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캐나다 전체 인구를 인종별로 보면 영국계 28%, 프랑스계 25%, 아일랜드계 약 15% 순인데요. 이는 캐나다 곳곳에서 유럽 문화를 느낄 수 있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또한, 캐나다는 수 세기동안 이민 문호를 개방해오면서 '다양성 유지'와 '평등 달성'이라는 국가 경영 대원칙하에 양한 문화적 유산을 유지하고 강화하며 모든 민족의 평등을 추구해오고 있습니다.


캐나다의 다문화주의 성향을 살필 수 있는 하나의 실례로, 3월이 되면 아일랜드 축제(Irish Festival)가 캐나다 곳곳에서 열리고 있는데요. 축제 하이라이트라고 볼 수있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모습을 소개하겠습니다.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세인트 패트릭 데이 퍼레이드

아일랜드 축제는 세인트 패트릭의 날(St. Patrick's Day) 전후로 열리는데요. 올해 오타와에서는 2016년 3월 11일부터 19일까지 열립니다. 

아일랜드 수호성인 성패트릭의 사망일인 3월 17일을 맞이해, 매년 아일랜드의 종교와 문화를 기념하는 날입니다.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세인트 패트릭 데이 퍼레이드

성 패트릭으로 분장한 모습이네요. 5세기 초 브리타니아 태생의 Patrick은 해적에게 납치되어 아일랜드에서 노예 생활을 하던 중 하나님을 믿게 됩니다. 아일랜드에서 탈출한 Patrick은 가톨릭교 선교사가 되어 아일랜드로 다시 돌아가 가톨릭 전파의 큰 기틀을 잡아서 아일랜드의 중요한 수호성인이 되었습니다.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세인트 패트릭 데이 퍼레이드

오타와에 있는 성 패트릭 성당(St.Patrick's Basilica)의 어린이 합창단도 퍼레이드에 참여했습니다.

세잎 클로버가 많이 보이는 이유는 성 패트릭이 삼위일체(성부, 성자, 성령)의 하나님을 세잎 클로버로 설명하였기 때문이에요. 이후 세잎 클로버와 초록색은 St. Patrick's Day의 상징이 되었습니다.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세인트 패트릭 데이 퍼레이드

영국 군악대의 전통 의상 문화를 물려 받은 캐나다 군악대의 모습입니다. 눈과 귀가 화려해집니다.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세인트 패트릭 데이 퍼레이드

고급 부동산 개발 주식회사인 Skato에서 나온 마차입니다. 지역에 영향을 끼치고 있는 주요 사업체에서도 퍼레이드를 신청해 참여할 수 있습니다.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세인트 패트릭 데이 퍼레이드

엔틱카도 몇 대 보였어요. 캐나다에는 엔틱카 마니아들이 많습니다. 각종 축제에 엔틱카 소유자들이 엔틱카를 가지고 나와 전시하거나 때론 팔기도 해요.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세인트 패트릭 데이 퍼레이드

