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프린세스 실사판 <신데렐라>와 달랐던 <미녀와 야수>의 7가지 매력

디즈니 미녀와 야수(Beauty and the Beast), 2017)

<라라랜드(La La Land, 2016)>의 여주인공 캐스팅 1순위가 <미녀와 야수>의 여주인공을 맡은 엠마 왓슨(Emma Watson)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화제가 되었었는데요. 데이미언 셔젤(Damien Chazelle) 감독의 영화 <라라랜드>는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여우주연상·미술상·촬영상·음악상·주제가상 등 6개 상을 거머쥐었으며, 2017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주인공이었던 엠마 스톤이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등 라라랜드의 후폭풍이 어마어마했지요. 에이전트나 영화 관계자마저도 엠마 왓슨이 큰 실수를 했다고 말했지만, 엠마 왓슨은 크게 개의치 않다고 입장을 밝혔는데요. 엠마 왓슨은 자신의 선택에 대한 확고한 믿음이 있었을까요? <미녀와 야수>가 한국에서 3월 16일, 북미에서 3월 17일에 개봉하자마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천만 관객을 돌파한 <겨울왕국(Frozen, 2014)>보다 더 빠른 흥행 속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영화를 보면서 2015년에 개봉한 디즈니 <신데렐라> 실사판이 저절로 떠올라 자연스럽게 비교가 되었는데요. <신데렐라>와 달랐던 <미녀와 야수>의 매력 7가지를 나눔 해볼까 합니다.

디즈니 프린세스 영화 실사판 포스터입니다

1. 엠마 왓슨은 영화의 백미였다

미녀와 야수 주인공 Emma Watson입니다@disney.com

1950년 디즈니 애니메이션 <신데렐라>가 탄생한지 65년이 되는 해였던 2015년 3월 13일에 개봉한 <신데렐라> 실사판은 2015년 북미 박스오피스 10위, 2015년 전 세계 박스오피스 12위를 달성해 흥행에 성공했지만, 개인적으로 썩 만족스럽지 않게 본 영화였어요. 여주인공을 맡았던 릴리 제임스(Lily James)의 각진 턱 선과 큰 입은 우리에게 친숙했던 신데렐라의 외모와 일치하지 않아 영화가 시작된 지 한참 지나도록 적응 시간이 필요했어요. 

반면, <미녀와 야수>에서 벨(Belle) 역할을 맡았던 엠마 왓슨의 사랑스러움과 작지만 단단함이 느껴지는 체구는 아름다우면서 진취적인 캐릭터인 벨(Belle) 공주와 너무 닮았어요. 도리어 작은 체구로 인하여 현실을 두려워하지 않고 자신의 신념을 지키기 위해 전진하는 의지가 더욱 돋보이는 효과가 있었고, 거대한 몸집을 가졌던 비스트와도 대조를 이뤄 영화 제목에 걸맞은 시각적인 효과가 느껴졌어요. 감성적이면서도 당찬 벨(Belle)을 통해 현대적인 여성상을 구현하는 엠마 왓슨의 연기는 손색이 없었다고 봅니다.

2. 여주인공의 드레스는 사랑스러웠고 당찼다

엠마 왓슨의 영화 드레스입니다@disney.com

<신데렐라>는 이전에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의상상을 3번이나 수상한 영국 영화 의상 디자이너 센디 파웰(Sandy Powell)이 맡게 되어 화제가 되었는데요. 실제로 무도회에서 춤추는 장면에서 고전적이면서도 우아한 드레스가 많이 보여 즐겁게 봤습니다. 하지만 정작 영화의 주인공이었던 신데렐라의 파란 드레스는 할로윈 코스튬이 연상될 정도로 촌스러웠고, 인연의 매개체가 되어주는 유리 구두는 심하게 반짝거릴 뿐 투박한 디자인이라서 실망스러웠어요. 

하지만, <미녀와 야수>에 나왔던 엠마 왓슨의 평상복은 신경 쓰지 않는 듯하면서도 사랑스러움이 느껴져 털털하면서도 러블리한 매력을 더욱 돋보여졌어요. 또한, 말을 탈 때 입는 큰 외투는 작은 체구를 더욱 강조해 연약한 존재로 느끼게 했지만, 말을 타고 질주하는 모습에서 포스가 느껴져 아름다우면서도 당찬 벨(Belle)의 색깔을 드러내는데 한 몫을 했던 것 같아요. 또한, 벨을 상징하는 노란 드레스의 전체적인 디자인은 심플했지만 캉캉춤을 출 때 입는 드레스처럼 여러 겹의 풍성한 레이어드로 인하여 야수와의 댄스가 더욱 아름답고 화려하게 보이도록 했던 것 같아요. 당대 프랑스 여성들이 입었던 허리를 잘록하게 만들어주는 코르셋을 입지 않아 시대적으로 요구받았던 여성성을 거부한 모습이 매우 당차보였습니다. 

