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선하다! 캐나다 초등학교의 밸런타인데이 활용법

캐나다 학교에서 밸런타인데이는 온종일 노는 날?


지난 2년 동안 일주일에 한 번씩 딸이 다니는 학교에 자원봉사를 다녔는데요. 다니는 동안 아이가 배운 속도만큼은 아니지만, 저 역시 여러모로 배울 수 있었던 유익한 시간이었던 것 같아요. 오늘은 그중에서 제일 달콤했던 날인 밸런타인데이 때 모습을 소개해보겠습니다.^^


캐나다 학교

교실로 들어가기 전에 아이들끼리 놀고 있어요. 저희 딸이 다니는 학교는 8시에 일정이 시작됩니다. 등교 시작 시각은 7시 45분이며, 8시가 될 때까지 학교 울타리 안에서 친구들과 어울립니다.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서 7시 45분 전에는 학교 안으로 들어갈 수 없으며, 8시 전에는 교실 안으로 들어갈 수 없습니다. 


캐나다 학교 발렌타인데이

등교해서 교실 안으로 들어오면 방한복(snowsuits)을 벗고 모두 카펫에 앉습니다. 카펫에 앉은 아이들의 의상이 사랑스럽네요. 캐나다에서는 밸런타인데이가 되면 마치 약속이나 한 듯이 아이들 대부분이 핑크나 빨강으로 된 옷을 입고 옵니다. 캐나다는 특정한 날과 관련된 문화가 매우 발달하여 그 날의 특별함이 피부로 더 와 닿는 것 같아요. 

 

캐나다 학교 발렌타인데이

담임 선생님께서 기타를 잘 치시는 분이셨는데요. 노래를 부를 때마다 기타 연주를 항상 해주셔서 아이들이 더 신나게 노래를 배울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아이들이 다 모이자 캐나다 국가를 먼저 부른 후, 일주일 전부터 배워왔던 '밸런타인데이 노래'를 부르기로 했어요. 앞에서 리드할 사람을 요청했는데, 지원자가 꽤 많네요.^^  


캐나다 학교 발렌타인데이

두 명이 뽑혀서 노래를 선창한 후, 다 함께 불렀어요. 밸런타인데이 노래를 통해서 알파벳 'V' 파닉스부터 시작해 밸런타인데이에 주로 들을 수 있는 단어를 익힐 수 있도록 가르치시더라구요. 


캐나다 학교 발렌타인데이

노래를 부른 후, 밸런타인데이를 맞이해 학교의 여러 공간을 돌아다니면서 다양한 액티비티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해주셨어요. 설명을 듣고 모두 한 줄로 서서, 다른 곳으로 이동 중입니다. 어디로 가든지 반 전체가 이동할 시에는 상대방의 통행을 방해하지 않도록 한 줄로 서서 이동합니다. 


캐나다 학교 발렌타인데이

옆 교실로 이동해서 밸런타인데이 만들기를 하기로 했어요. 만들기 주인공은 마못(marmot)이었는데요. 땅다람쥣과인 마못은 2월 초순에 겨울잠에서 깨어난다고 하니, 이맘때쯤 깊은 잠에서 깨어나 어디선가 꿈지럭거리고 있겠네요.ㅎㅎ 밸런타인데이 다람쥐를 하트 모양만 가지고 만드는 방법을 자세하게 설명해주셨어요.  


캐나다 학교 발렌타인데이

각자 자리를 잡고, 선생님의 설명대로 열심히 마못을 만들고 있어요. 동면에서 깨어난 동물을 알아보는 자연과학 시간도 되고, 하트 도형만을 가지고 새로운 모형을 만드는 수학 시간도 되며, 종이로 동물을 만드는 미술 시간도 되는 재미있고 유익한 학습놀이 같아요.^^


캐나다 학교 발렌타인데이

학교 1층 로비에 모여서 밸런타인데이 Freeze Dance를 하기로 했어요. 'Freeze Dance'는 '즐겁게 춤을 추다가 그대로 멈춰라~'의 북미 버전이라고 보시면 되는데요. 

