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수력 발전소와 운하를 동시에 볼 수 있는 퀘벡 공원

Parc de Carillon, 캐나다 퀘벡 수력발전소와 운하가 주는 멋스러운 운치

캐나다 퀘벡 주에 소재한 주립공원의 오카(Oka) 비치를 향해 가는 도중 오타와 강을 따라 제주도 드라이브 코스와 같은 길이 펼쳐지길래 환호하며 달리다 길가에 세워진 전망대를 발견했어요. 강을 감상하는 전망대인가 싶어 주차를 하고 살펴보는데 저 멀리 심상치 않은 구조물이 보여 검색을 해보니 수력발전소가 있는 곳이었어요. 캐나다에 11년째 살면서 처음 본 수력발전소에 호기심이 급증가해 가던 길을 멈추고 들러 보았네요.

캐나다 오타와 강(Ottawa River)과 퀘벡 수력발전소 전망대

오타와 강입니다

캐나다 동부 퀘벡 주와 온타리오 주 일대를 흐르는 1,271km 길이의 오타와 강(Ottawa River)을 따라 드라이브 코스처럼 길이 펼쳐진 모습이에요. 왼쪽에 보이는 주차장에 주차(무료) 한 후 길을 건너면 전망대에 오를 수 있어요.

전망대입니다

저희 차의 바퀴를 멈추게 했던 전망대의 모습이에요. '하이드로 퀘벡'이 건설한 전망대인데요. 'Hydro-Québec'은 퀘벡 주에 전력을 공급하는 국영 발전기업으로 캐나다 동부 최대 전력사이기도 합니다.

라운지체어입니다

멀리서 봤을 때에는 설렁설렁 지은 나무 구조물인 줄 알았는데 도착해서 가보니 고즈넉한 운치가 있었어요. 전망대 1층에 전망대 구조물과 같은 느낌의 나무 라운지체어가 놓여 있어 앉기도 전부터 편안함이 느껴졌어요.

전망입니다

1층에서 강과 가장 맞닿은 부분에는 2개의 라운지체어가 놓여 있었어요. "어머, 로맨틱하다~"라고 말하니 옆에 있는 딸이 키득키득 웃었네요^^;; 왜 나랑 안 어울리는 거니...

오타와 강입니다

1,271km 길이의 오타와 강(Ottawa River)은 오대호와 대서양을 잇는 세인트로렌스 강(Saint Lawrence River)의 지류인데요. 이곳의 수력발전소는 특별히 강물을 저장하지 않고 강의 물줄기 흐름과 자연 유입을 충분히 활용한다고 해요.

선착장입니다

종종 보트와 유람선이 보여 어디서 왔나 주변을 둘러보니 보트 선착장도 근처에 있었어요.

자전거 도로입니다

전망대 옆으로 자전거 도로가 별도로 있어 강을 따라 사이클링을 할 수 있더라구요. 실제로 제가 머무는 동안에 꽤 무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자전거 타는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었어요. 캐나다 자전거 도로교통법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오타와강입니다

시원하게 탁 트인 전망을 감상한 후 댐을 향해 가보기로 했어요. 다행히 저희 목적지와 같은 방향이었네요. 줄 맞춰 쉬고 있는 갈매기떼, 작은 아일랜드를 보며 달리다 보니 전망대에서 희미하게 보였던 댐이 점점 눈앞으로 다가오더라구요.

캐나다 퀘벡 수력발전소 공원 'Parc de Carillon'

공원입니다

댐을 따라 차를 이동하니 'Parc de Carillon(영어: Carillon Park)' 정문이 나왔어요.

피크닉 테이블입니다

주차장에 주차하고 내리니 넓은 피크닉존이 보였어요. 90년 만에 캐나다 동부를 강타한 무더위에 퀘벡 주에서만 무더위로 인한 사망자가 89명이 넘을 정도였는데요. 거기에 가뭄까지 더해 잔디밭의 잔디는 푸르름을 잃고 바싹 말랐어요. 그래도 널찍하게 놓인 피크닉 테이블이 여유로움을 느끼게 해주더군요.