3. 악역 역할 과하지 않아 좋았다

악역 역할을 맡은 루크 에반스입니다@disney.com

<신데렐라> 실사판에서는 묘하게도 주인공보다 악역이 더 머릿속에 남은 영화였습니다. 계모 역할을 맡은 케이트 블란쳇(Cate Blanchett)는 아름다운 외모에 감춰진 내면의 악을 절제된 연기로 표현해 주인공에게 느껴지지 않았던 포스와 함께 묘한 매력까지 느껴질 정도였어요. 

<미녀와 야수> 실사판에서 끊임없이 벨에게 구애하는 전쟁 영웅 개스톤(Gaston) 역할을 맡은 루크 에반스(Luke Evans)은 악역 역할을 과도하지 않게 적절한 선에서 멋지게 소화했던 것 같아요. 개스톤의 오른팔(?)인 르푸(Le Fou)도 조시 개드(Josh Gad)와 함께 원작에 버금가는 악역 콤비 열연을 보여줬어요.

4. 디즈니 사상 첫 게이 캐릭터 등장했다

디즈니 사상 첫 게이 캐릭터 등장한 영화입니다@disney.com

<미녀와 야수> 실사판에서 개스통(Gaston)과 악역 콤비를 보여준 르푸(Le Fou) 캐릭터를 두고 디즈니 영화 사상 최초로 게이 캐릭터가 등장했다고 하여 개봉 전부터 논란이 많았는데요. 개스통에게 사랑과 질투를 동시에 느끼다가 결국 자신의 감정을 깨닫게 되는 캐릭터라고 하는데요. 막상 영화를 보니, 의도한 바인지는 모르겠지만 게이 캐릭터가 맞나 싶을 정도로 애매모호하게 표현을 한 것 같아요. 게이 캐릭터가 등장한다는 사실에 말레이시아에서는 개봉이 연기됐고, 러시아는 관람 등급을 ‘16세 이상 관람가’로 상향조정했으며, 미국 앨라배마 주의 한 극 장은 아예 상영을 취소하기까지 했는데요. 감독은 약간의 반전으로 갖게 될 깨알 즐거움을 위한 설정이었다고 밝혔지만, 전 세계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디즈니의 파워를 고려해본다면 여러 가지 의도와 그로 인한 영향을 예상한 함축된 설정인 것 같습니다. 이 부분은 매력이라기보다는 이슈 된 바가 커서 나눔 해보았어요.

5. 동물 또는 사물 캐릭터의 역할, 환상을 채워줬다

미녀와 야수 사물 캐릭터입니다@disney.com

<신데렐라> 실사판에서는 원작 애니메이션에서 박진감 넘치는 전개를 도맡던 동물 캐릭터들의 역할이 축소되어 다소 실망스러웠는데요. 

반면, <미녀와 야수> 실사판에서 괘종시계, 촛대, 차주전자와 찻잔, 피아노, 깃털 먼지떨이 등 의인화한 사물 캐릭터들이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낸데다가 마지막까지 의리를 지키는 모습을 보여 훈훈했지요. 사물 캐릭터들이 식사를 차리는 모습과 야수를 죽이려고 모여든 사람들과 싸우는 모습은 판타지 영화 같은 환상적인 퍼포먼스로 또 다른 볼거리가 되었어요. 디즈니 영화답다는 생각이 들었지요.

6. 줄거리 전개에 속도감을 실었다

뮤지컬 퍼포먼스입니다@disney.com

<신데렐라>는 동화 줄거리에 너무 충실한 나머지 영화 내내 지루함을 느꼈어요. 고전적인 아름다움을 살리려고 노력하여 즐거운 볼거리는 많았으나, 너무 충실한 줄거리 전개로 지루함을 느꼈습니다. 그 당시 1학년이었던 딸에게 딱 맞는 영화였어요. 

하지만, <미녀와 야수> 실사판은 어른이 봐도 매우 흥미로운 전개였습니다. 극 중반까지는 시간이 가는지도 모르게 몰입해서 봤던 것 같아요. 중반 이후 미녀와 야수가 서로를 알아가고 사랑에 빠져가는 부분이 나올 때 살짝 지루했으나 곧 클라이맥스로 도달해 기분 좋은 결말까지 시원하게 봤네요.