음악이 흐르는 동안 춤을 추다가, 음악이 멈추면 자신과 제일 가까운 하트에 손을 올려놓는 방법으로 Freeze Dance를 밸런타인데이에 맞게 살짝 바꿔 진행했어요. 흔한 게임이지만, 하트 하나로 색다른 즐거움이 되더라구요.   


캐나다 학교 발렌타인데이

노래가 반복될 때마다 바닥에 놓인 하트 개수가 점점 줄어들고 있어요. 아이들의 경쟁이 점점 치열해져 가더라구요.


캐나다 학교 발렌타인데이

마지막은 남은 하트 하나에 아이들이 다 모인 모습을 보니, 하나가 되게 하는 '사랑의 힘'이 팍팍 느껴지네요.^^ 


캐나다 학교 발렌타인데이

체육 시간이 되자 강당에 모여서 밸런타인데이 노래에 맞춰 체조를 하는 모습이에요. 이후에 꼬리 잡기 놀이도 신나게 했어요.^^    


캐나다 학교 발렌타인데이

릴렉스 타임~! 다시 다른 교실로 이동해 친구와의 우정에 관한 구연동화 수업을 들었어요. 


캐나다 학교 발렌타인데이

밸런타인데이 하트 강아지 만들기를 하고 있는 모습이에요. 이날은 밸런타인데이 2일 전 모습이었는데요. 당일뿐만 아니라, 한 주 내내 밸런타인데이와 연관 지어서 다양한 학습을 하고 있었어요.     


캐나다 학교 발렌타인데이

자원봉사를 하는 어여쁜 한국인은 당연히 제가 아니고요. 워킹홀리데이 비자로 온 한국 친구예요. 캐나다에 왔으니 다양한 경험을 해보고라고 학교까지 데리고 왔답니다.^^;; 자유시간 반납하고 저 따라와서 만들기 하는 내내 옆에서 아이들 도와주고 말동무도 해주고 열심히 봉사했어요.  


캐나다 학교 발렌타인데이

하루에 한 번 자유 탐험 시간이 주어지는데요. 교실 안에 있는 장난감, 책, 교구, 만들기 재료 등을 활용해 친구들과 어울리며 자유롭게 노는 시간이에요.  

이날은 밸런타인데이라고 선생님께서 테이블에 하트 장식 꾸미기 재료를 특별히 올려놓으셔서, 아이들과 만들어 보았네요. 남자아이들은 하트 만들기에 관심이 없더라구요.^^   


캐나다 학교 발렌타인데이

캐나다 학교에서 반 친구끼리 선물을 주고받는 날은 발렌타인데이와 할로윈 이렇게 두 날이에요.

전날에 아이들이 밸런타인데이 선물 봉투를 미리 만들어서 걸어 두었다고 해요. 아이들이 봉투에 써진 이름을 보고 선물을 하나씩 넣어주고 있어요.   


캐나다 학교 발렌타인데이

반 친구들에게 받은 밸런타인데이 선물이에요. 지우개, 초콜릿, 캐릭터 종이 카드, 사탕, 반지, 연필 등 종류가 다양하네요. 언뜻 봐도 느껴지듯이, 캐나다인은 선물을 대부분 소박하게 합니다. 준비하는 사람, 받는 사람 모두 부담이 되지 않는 정도의 선물을 통해 서로의 마음을 나누는 데 의미를 더 두는 것 같아요. 이렇게 한 개씩만 받아도 반 친구들이 20명 정도 되니, 제법 많습니다.  


런타인데이가 되면 캐나다 학교에서는 온종일 노는 것처럼 보이지만, 밸런타인데이 상징을 활용해 끊임없이 학습하고 있더라구요. 

물론 특별한 날이라서 액티비티가 더 풍부하기도 했지만, 평소에도 놀이학습이 잘 발달된 것 같아요. 일정한 규칙 안에서 정해진 학습 목표를 성취할 수 있을 때까지 재미있게 학습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주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저도 아이 따라 다시 학교에 다니고 싶어져요. ㅎㅎ

공부를 이렇게 즐겁게 한다면 아이들에게는 학습뿐만 아니라 추억도 함께 될 수 있어, 일거양득의 학습법이 될 것 같네요.