캐나다 '하이드로-퀘벡'의 Carillon 수력 발전소

수력발전소입니다

저 멀리서부터 눈독을 들이며 찾아온 댐이 드디어 눈앞에 펼쳐졌어요. 빨간 의자 2개가 운치를 업글해주고 있는 느낌+_+ 캐나다 퀘벡 주 까히용(Carillon, Quebec)에 위치한 수력 발전소로 1959년~1964년에 지어졌으며 하이드로 퀘벡(Hydro-Québec)이 관리 및 운영하고 있는 곳이에요. 발전 용량은 우리나라 최대 규모인 충주댐의 412MW보다 1.8배 더 높은 752MW입니다.

댐입니다

수력발전소가 세워진 곳의 지형이 궁금해 구글 지도를 검색해 보니 지류의 폭이 확 줄어든 지점에 댐이 건설되었더라구요.

캐나다 퀘벡 까히용 운하(Carillon Canal)

운하입니다

수력발전소가 있는 댐 옆으로 작은 물줄기가 나란히 있어 물줄기를 따라 눈길을 옮겨 보니 운하가 보였어요. 까히용 운하(Carillon Canal)는 1812년 전쟁(영미전쟁) 이후 군사적인 목적으로 1830년에 건설된 3.2km 길이의 운하(수문 3개)로 활발하게 활용되다가 1882년에 폐쇄되었어요. 그 후 120년 동안 사용되지 않았다가 2004년에 캐나다 국립공원 관리청(Parks Canada)에서 복원 작업을 하였으며 현재 캐나다 국립사적지(National Historic Site of Canada) 중 하나입니다.

운하입니다

운하 수문의 반대편 모습이에요. 19세기 중반에 오타와 강에서의 목재 및 여객 수송의 증가로 인해 캐나다 정부가 이곳에 운하를 하나 더 세웠는데 이후 사용도가 떨어져 1962년에 폐쇄되었어요. 운하의 돌담에 폐쇄 흔적이 조금 남아 있습니다. 돌담의 돌이 모두 수작업으로 자른 거라고 해요.

보트입니다

현재는 유람선과 개인 소유 보트가 다니는 통로로 활용하고 있어요. 저희 갔을 때 해적 깃발을 단 보트가 지나가길래 초4학년 딸에게 해적선이라고 했더니 정말이냐며 믿었@.@ 수도 오타와(Ottawa)에서 킹스턴(Kingston)까지 이어지는 202km 길이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리도 운하(Rideau Canal)리도운하에서의 해적선 체험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캐나다 퀘벡 까히용 운하의 세금 징수원 사무실

사무실입니다

운하 끝부분에 관련이 있을 법한 건물이 하나 보여 궁금해 다가가 보았어요. 1843년에 세워진 석조 건물로, 군사 시설이었던 운하와 수문을 관리하는 병참 장교의 사무실이자 거주지로 활용되었다고 해요. 군사 방어 시설 중 하나로 벽이 두께가 무려 1m라고 해요.

박물관입니다

이후 1857년에 두 번째 운하가 내려다보이는 문과 베란다를 추가하여 1967년까지 운하 세금 징수원의 집이자 사무실로 사용되었습니다. 현재는 오피스와 전시관 용도로 보존 중이라는데 제가 방문했을 때에는 문이 닫혀 있었어요.

일몰 이후의 오타와 강과 수력 발전소

퀘벡입니다

비치에서 신나게 놀다가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오타와 강가에서 일몰을 감상하고 싶어 퀘벡 전통 튀김감자요리 푸틴(poutine)을 급하게 픽업해 강가로 갔는데 해가 반대쪽 산 너머에서 지는 바람에 노을을 보지 못해 아쉬웠어요.ㅠ 캐나다에서 꼭 먹어야 할 음식 Top 8캐나다 전통튀김감자요리 푸틴 축제의 모습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캐나다 원주민 담배입니다

일몰을 놓친 후 집을 향해 오는 길목에 수 십 개의 담배 판매 가게가 거의 100m마다 있어 놀라웠어요. 저희 부부는 술 담배를 하지 않아 들어가볼 생각은 못 했지만, 애연가라면 한 곳 이상을 들리고 싶은 충동이 생기지 않을까 싶어요. 캐나다 법에 의하면 일반 국민들에게 판매되는 모든 담배들에는 제조한 업체의 명칭이 기록되어야 하는데, 원주민 보호구역에서 자체적으로 만들어 원주민에게 판매하는 것만큼은 예외로 허용되고 있는데요. 원주민들이 이를 악용하여 불법 담배를 제조, 유통, 판매하거나 원주민 보호구역의 면세 담배를 유출하는 경우가 많다고 해요. 담배 관련 영어 단어 토바코(tobacco)/시가(cigar)/시가렛(cigarette) 차이점캐나다 흡연 & 담배 구입 허용 연령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일몰입니다