St. Patrick's Day의 또 다른 상징인 아일랜드 민화에 나오는 레프러콘(Leprechaun) 요정입니다. 레프러콘은 붉은 머리와 수염을 가진 남자 요정으로 초록색 모자와 옷을 입고 신발을 만들며, 금화가 담긴 항아리를 무지개 끝에 숨겨 놓아요. 이날 레프러콘 요정은 비싼 금화 대신, 달콤한 사탕을 가져와 아이들에게 나눠 줬어요.^^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스코틀랜드 전통 의상을 입은 군악대가 백 파이프 연주를 하는 모습입니다. 백파이프의 구슬픈 소리는 언제 들어도 매력적인 것 같아요.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흑마가 끄는 마차도 보였어요. 이 마차 이외에도 여러 마차를 볼 수 있었어요.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아일랜드 스틸 드럼(steel drum) 밴드입니다. 스틸 드럼은 처음 보았는데, 소리가 굉장하더라고요.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저희 딸은 아는 사람 만나는 것처럼 손 흔들기 바쁘네요^.^ St. Patrick's Day의 상징색인 초록색에 맞춰 연두색 목도리도 찾아 매고, 세잎 클로버 스티커도 얼굴에 붙였어요.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지역사회의 할아버지들이 모여 사랑과 지원이 필요한 아이들을 위해 설립한 자선단체인 Tunis Shrine Clowns에서도 광대 분장을 하고 퍼레이드에 참가했는데요. 퍼레이드 중에서 분장을 제일 화려하신 분들이었답니다.^^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어디 소속인지 알 수 없지만, 경찰 밴드의 합주도 볼 수 있었어요.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오타와 시내버스의 모습입니다. 초록색 장식품으로 버스를 꾸미고, 초록색 옷을 입은 레프러콘 요정까지 옆에 앉혀 놓고 서행하면서 행렬을 이어갔어요. 시내버스 안내판에 버스 번호와 종점 대신에 'St. Patrick's Home'이라고 적혀 있네요.^^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세잎 클로버로 장식한 오타와 시립병원 구급차도 보입니다.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오래전에 사용했던 엔틱(?) 경찰차 모습도 보이네요.^^ 영화에서 범인을 쫓아 도로를 질주하는 경찰차의 모습 같기도 해요.ㅎㅎ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경찰 사이드카(police motorcycle)의 모습도 보입니다.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오타와 소방차의 모습이에요.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노란 스쿨버스도 퍼레이드에 참가했어요. 퍼레이드에서 다양한 탈것을 볼 수 있어, 볼거리가 더욱 풍성해지는 것 같아요.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특이한 자전거 행렬도 이어졌어요. 사진이 많아 그중 몇 가지만 올려봅니다.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이 세발자전거의 장점이 뭘까요?ㅎㅎ 일단 시선을 집중케 하는 매력이 있고요, 게다가 파라솔까지 장착할 수 있네요. 다른 장점은 타보지 않아 모르겠군요.ㅎㅎ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모터가 있어 보이는데 운전석에 아이가 앉아 있다 보니 작동시키지 않고 직접 끌고 가더라고요. 자동차가 아닌, '수동'차를 허리 굽힌 상태로 계속 밀고 가려면 힘들겠다는 생각이 먼저 들더군요. ㅎㅎ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Vroom vroom! Drummond's Gas라는 주유소에 나온 레이스카도 보입니다.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파룬따파 또는 파룬궁(Falun Dafa, 法輪大法)에서 나온 행렬입니다. 파륜따파는 1992년 리훙쯔가 중국에서 처음으로 전수하기 시작해, 현재 세계 110여 개국에서 1억 명 이상이 수련하고 있는 심신수련법이라고 해요.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Garlic King이라는 레바논 음식 전문 레스토랑 차량 모습입니다. 저분이 Garlic King인가 봐요.ㅋㅋ 오타와 퍼레이드마다 거의 다 참석하시는 것 같아, 제법 눈에 익숙합니다.^^ 협찬을 통해 퍼레이드를 참여해 지역사회도 돕고, 자사도 홍보할 수 있는 일거양득의 모습입니다.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오타와 시에서 나온 차량인데, 정확히 어디 소식인지 모르겠네요. 아일랜드 민화 속 요정인 레프러콘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했네요. 레프러콘 요정은 무지개를 타고 내려가 무지개 끝에 놓인 항아리에 금은보화를 숨겨 둔답니다. 


캐나다 St. Patrick's Day에 관해 더 궁금하시다면, 이전글을 참고하세요!^^

>>> [북미 정보&문화] - 캐나다에서 살아 숨 쉬는 아일랜드의 문화, St. Patrick's Day


캐나다에서 즐기는 아일랜드 축제, St. Patrick's Day 퍼레이드 잘 보셨나요?^^ 다양한 민족이 가지고 있는 문화적 유산을 존중하고 함께 기념하는 다양한 축제와 이벤트 등을 통해 저 역시 다양한 문화를 체험할 수 있게 되는 것 같아요.

인종 차별과 이민 역사의 부작용이 전혀 없다고 볼 수 없지만, 위와 같은 다양한 문화를 존중하는 노력이 모이고 모여 다문화주의 국가로 성공할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해봅니다. 

서로의 다름을 그대로 이해하고 존중해주는 것...올바른 관계를 형성하는 첫걸음임을 다시 한 번 기억하며, 내 마음의 폭이 어제보다 조금 더 넓혀지기를 바라봅니다.

여기저기에서 봄꽃이 알록달록 피기 시작하는 개화철이네요. 여러분의 마음에도 봄꽃이 활짝 피는 밝은 나날이 되길요.^^

18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Gilee 2016.03.17 22:58 신고

    며칠 전에 본 것 같았는데, 알고보니 다른 캐나다에서 생활하시는 블로거님도 같은 주제로 글을 포스팅하셨더라고요. ㅋ
    뜬금없지만 레프러콘 요정의 모습 보고 링컨대통령 떠오르는 제가 이상한건가요?... ㅠ_ㅠ ㅋ

    답글 수정

    • Bliss :) 2016.03.18 10:13 신고

      ㅋㅋ그러네요ㅋ모자와 턱수염때문일듯요?ㅎㅎㅎ 네, 잇님 김치앤치즈님도 토론토 퍼레이드를 올리셨더라고요^^ 덕분에 저도 캐나다에서 못 가본 곳 간접 체험하고 있네요^^ 한 주의 마지막 평일도 팟팅!하시길요^^