A genius can't beat a hard worker, but the hard worker is defeated by a person who finds it delightful to work. 

캐나다 학교에서의 밸런타인데이는 '천재는 노력하는 자를 이기지 못하고, 노력하는 자는 즐기는 자를 이기지 못한다'는 말이 생각나는 하루였어요.


어떤 일을 하든 최고의 효율성은 '즐거움'에서 나온다고 생각해요. 내가 이루고자 하는 목표를 향해 즐거움을 가지고 롱런한다면, 어느새 '최고의 나'와 마주 볼 수 있다고 믿습니다. 그때까지 오늘도 힘내시고 파이팅! 하시길 바랍니다.^0^/

신고

18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peterjun 2016.02.11 16:35 신고

    와~~~ 선물들이.... ㅎㅎ
    정말 소박하면서도 많네요. 그 안에 따뜻함이 느껴집니다. 배려도 보이고요.
    확실히 우리네 어릴적 교육방식과는 많이 달라보입니다.
    요즘 우리나라 초등학교는 또 제가 알고 있는 거랑 많이 다르겠지요? ^^

    막둥이들 때 자주 가곤 했었는데...그것도 벌써 오래전 이야기네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2.12 12:38 신고

      히..우리나라 학교도 우리 자랐을 적 모습과 많이 달라졌을 것 같아요^^ 발렌타인데이가 일욜이라서 어제 학교행사를 했는데 올해는 더 소박하더라구요. 명함크기 종이카드가 대세였어요ㅎㅎ 선물 크기에 크게 좌우지되지 않고 나름 즐거움을 누리니 좋은 것 같네요.
      이번 주는 주말이 빨리 다가왔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바래요.^^

      수정

  • 평강줌마 2016.02.12 02:30 신고

    캐나다의 발렌타인데이는 학교에서 행사를 하는군요. 우리나라 초등학교에서는 발렌타인데이 행사 때 가져오지 말라고 하는 곳이 많은데.
    이렇게 소박하게 하면 좋을 듯 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2.12 12:40 신고

      아! 가져오지 말라고 하는군요^^
      한국은 뭘해도 야무지개 하니, 부담이 될까봐 그런가 봅니다.
      여기는 가져오라고 해도..소박하게 하니 부담이 덜하는 듯 해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수정

  • 나프란 2016.02.12 05:09 신고

    Bliss님의 글을 볼 때마다 사진을 편집하며 글쓰고 블로깅하는 것을 즐긴다는 생각을
    많이 하는데 그래서인지 글 하나하나에서 느껴지는 정성과 사진들이 very delightful! 합니다. ^^

    사진 속 캐나다의 초등학생들이 마치 우리나라의 어린이집에서 보는
    순수하고 밝은 모습이라 기분이 좋아지네요.
    (표정들이 다들 밝고 맑네요. ㅎㅎ)

    하트 모양의 귀여운 다람쥐도 한 번 만들어 보고 싶습니다. ^^

    우리나라는 지금 제법 많은 양의 겨울비가 전국을 적시고 있네요.
    즐겁고 행복한 주말 보내시고 늘 블링블링한 Bliss님 되시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6.02.12 12:46 신고

      겨울비가 제법 내렸나 보네요.
      '노예 포스팅'이 아니라 '즐거운 블로깅'을 추구하고 싶었는데, 그리 봐주시니 감사하네요^^ 그래도 가끔 날짜에 밀려 노예 포스팅도 합니다ㅋㅋㅋ
      자원 봉사가면 아이들의 해맑음에 저도 힘을 얻고 오네요.
      저도...젊어....지고 싶어요ㅎㅎㅎㅎ
      항상 블링블링한 댓글로 힘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고, 항상 건강과 행복이 나프란님 삶에 채워져 있기를 바래요^^

      수정

  • SoulSky 2016.02.12 16:37 신고

    확실히 발렌타이 데이의 개념이 한국과 많이 다르더군요 ㅎㅎ 아무래도 살다 보니까 많이 느끼고 있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2.14 06:50 신고