노을빛을 놓쳐 아쉬운 마음에 혹시나 해서 가는 길에 수력발전소 공원에 다시 가보니 어쩜!!! 수력 발전소에서 뿜는 불빛과 은은한 노을빛의 흔적이 묘한 매력을 뽐내고 있더라구요+_+

캐나다 퀘벡 오카 주립공원(Oka National Park)

퀘벡 주립 공원입니다

오늘의 목적지였던 오카 비치(Oka beach)입니다. 북미 20여 개의 비치 중에서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한국과 흡사한 최적의 시설을 겸비한 곳으로, 앞으로 저희 가족의 여름 아지트가 될 것 같네요. 퀘벡 오카 주립공원(Oka National Park)의 모습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오카 비치 가는 길이 너무 아름다워 가다 서다를 반복해 목적지에 1시간 늦게 도착했어요. 소개한 곳 이외에도 가는 길목마다 크고 작은 공원과 부둣가 등이 많아 목적지를 까먹고 멍 때리며 감상하기도 했네요ㅎㅎ 여행길에서 퀘벡 수력발전소와 운하를 우연히 볼 수 있어 좋았던 하루였습니다. 무더운 여름날 건강 유의하시고 시원한 추억 많이 만드시길요.^^

32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PinkWink 2018.07.25 12:36 신고

    멋지네요... 풍경도.. 멋지구요^^
    뭔가.. 자연친화적인 기운을 팍팍 느낄 수 있는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7.28 21:06 신고

      맞아요ㅎㅎ 공원을 꾸며도 인공적인 멋이 적지요. 더운데 건강 유의하시고 해피 주말 되세요~~~

      수정

  • 문moon 2018.07.25 16:58 신고

    오카비치 가는길에 수력발전소가 있었군요.
    자연이 좋은 캐나다에서 놀랄 일도 안겠지만요. ^^
    전망대, 노을 등이 멋집니다.
    좋은 자연에서 사는 Bliss님이 멋지다고 하시니 얼마나 멋진 풍경 이었을지..^^
    공감 꾹 ~~ 좋은 하루 되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8.07.28 21:09 신고

      목적지 가는 길에 기대하지 않았던 풍경들이 연달아 이어져 좋았습니당^^ 더운데 건강 유의하시고 해피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운동하는직장인 에이티포 2018.07.25 17:06 신고

    저는 저 사진중에서 오카 비치가 가장 맘에드네요!!
    저기서 태닝하고 싶은 욕구가.ㅋㅋㅋ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8.07.28 21:12 신고

      오카 비치 너무 멋졌습니다!! 더운데 건강 유의하시고 해피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8.07.25 21:49 신고

    저도 비치가 가장 끌리네요.

    가만히 블리스님을 생각해 보면 참 끈기도 있으시고 섬세하시고 뭐랄까 여성스러운 면도 있고 차분하시고 명랑하시고 늘 즐겁지만 진지하고 그런거 같아요. 캐나다의 한국인 블리스님은 독보적이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7.28 21:14 신고

      ㅎㅎㅎㅎ레오나르토드님!!!!!! 클쓰마쓰도 아닌데 새해덕담 같은 말씀을 이렇게도 푸짐하게 놓고 가셨나요?ㅎㅎㅎ 말씀하신 것 중에 하나만이라도 내것하고 싶네요>.< 예언 이뤄지도록 열심히 뛰어보겠습니닷! 더운데 건강 유의하시고 해피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8.07.28 21:25 신고

      엇....진짠대.....덕담 아닌뎅....
      여튼 주말 잘 보내셔요

      수정

  • peterjun 2018.07.26 00:52 신고

    수력발전소 규모가... 상당하네요.
    저 곳에서 쉬엄쉬엄 노을을 보는 것도 엄청 멋질 것 같아요.
    유독 빨간 의자 두 개가 눈에 들어오네요.... ^^
    캐나다의 저런 풍경들을 보고 있노라면.... 마냥 평화로워 보여서
    너무 좋네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7.28 22:49 신고

