휴양지 및 신혼여행지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에버랜드 워터파크의 명칭인 '캐러비안베이'와 영화 '캐러비안 해적' 등으로 인하여 좀 더 친숙해진 곳이기도 하지요. 카리브해 연안의 나라들로는 바하마, 아이티, 도미니카공화국, 자메이카, 쿠바, 바베이도스, 그레나다 등이 있습니다.

캐러비안 연례 축제

캐나다 캐러비안 축제입니다

매년 여름마다 열리는 캐러비안 연례 축제의 명칭은 Carivibe Festival로, 'Carivibe'는 'Cari(Caribbean)+Vibe(feels good)'의 합성어예요. 수도 오타와 Petrie Island에서 열린 Carivibe Festival은 캐나다에서 가장 큰 규모의 캐리비안 비치 파티로, DJ 댄스파티, 캐러비안 먹거리와 패션용품 판매, 다양한 쇼와 액티비티 등을 통해 카리브 문화를 기념하는 연례 축제입니다.

캐러비안 퍼레이드

캐러비안 퍼레이드입니다

저희는 작년에 축제에 참여하고 퍼레이드는 올해 처음 참관하였는데요. 퍼레이드는 2.6km의 차도에서 열렸어요. 큰 트레일러트럭들의 행렬이 30분간 이어졌어요. 올해 오타와 날씨가 매우 흐리고 비가 자주 내리고 있는데요. 이날도 흐리고 부슬비가 내렸지만, 축제의 열기는 꺼트리지 못하더라구요.

자메이카 퍼레이드입니다

카리브 해 연안의 국가 중에서 가장 잘 알려진 나라가 자메이카(Jamaica)이지 않을까 싶어요. 자메이카는 1655년 크롬웰의 파병 이후 영국의 식민지였다가 1962년에 영국연방의 일원으로 카리브해의 영국 식민지 중에서 최초로 독립한 나라입니다. 자메이카 국기색에 맞춰 트럭에 풍선 장식을 하고 의상의 색깔도 맞춰 행렬하는 모습이에요.

트레일러 트럭의 퍼레이드입니다

트레일러 트럭에 올라타 디제잉을 하면서 트럭을 따라 걷는 캐러비안들의 흥을 북돋아주고 있는 모습이에요.

카리브 해 캐나다 이민자입니다

사진 중앙의 흰 티를 입고 있는 여성이 앤티가바부다의 국기를 들고 있고, 그 옆의 여성은 가이아나 국기를 온몸에 휘감아 입고 음악에 맞춰 댄스를 하고 있는 모습이에요. 앤티가바부다(Antigua and Barbuda)는 1667년 영국의 식민지가 되었다가 1981년 11월 1일 영국연방의 일원으로 정식 독립하였어요. 가이아나(Guyana)는 1581년부터 네덜란드의 식민 지배를 받아오다 1831년 영국 연방국으로 있었고, 1966년 5월 독립하였어요.

캐러비안 축제입니다

차도의 트럭과 캐러비안들과 발걸음을 맞추며 구경하는 사람들이 인도를 따라 함께 걸으며 춤을 추며 축제를 함께 하기도 했어요.

자메이카인입니다

의상부터 액세서리까지 자메이카 국기색인 노랑, 초록, 검정으로 온몸을 치장한 모습이에요.

카리브 해 축제입니다

도미니카(Dominica), 아르헨티나(Argentina), 세인트루시아(Saint Lucia), 가이아나(Guyana), 자메이카(Jamaica) 등 카리브해 연안에 있는 나라의 국기가 걸린 트럭 위에서 어느 여성이 댄스를 리드하며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어요.

흑인 음악 댄스입니다

축제에는 남녀노소 구분이 없었어요. 초중고 학생의 참여도 매우 활발하였는데요. 온 가족과 친구가 함께 모여 축제를 즐기는 것 같아 더욱더 흥겨워 보였어요.

캐러비안 댄스입니다

흑인 음악을 따라 춤을 추는 캐러비안의 리드미컬한 몸짓에서 흑인 특유의 소울과 그루브가 느껴졌어요.