      그러게요^^ 모습은 조금 다르지만 해피 발렌타인데이 되세요^^

      수정

  • 소피스트 지니 2016.02.12 19:12 신고

    아~ 축제네요. 학교에서 이렇게 노는 것(?)도 색다르고 우리나라와는 다른 발렌타이데이 분위기에 즐거워지는 것 같습니다.
    특히나 아이들이 매우 즐거워 하는 것 같아서 보는 저도 좋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2.14 06:51 신고

      히히..정말 온종일 노네요ㅎㅎ 덕분에 자원봉사간 저도 놀다 온 기분이었어요. 굿밤 되시고 새로운 한 주도 파이팅! 하시길요^^

      수정

  • 베짱이 2016.02.12 19:37 신고

    한국의 발렌타인데이는 기업의 상술에 찌든 날로 초콜릿 먹는 날인데... ㅋ
    이글 보고 많은 생각이 드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2.14 06:53 신고

      매년 돌아오는 날이니 색다르게 활용하는 것도 즐거운 추억이 될 것 같아요^^ 굿밤 되시고 새로운 한 주도 즐겁게 출발하시길 바라요.^^

      수정

  • neroyoyo 2016.02.15 18:31 신고

    그 노란봉투 꾸미는건 캐나다 전역이 똑같네요. 비시 와알버타 살때도. 지금은 노바스코샤. 이번엔 사탕을 미리 못사서 아침일찍 월마트가서 사와 애들학교 보내줬어요. 와우 오타와 학교는 등교가 빠르네요. 여긴 8시 30.분까진데. 글을 잘쓰셔서 질 읽고 있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2.15 20:41 신고

      학교마다 다른데 딸 학교는 8시 등교이네요 -- ; 스쿨버스가 7시 25분ㅎㄷㄷ 겨울에는 밤에 등교하는 기분이에요ㅎㅎ
      내년에 다른 학교로 옮기는데, 거긴 8시 30분이라고 해서 기뻐하고 있어요ㅎㅎ
      제 블로그를 관심있게 봐주셔서 감사드려요^^
      BC에도 사셨고, NS에도 사시고...부럽네요.
      전 캐나다가 고향이 아닌지라, 이곳저곳 옮기면서 살고 싶은데..
      남편 직장따라 여기에 쭉 살고 있네요.
      날씨는 어떤가요? 추운 겨울에 감기 조심하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수정

  • neroyoyo 2016.02.15 20:50 신고

    여기 날씨 눈만안옴 진짜 화창해요. 비많이오는 비시.. 여름에 무지 덥고 겨울에 무지추운 알버타의 내륙성 기후보다 훨씬 좋아요. 이사많이해서 이젠 여기서 정착하려구요. 저한텐 이런 시골이 좋네요. 이쪽 오기전 답사와 이사로 자동차횡단을 세번했는데 온타리오 정말 크더라구요. 온타리오 지나가는데만 삼일.. 이제 막바지겨울 건강조심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2.16 15:19 신고

      우와~~~~~~~~~자동차 횡단을 세번...ㅎㄷㄷㄷ
      어메이징합니다!!!!>.<
      제 꿈이거든요. 나중에 아이 대학 보내놓고 차를 미국과 캐나다를 각각 횡단해보자고 했는데..무려 3번씩이나 대단하시네요.
      온타리오 주는 3일씩이나 걸리는군요. 저희는 온타리오 주도 끝에서 끝까지 가본적이 없긴 하네요^^;;
      시골생활이 정말 잘 맞으신다고 하니 좋으네요^^ 항상 행복한 나날 되길요.

      p.s.여기는 대폭설로 난리도 아닙니다^^; 처음 보는 적설량이네요.
      거기는 괜찮은가요?

      수정

  • neroyoyo 2016.02.16 15:25 신고

    여긴. 밤새 살짝 내렸는데 해가 좋아 다 녹았어요. 오 거긴 눈이 많이 왔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2.16 15:27 신고

      다행이네요. ^^ 맛저 하시고 굿밤 되시길 바라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