      수정

  • Deborah 2016.03.18 05:34 신고

    와 정말 멋진 포스팅 올려 주셨네요. 오늘이 세인트 페트릭 날이죠. 잘 지내고 계셨는지요. 오랜만에 인사 드립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3.18 10:15 신고

      Deborah님, 늘 관심보여주셔서 감사해요^^ 오타와도 페스티벌 중이네요. 저번주엔 늦잠을 자서^^;; 가지 못했는데, 이번주엔 축제에 참여할 수 있을 것 같아요. 항상 건강하세요^^

      수정

  • SoulSky 2016.03.18 08:51 신고

    역시 캐나다의 행사는 퍼레이드로 시작해서 퍼레이드로 끝나죠. ㅎㅎ PEI에는 아쉽게도 퍼레이드가 없네요 ㅠㅠ

    답글 수정

    • Bliss :) 2016.03.18 10:16 신고

      퍼레이드는 언제 봐도 반가운 것 같아요. 아일랜드계가 없나 보군요ㅠ.ㅠ 그래도 여기에 없는 바다가 있으니 부럽습니다. 짠내 맡아본 지가 언제인지 가물가물하네요. 굿밤 되세요!

      수정

  • 운동하는직장인 에이티포 2016.03.18 09:03 신고

    블리스님 사진도 직접찍으신건가요?ㅎㅎ 아주 화사하게 잘찍혀서 전문가가 찍은줄

    답글 수정

    • Bliss :) 2016.03.18 10:18 신고

      아? 그런가요?^^ 히..감사합니다!>.< 기온은 낮았는데, 오랜만에 뜬 햇볕 덕을 봤나 봅니다. 오늘 하루 잘 마무리하시고, 해피 주말 반갑게 맞이하시길요^^

      수정

  • 훈잉 2016.03.18 10:45 신고

    아이들이 너무 좋아할거같아요
    캐나다에서 이렇게 접할수있는 문화들이 너무부럽습니다ㅜ

    답글 수정

    • Bliss :) 2016.03.18 13:15 신고

      색다른 경험이 되었던 것 같아요^^
      즐거움이 가득한 금욜 밤과 주말이 되길 바래요!^^

      수정

  • 366일 2016.03.18 11:31 신고

    와... 캐나다는 딱히 사진으로 접할 기회가 없었는데, 이렇게 좋은 블로그가 있었군요. 방문해서 기록남겨주신 덕분에 저도 이렇게 좋은 블로그 알게 되서 너무 좋습니다. 특히 집값 시세 포스팅은...ㅋㅋㅋ 정말 딱 필요한 포스팅이네요. 전체적으로 사진도 예쁘고 너무 좋은 것 같아요. 찬찬히 둘러보다 가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6.03.18 13:16 신고

      앗! 향긋 훈훈 366일님을 알게 되어 저도 기쁘네요!^^ 소통하는 즐거움 누려보아요. 일단은 불금+주말 즐겁게 보내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6.03.18 12:57 신고

    아... 너무 예쁘고, 귀여운 퍼레이드 같아요.
    포스팅 보다가 나도 보고싶다는 생각이 간절해지네요.
    이런 멋진 퍼레이드를 본 적이 언제인지 기억이 안납니다. ㅠ

    국내에선 이런 행사가 거의 없다보니..볼 기회가 없고,
    15년전 영국에서 본 게 마지막인 듯 ;;;
    우리나라도 이렇게 멋진 행사들이 많았으면 좋겠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3.18 13:19 신고

      영국에도!!!!다녀오셨군요. 캐나다가 영연방국가여서 그런지 몰라도 영국 가보고 싶어지더라고요.
      제가 다른 건 몰라도 댓글 퍼레이드는 해드릴 수 있는데, 것두 반겨주시나요?ㅎㅎㅎㅎ
      오늘 근무 마무리 잘 하셔서 무사 칼퇴 응원합니다!

      수정

  • T. Juli 2016.03.18 18:19 신고

    세인트 패트릭 데이 일본도 크게 열리지요.
    다음 주 저도 녹색 옷을 입고 참가하려고 하는데
    너무나 분위기 좋고 멋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3.19 13:15 신고

      오~~일본도 크게 열리는군요, 몰랐어요^^ 포스팅 고대하고 있겠습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수정

  • 평강줌마 2016.03.18 20:30 신고

    캐나다에는 축제가 많은 듯 해요.
    그만큼 행복지수가 높은 나라가 아닐까 싶어요.
    저도 빨리 일을 마무리하고 즐겁게 놀고 싶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3.19 13:17 신고

      워킹맘이시니 누구보다도 가장 기다려지는 주말이겠어요! 열심히 일하셨으니 푹 쉬시고, 주말 내내 즐겁게 보내시길 바래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