자메이카 전통 의상입니다

가장 핫해서 카메라 세례를 한껏 받았던 모자의 모습이에요. 의상 컬러를 보니 자메이카계 캐나다인 같았어요. 시크한 매력을 한껏 발산하는 엄마 옆에 서 있던 꼬마 아이의 모습이 어찌나 귀엽던지요.ㅎㅎㅎ

가이아나 캐나다인 모습입니다

가이아나 국기가 가득 달린 트럭 행렬이었어요. 가이아나(Guyana)는 1581년부터 네덜란드의 식민지배를 받아오다 1831년 영국 연방국으로 있었고, 1966년 5월에 독립하였어요. 트럭 뒤로 엄마 품에 안겨 있는 신생아와 유모차에 탄 유아도 보였는데요. 어릴 적부터 흑인의 소울을 제대로 누리는 것 같았어요.ㅎㅎㅎ

캐러비안 축제입니다

헤어 및 메이크업이 정말 인상적이었던 여성. 제가 같은 메이크업을 받으면 저런 멋진 포스가 느껴질까라는 엉뚱한 생각을 하다 스스로 의문의 1패를 가만히 쥐었습니다.ㅎㅎㅎ

바하마 전통 의상입니다

정확하지는 않지만, 옷의 색상과 스타일을 보니 바하마꼐 캐나다인 같아 보여요. 바하마(Bahamas)는 한때 에스파냐가 점령했다가 영국이 재탈환하여 현재 영국 연방의 섬나라입니다.

캐러비안-캐나다 축제 퍼레이드입니다

흑인이 주가 되는 축제이지만, 백인도 종종 보였어요. 인종과 상관없이 흥겨운 흑인 음악의 리듬에 맞춰 춤을 추며 퍼레이드를 즐겼어요. 사진으로 아쉽다면, 캐러비안 퍼레이드(<-클릭 시 유튜브 동영상으로 이동)를 영상으로 즐기시길 바라요.

카리브 해 민족 축제입니다

캐나다에서 열린 캐러비안의 퍼레이드 즐겁게 보셨나요? 캐나다 오타와에서 열린 캐러비안 여름 축제(Carivibe Festival)의 모습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캐나다 총인구의 2%도 채 되지 않는 소수 민족이지만, 이러한 계기를 통해 캐러비안 문화를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어 좋았어요. 여러 민족의 다양성을 존중하고 이해하며 다른 민족과 자연스럽게 공유할 기회를 끊임없이 만들어가는 캐나다의 실질적인 다문화주의 정책을 다시 한번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캐나다 수도 오타와는 캐나다 건국 150주년을 맞이하여 여러 소수 민족의 날을 정하여 고유 문화를 공유하고 있는데요. 이번 일요일은 6.25전쟁 날짜에 맞춰 '한국의 날'로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참여하게 된다면 즐거운 마음으로 나눔하고 싶네요. 내게 없는 또 다른 아름다움을 발견하는 하루가 되시길 바라요.^^

신고

38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저녁노을* 2017.06.21 14:21 신고

    축제의 뜨거운 열기가 전해집니다.
    ㅎㅎ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목요일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6.23 06:37 신고

      감사합니다~ 시원한 행복으로 꽉 찬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T. Juli 2017.06.21 15:43 신고

    보기만 하여도 저절로 흥이 납니다.
    캐러번 축제 멋지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6.23 06:50 신고

      정말 흥이 넘치는 퍼레이드였어요ㅎㅎ 해피 주말 보내세요~쥴리님^^

      수정

  • 소스킹 2017.06.21 18:09 신고

    캐러비안 여름 축제에 나이를 불문하고 참가하고
    모두들 즐기고 있는 점이 매력적인 축제입니다ㅎㅎ
    즐거운 목요일 보내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6.23 07:16 신고

      온 가족이 함께 나오는 모습이 많아 보여 더 좋았던 것 같아요^^ 해피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드래곤포토 2017.06.21 18:16 신고

    캐러비안에 대해 공부도 하게되네요
    즐거운 목요일 되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6.23 07:54 신고

      저도 이런 계기로 알아가네요. 행복한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06.21 19:03 신고

    멋진 퍼레이드네요
    얼마전 대구의 퍼레이드 생각이 납니다
    이렇게 축제에 직접 참가하면 재미있겠단 생각이 듭니다
    카리브해 연안 나라들의 축제한마당이로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6.23 08:01 신고

      대구 퍼레이드 정말 멋졌어요!!! 사진으로만 봐도 황홀하더라구요! 해피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문moon 2017.06.21 19:57 신고

    캐러비안축제가 흥겹네요.
    색갈이 강렬하고 정열적이어서 관람하는 사람들도 즐거울것 같아요.
    캐나다는 소수민족출신들도 많이 배려하는군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6.23 08:06 신고

      맞아요^^ 색감이 강렬해서 즐기는 사람도
      보는 사람도 더 흥겹게 느껴졌던 것 같아요~ 해피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망고101 2017.06.21 23:30 신고

    가고싶네요..ㅠㅠ

    답글 수정

    • Bliss :) 2017.06.23 08:07 신고

      기회가 닿길 바래봅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7.06.21 23:38 신고

    여기 축제는 사람이 북적이지 않나요? 한국 여느 축제를 가면 사람구경 실컷 하다 오는듯 합니다.
    전에 독일 마을축제 갔을 때 한가한 그곳의 모습이 추억으로 남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6.23 08:10 신고