      저두 빨간의자가 눈에 들어왔네요^^ 땅은 넓은데 인구는 너무 적어서 어딜가나 한적해 여유로워 보이는 것 같아요. 무더운데 건강 조심하시고 해피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8.07.26 07:31 신고

    날씨만 좋다면 저 전망대에서 한참을 머무를것 같습니다
    펼쳐진 풍경이 너무 너무 좋아요

    캐나다도 기록적으로 덥다 하던데 시원한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7.28 22:56 신고

      전망대 뷰 너무 좋았어요!! 저날 하늘이 너무 맑아 구름 한 점 없어 풍경에 잠시 푹 빠졌었네요. 염려 감사합니다. 공수래공수거님도 무더위에 건강 유의하시길요!

      수정

  • *저녁노을* 2018.07.26 08:09 신고

    시원시원한 풍경...
    보기만 해도 좋으네요.

    잘 보고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7.28 23:10 신고

      여유로운 드라이브였네요. 무더운데 건강 조심하시고 해피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HAPPYJINI 2018.07.26 09:53 신고

    고즈넉한게 운치있고 멋지네요~~ 라운지체어 로맨틱하고 좋은데 ㅋㅋㅋㅋ 따님이 웃으셨다니...
    원래 그 나이가 굴러가는 낙엽만 봐도 웃음이 날 나이여서 아닐까요^^ 저라면 그냥 지나쳤을텐데 이런 멋진 곳도 발견하시고~~~ 최고입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8.07.28 23:31 신고

      ㅋㅋㅋㅋㅋ그러게나 말입니다 아직 로맨스가 없는 딸이네요ㅋㅋㅋ 강을 따라 드라이브해서 기분이 좋아 가던 발길 자주 멈췄네요^^ 더운데 건강 유의하시길요^^

      수정

  • 예또보 2018.07.26 12:27 신고

    와우 너무 멋집니다 ^^
    잘보고 갑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8.07.28 23:33 신고

      감사합니다^^ 더운데 건강 유의하시고 해피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2018.07.26 15:4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포토구라퍼666 2018.07.26 16:41 신고

    더운날 눈이 아주 시원해지는 사진이에요. 사진속 물에 풍덩 뛰어들고 싶어지네요. 블리님 더운날 건강 조심하세요. ^^ㅋ

    답글 수정

    • Bliss :) 2018.07.29 04:46 신고

      헤헤~ 감사합니다! 포토구라퍼님도 더운데 건강 조심하시고 시원한 하루 보내세요!!^^

      수정

  • 낭만ii고양이 2018.07.26 22:31 신고

    우와~ 풍경이 너무예뻐요~ 더운신데 몸조심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7.29 04:47 신고

      감사합니다^^ 낭만ii고양이님도 무더위에 건강 조심하시고 해피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IT넘버원 2018.07.27 03:52 신고

    더운데 풍경 아주 시원하고 좋은거 같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7.29 04:50 신고

      한국 무지 덥다는데 건강 조심하시고 시원하게 보내시길요~

      수정

  • T. Juli 2018.07.27 07:33 신고

    퀘백시의 수력 발전소도 알게 되고
    아름다운 경치도 보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7.29 04:52 신고

      감사합니다~^^ 전 T. Juli님 덕분에 세계 곳곳을 배워가네요^^ 더운데 건강 유의하시고 시원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kangdante 2018.07.27 08:50 신고

    강과 숲이 함께 있어서
    더욱 더 멋지고 아름다운 것 같아요
    오늘도 멋진 하루되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8.07.29 04:54 신고

      감사합니다^^ 강과 숲이 함께 있어 보는 즐거움이 더했네요. 더운데 건강 조심하시고 시원한 하루 보내세요^^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8.07.28 20:27 신고

    우와, 무더운 여름철에 사진들을 보니 청량감 느껴집니다. ^^ 캐나다 퀘벡 수력발전소와 운하가 주는 멋스러운 운치를 감상하고 갑니다.
    시원한 여름 보내시길 바래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7.29 04:58 신고

      감사합니다^^ 무더운 여름 날씨에 건강 조심하시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