7. 눈과 귀가 즐거웠던 뮤지컬 영화였다

미녀와 야수 뮤지컬 영화입니다@disney.com

<신데렐라>의 OST는 고전적인 아름다움을 담은 궁중 음악이 주된 느낌이었다면, <미녀와 야수>는 서민의 삶에서부터 궁중의 무도회까지 보다 더 다양한 색깔을 드러냈던 것 같아요. 영화 첫 장면에서 엠마 왓슨이 노래를 부르며 등장하여 마을 사람들과 함께 하는 모습은 <맘마미아>의 여주인공이었던 아만다 사이프리드(Amanda Seyfried)의 모습이 연상되었어요. 엠마 왓슨의 노래 실력은 뮤지컬 배우처럼 파워풀한 솜씨나 기교는 없었지만, 담백하면서도 사랑스럽게 노래를 불러 되려 역할에 적절해 보였어요. 초대형 뮤지컬을 연상시키는 웅장한 노래와 환상적인 군무가 틈틈이 나와 <미녀와 야수>의 뻔한(?) 스토리를 흥미진진하게 만들어줬어요. 악역 역할의 개스통과 르푸가 나무 테이블 위에서 추는 경쾌한 탭댄스는 악역의 존재를 잊게 할만큼 신이 났어요. OST 작업에 참여한 셀렌 디온(Celine Dion), 현 세대 최고의 가수로 손꼽히는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와 존 레전드(John Legend)의 노래를 들을 수 있어 눈 못지않게 귀도 즐거웠던 영화였네요.

한 달에 한 번꼴로 영화를 보는 편인데, 이번 주에만 IMAX 자연 다큐 영상을 포함해 총 3편의 영화를 보게 되었네요. 아이와 영화관에 다녀온지 며칠되지 않았는데, <미녀와 야수> 북미 개봉일이 3월 17일이라는 것을 어제 알게 되었거든요. 다음 주로 미룰까 하다가 개봉 첫날에 보는 재미가 있기에 다녀왔는데요. 오후 9시가 넘은 시각에 상영하는 영화라 아이들보다 어른들이 더 많았는데도, 맨 앞줄만 제외하고 만석인 모습을 처음 보았어요. 실은 기대하는 마음보다도 딸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숙제하는 마음으로 다녀왔는데요. 딸 못지 않게 재미있게 보고 와서 나눔 해보았습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영화 후기였습니다만, 디즈니 <미녀와 야수> 실사판 관람을 예정하고 있거나 미루신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봄 햇살처럼 화사한 하루 되시길 바라요.

신고

47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둘리토비 2017.03.18 08:40 신고

    엠마왓슨의 명연기가 기대되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언젠가는 볼 기회가 있겠죠?^^

    요즘 동화의 이야기를 영화화 한 것에 관심이 많아졌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8 17:40 신고

      보면서 명연기라고 느껴지지는 않았지만, 매우 자연스러웠던 걸 보면 명연기 맞겠죠?^^ 뮤지컬 & 판타지 영화라서 너무 좋았어요. 즐거운 일욜 보내시길요^^

      수정

  • 문moon 2017.03.18 15:02 신고

    ㅎㅎ 자세한 영화 설명으로 영화를 본듯 하네요.
    영화를 아주 가끔 보지만 이 영화는 꼭 보고 싶네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8 17:49 신고

      눈과 귀가 즐거웠던 영화였네요. 행복한 일욜 보내시길요^^

      수정

  • Deborah 2017.03.18 17:32 신고

    와 멋지군요. 리뷰를 보기만해도 엠마 왓슨의 매력에 푹 빠져 들것 같군요. 멋진 영화 소개 감사히 잘 봤네요. 행복한 시간 도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8 17:50 신고

      매력적인 캐릭터를 잘 소화한 것 같아요~^^ 가족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sword 2017.03.18 18:48 신고

    엠마왓슨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처음부터 기대를 안하고 있었는데 이글을 보니 엄청 기대되네요 +_+

    밴쿠버지역은 도무지 표를 구할 수 없을만큼 인기가 많더라구요 ㄷㄷㄷ
    화요일날 좌석을 겨우 구해서 보러 갑니다 +_+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8 19:11 신고

      실은 저도 딱히 좋아하지 않았는데, 은근 매력있더라구요~>.< 저도 30분 전에 갔는데도 만석이라 겨우 자리 찾아 앉았네요. 인기몰이 상당한가 봐요. 전 기대 없이 가서 그런지 재미있게 봤어요. 액션과 스릴을 즐겨보시는 sword님은 어떠게 보실지 모르겠네요. 화욜에 즐거운 관람 되시구요~ 포근한 밤 되세요^^