      캐나다 인구가 한국보다 훨씬 적기도 해서 토론토 대도시 빼고는 어딜가나 한산한 것 같아요. 더군다나 퍼레이드 때 비가 와서 사람들이 많이 북적거리지는 않았어요. 해피 주말 되세용~

      수정

  • 이야기™ 2017.06.21 23:51 신고

    확실히 같은 퍼레이드를 해도 우리나라와는 분위기 자체가 다르네요. 캐나다의 다른 민족과 인종들을 위한 다양한 퍼레이드와 행사가 열리고 있는 모습을 보니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서 서로를 존중하는 캐나다인들의 선진의식이 엿보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6.23 08:21 신고

      다문화주의를 정말 잘 실천하는 나라 같아요. 해피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비자림녀 2017.06.22 01:23 신고

    사진만 봐도 흥이 막 느껴지는 것 같아요 우리나라엔 이런 행사가 없어서 아쉬울 뿐이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6.23 08:28 신고

      퍼레이드의 흥겨움도 있지만, 흑인 소울의 힘 같아요ㅎㅎㅎ 해피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천사민쏘 2017.06.22 02:39 신고

    대박,,, 사진만 봐도 정말 확 즐거움이 느껴지는 그런풍경들이네여 ㅠㅠ

    답글 수정

    • Bliss :) 2017.06.23 08:30 신고

      흑인들은 음악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에서든지 흥을 잘 즐기는 것 같아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TikNTok 2017.06.22 02:53 신고

    같이 즐겨보고싶은 축제네요ㅜㅜ 사진에서 느껴지는 행복이 여기까지 전해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6.23 08:35 신고

      즐겁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행복한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뉴론7 2017.06.22 03:31 신고

    이곳에는 정말로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즐겁게 시간을 보내는거 같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6.23 08:38 신고

      축제 참여하는 사람이나 참관하는 사람이나 잘 즐기는 것 같아요^^ 해피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Herr 초이 2017.06.22 11:20 신고

    캐나다도 참 독일만큼 축제가 많네요 그런데 독일은 축제때 맥주만 마시는데 캐나다는 춤추며 제대로 즐기네요 ㅋ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7.06.23 08:43 신고

      독일에서는 축제에 맥주만 마시나요?ㅎㅎㅎ 맥주 강국이라 그런가봐요. 해피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7.06.22 11:30 신고

    블리스님 사진과 글을 읽고 있으니
    마치 현장에 와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퍼레이드며 머하나 빠지는 것 없이 아름답고 흥이 납니다. 특히 흑인 음악을 따라 춤을 추는 캐러비안의 리드미컬한 몸짓에서 흑인 특유의 소울과 그루브 이건 어떤 느낌인지 알 것 같습니다. 불타는 금요일!
    신나는 불금 되세요 블리스님.

    답글 수정

    • Bliss :) 2017.06.23 12:39 신고

      흑인들만의 고유한 흥이 있는 것 같아요ㅎㅎㅎ 버블프라이스님도 해피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sword 2017.06.22 15:08 신고

    씐나는 리듬이 느껴지네요 +_+

    날씨가 흐려보이는데도 열기가 우후~~~~~

    답글 수정

    • Bliss :) 2017.06.23 12:39 신고

      아오~ 그루브 제대로 타더라구요ㅎㅎ 해피 불금 + 주말 되세요~

      수정

  • 신기한별 2017.06.22 19:39 신고

    마치 현장에 와 있는 듯한 느낌..

    축제현장 잘 보고 가요~

    답글 수정

  • 포토구라퍼666 2017.06.22 23:37 신고

    캐리비안 축제 정말 정열이 넘쳐보여요.
    소수민족의 축제라고하지만 좋아보여요. 우리나라도 축제를 좀 즐기면서 살수있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어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6.23 12:47 신고

      언제 봐도 정말 흥겹게 잘 노는 민족 같아요^^ 묘하게도 우리나라와 비슷한 정서도 느껴지구요^^ 해피 주말 되세요~

      수정

  • peterjun 2017.06.23 02:37 신고

    축제를 정말 즐기는 듯한 모습이 인상적이네요. ^^
    서로 존중할 수 있는 문화.
    전세계가 그렇게 되었으면 좋겠네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6.23 12:47 신고

      한민족과 다문화주의의 정서가 많이 다른 듯해요! 매력은 달라도 다른 민족을 존중하는 마음은 꼭 필요해 보이네요^^ 해피 주말 되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