      수정

    • sword 2017.03.18 19:24 신고

      저보다는 로맨틱을 더 좋아하시는 반려자님이 더 좋아하실듯한 느낌이 많이 들지만 설명을 들으니 저도 기대가 되고 있어요 ㅎㅎㅎ

      오늘 드디어!!!
      밴쿠버에 2주만에 해가 떴습니다... ㅠ_ㅠ..
      기쁜 주말을 보내고 있는데요 (나가진 못하지만;;)
      블리스님도 좋은 주말 되시길 바랍니다 헤ㅔㅎ

      수정

  • ireugo 2017.03.18 19:50 신고

    말을 탈 때 입는 큰 외투는 작은 체구를 더욱 강조해 연약한 존재로 느끼게 했지만, 말을 타고 질주하는 모습에서 포스가 느껴져 아름다우면서도 당찬 벨(Belle)의 색깔을 드러내는데 한 몫을 했던 것 같아요.

    어쩜 이렇게 세세한 미장센을 잡아내시는지 ^^
    블리스 님 영화평을 보니 더 보고 싶어졌네요
    따스한 휴일 보내시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9 15:21 신고

      헤헤~~세세하게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해요~엠마 왓슨의 작은 체구에서 나오는 씩씩함이 부러웠나봅니다ㅎㅎㅎ 봄 햇살처럼 화사한 한 주 되시길요^^

      수정

  • my세상 2017.03.18 20:21 신고

    안그래도 미녀와야수 보고싶었는데여.. 이걸보니 더 보고싶네여.. ^^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9 15:39 신고

      조금 시시하다는 사람도 있던데 저는 프로즌만큼 재미있게 봤네요. 즐감하시길요^^

      수정

  • *저녁노을* 2017.03.18 20:53 신고

    보고싶은 영화네요

    답글 수정

  • SoulSky 2017.03.19 01:08 신고

    요즘 정말로 핫하다는 영화네요. 물론 평가도 좋더라고요. 아직 보지는 않았는데 볼까 생각중이에요 ㅎㅎ !!! 좋은 주말 보내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9 15:49 신고

      액션이나 판타지 좋아하는 성인이 보기에는 조금 시시할지도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 뮤지컬 영화 좋아해서 즐겁게 봤어요~ 기회가 된다면 즐감하시길요~ 해피 저녁 되세요!

      수정

  • Herr 초이 2017.03.19 03:42 신고

    독일 오니까 이런 문화 생활은 거리가 멀어졌어요 ㅋㅋㅋ
    독일은 영화 엄청 늦게 개봉하고 자막이 없어요 ㅋㅋ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9 15:52 신고

      여기도 자막이 없긴 하지만, 독일어라서 더 어려울 수 있겠네요. 그나저나 영화 늦게 개봉하는 건 의외네요~ 포근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소피스트 지니 2017.03.19 06:12 신고

    이 영화가 뮤지컬 영화인지는 몰랐어요. 볼까말까 막 갈등하는 영화였는데 봐야겠다는 결심이 섰습니다. 제가 뮤지컬 영화를 참 좋아라하거든요. 좋은 리뷰 잘 봤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9 16:00 신고

      임팩트 있는 뮤지컬 영화는 아니었지만, 나름 볼거리, 들을거리가 풍성해져서 좋았어요^^ 행복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GeniusJW 2017.03.19 06:23 신고

    이제 요즘 인기있다고 하던데,
    저도 시간내서 보고 싶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9 16:04 신고

      아...상영관마다 만석이더라구요~ㅎㅎㅎ인기몰이가 상당하던데요~ 한국도 그렇다고 들었어요~ 활기찬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T. Juli 2017.03.19 07:00 신고

    미녀와 야수 정말 아름답고 슬픈 내용이지요.
    멋진 디즈니의 영화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9 16:07 신고

      실사판이라서 기대하지 않고 봤는데, 개인적으로 만족스러웠어요~^^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뉴론7 2017.03.19 15:37 신고

    구글검색해서 자료실에서 검색해봐야 겠네요
    시간을 내서 미녀와 야수좀 보려고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9 16:09 신고

      즐감하시길 바라요~^^ 활기찬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포토구라퍼666 2017.03.19 21:53 신고

    이제 더이상 디즈니 영화에 감동을 못느끼는 저는 늙었나 봐요. ㅜㅜ
    슬퍼요. 그래도 블리님은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0 06:14 신고

      ㅎㅎㅎ자극적이고 스릴 넘치는 영화가 너무 많이 나와서 그래요~ㅎ 저 역시 아이 덕분에 동심 강제 소환 중입니다!ㅋ 편안한 밤 되세요~^^

      수정

  • 드래곤포토 2017.03.19 23:08 신고

    내용은 대충 알고 있지만
    재미있을 것 같네요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0 06:44 신고

      즐겁게 보고 왔네요^^ 편안한 밤 되시고 새로운 아침 가뿐하게 시작하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7.03.19 23:34 신고

    와... 어쩜 이리 멋진 후기를 ㅋ 일단 놀래고 봅니다. ㅎㅎ
    엠마왓슨 이야기가 나오니... 어쩐지 더 반가운 기분이 들어요.
    너무 예쁜 배우라... 자신의 철학도 명확하고요.
    미녀와야수. 이거 저도 볼 수 있을까요?
    저 아직 라라랜드도 못봤답니다..... 막내 덕분에 음악만 들어봤는데, 음악만으로는 딱히 감동을 얻지는 못하겠어요. ㅋ
    아이와 함께 한 3편의 영화. 좋은 추억이 될거에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0 06:49 신고

      영화 캐릭터도 그렇지만 실제로도 당찬 면이 있는 것 같아요. 조만간 시간적 여유가 나서 보고 싶으신 영화 보시면 좋겠네요. 편안한 굿밤 되세요^^

      수정

  • 국가대표과외 2017.03.20 01:19 신고

    와 격하게 공감해요ㅎㅎ
    전 다른 디즈니 영화들보다 좋았던건 우리가 알던 원작을 크게 각색하지 않아
    이질감 없이 자연스럽게 볼수 있었던것 같아요~ 사실 디즈니에서 손댄 다른 영화들은 실망이 많았던게 사실인지라..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0 06:57 신고

      오호~ㅎㅎㅎ 격한 공감 반갑고 감사합니다^^ 맞아요. 원작에서 한참 벗어난 작품이 성공한 사례는 많지 않지요. 저 역시 그럴 바에야 전혀 모르는 스토리를 보는 게 낫다고 생각해요. 포근한 굿밤 되세요^^

      수정

  • in사하라 2017.03.20 03:10 신고

    오 며칠전에 개봉한 따끈따끈한 영화네요~!
    사실 개봉한 줄도 몰랐어요ㅜㅜ
    아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이라 함께 가서 봐야겠습니다ㅎ
    모르고 지나갈 뻔 했는데 덕분에 캐치했습니다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0 07:09 신고

      오오~~ 아내분이 이 댓글 보시면 영화 보다 더 감동하실 것 같은데요?^^ 행복한 시간 보내시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03.20 18:33 신고

    어제 비행긱를 기다리면서 폰으로 읽고는 댓글을 단다는게
    깜빡했네요 ㅎ
    멋진 영화평입니다
    정성이 가득하고요
    전 이정도로는 도저히 못 씁니다..어렵고요
    블리스님 대단하십니다 ㅎ

    미녀와 야수 여기서도 인기가 있는 모양이더군요
    전 지난주 본 로건도 아직 감상평을 못 썼네요 ㅎ
    미녀와 야수도 한번 봐야겠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0 20:45 신고

      오오~ 제주 올레 또 도전하러 가시는 길인가요?^^ 이번 여행의 동반자는 누구신지 궁금해지네요. 안전하고 즐거운 여행 되세요^^ 아....영화후기ㅎㅎㅎ진심 어렵습니다^^;; 격려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03.20 20:49 신고

      아.어제 와이프랑 잘 다녀 왔습니다 ㅎ

      수정

    • Bliss :) 2017.03.20 21:30 신고

      오호~ 이미 다녀오셨군요. 지난 여행 때 함께 하고 싶으시다고 하시더니, 역시 로맨틱하십니다^^ 올레의 새 봄 기운 기대하고 있을게요~ 꼼꼼한 준비로 잘 다녀오셨으리라 여겨지지만, 남은 여독 잘 푸시길요^^

      수정

  • 미친광대 2017.03.20 20:10 신고

    아이고 이런;; 이 영화 보려 했는데, 미리 영화를 한 편 다 본듯한 느낌이드네요. 생생하게 영화를 넘 잘 그려내시는 바람에 미리 영화를 본 것과 같은 느낌이네요. ㅎㅎ 전 엠마왓슨이 출연했다는 것만으로도 볼 이유지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0 20:47 신고

      헤헤~ 엠마왓슨 팬이 많군요^^ 리유가 보면 무서워할까요?ㅎㅎㅎ 저희 딸은 총 나오는 씬의 분위기와 나쁜 마음이 무서웠고 나머지는 무척 재미있게 봤다고 하더라구요. ㅎㅎㅎ 기회가 닿는다면 즐감하시길 바라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