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에서는 학교 개학 준비를 어떻게 할까?

한국은 어느새 여름 방학이 끝나고 개학이 시작되었는데요. 6월 말에 여름 방학이 시작된 캐나다는 아직도 방학이 끝나지 않았네요.


캐나다 여름 방학은 학교마다 다르지만, 대체로 6월 마지막 주에 시작해 9월 첫째 주까지 약 2달간입니다. 대신 겨울 방학은 크리스마스와 신정 전후로 약 2주 밖에 하지 않아요. 

우리나라에서는 3월에 새 학년이 시작하지만, 북미 미국과 캐나다에서는 9월에 새 학년이 시작해요. 그래서 이맘때가 새 학년을 준비하는 기간입니다. 오늘은 캐나다 학교 개학 준비는 어떤 모습일지 소개해볼게요.^^


캐나다 교육청 홈페이지



개학 준비물에 관한 안내는 해당 관할 교육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어요. 저희는 오타와에 살기 때문에, 오타와 교육청 홈페이지의 학부모 탭 하단 메뉴에 올려놓은 준비물 PDF를 출력했어요.


사무용품 유통 업체 스테이플즈


이곳은 세계에서 가장 큰 사무용품 유통 업체 Staples(미국)입니다. 전 세계에 약 2천여 개의 매장이 있어요. 개학을 앞둔 시점이라, 이맘때가 가장 북적이는 곳이기도 하지요. 

병설 유치원 및 초등학교(1~4학년) 준비물


캐나다에서는 만 4세가 되면, 병설 유치원(2년 과정)에 들어갑니다. 의무교육은 아니지만, 사립 유치원을 가는 아이들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아이들은 병설 유치원에 다닙니다. 큰 변동 사항이 없는 이상, 만 6세가 되면 해당 초등학교의 1학년이 되는 거지요. 아래는 병설 유치원부터 초등학교 4학년까지의 준비물입니다. 


연필 12자루(12 pencils)


연필


고학년들은 샤프를 주로 쓰기도 하지만, 초등학교 4학년 정도까지는 대체로 연필을 더 많이 쓰는 것 같아요. 병설 유치원생은 필요하지 않습니다. 


지우개 2개(2 erasers)


하얀 지우개


하얀 지우개를 준비하기를 선호합니다. 캐나다에서 파는 모양과 색깔이 있는 지우개는 대체로 지우개의 질이 좋지 않아, 잘 지워지지 않아요.--; 


크레파스 세트(1 package of crayons)


크레욜라 크레파스


연필의 1/2 사이즈만 한 작은 크기의 크레파스 세트입니다. 보통 천 원 안팎으로 매우 저렴해요. 


색연필 세트(1 package of coloured pencils)


미국 브랜드 색연필


색깔 펜 세트(1 package of coloured markers)


마커 색깔 펜


한국의 주방 세제의 대명사가 '퐁퐁'이라면, 북미에서 색칠 도구의 대명사는 'Crayola'입니다. 다른 브랜드도 있지만, 가격과 기능을 고루 따졌을 때 Crayola를 따라오기 어렵더라고요.


자(1 metric ruler)


학용품


mm, cm 등 미터법 단위가 있는 자를 metric ruler라고 해요. 병설 유치원생은 필요하지 않습니다. 


가위(1 pair of blunt scissors)


학생용 가위


blunt scissors는 끝이 뭉툭한 가위를 말해요. 안전을 위해서 가위 끝이 날카롭지 않는 것을 준비해야 합니다. 


딱풀 2개(2 glue sticks)


미국 브랜드 딱풀


glus stick은 우리나라 딱풀처럼 고체형 풀을 말합니다. 



초등학교(4~8학년) 준비물


학교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초등학교 1학년부터 8학년까지 있습니다. 9학년부터 12학년은 고등학교입니다. 초등학교 고학년은 위의 준비물에 추가적으로 더 준비해야 하는 것들이 있어요.


계산기(1 calculator)


캐나다 학교 수학 계산기 사용


초등학교 고학년이 되면, 수학시간에 계산기 사용하도록 하고 있어요. 우리나라의 수학 시간과 사뭇 다른 모습입니다.   


삼각자 세트(1 geometry set)


삼각자 세트


삼각자, 각도기, 컴퍼스 등이 들어있는 세트입니다.


바인더 3개(3 binders)


색깔 바인더


과목마다 나눠주는 학습 자료들을 한데 모아 묶어놓는 바인더도 필수 준비물입니다.


낱장 노트 2묶음(2 packages of 3-hole lined refill paper)


미국 캐나다 공책


캐나다에서는 공책 대신에 3개의 구멍이 뚫어진 노트를 사용합니다. 낱장으로 되어 있어 원하는 만큼 바인더에 끼워 사용해요.  


바인더 탭(binder dividers)


바인더 탭


바인더에 낱장의 종이를 끼워 사용하기 때문에, 분류 탭이 있으면 과목별로 나누는 데 유용해요.


줄 공책 6권(6 lined notebooks)


미국 캐나다 줄 공책


바인더에 끼우는 낱장의 종이 대신에, 스프링으로 묶어진 노트도 있습니다. 우리나라 노트에 사용되는 질감이 좋고 튼튼한 종이와 달리, 두께가 매우 얇아 잘 찢어집니다. 


리포트 커버 파일 6개(6 duotangs)


리포트 제출


리포트 커버 파일입니다. 학교 숙제로 프로젝트를 제출해야 할 때 사용됩니다. 


볼펜 3자루(3 ballpoint pens)


볼펜


형광펜 2자루(2 highlighters)


문구류 형광펜


Tip. 

참고로, 교육청에서 제공한 개학 준비물(school supplies)은 개학날까지 반드시 꼭 준비해야 하는 것이 아닌, 권장 사항입니다. 개학 이후에 자신의 필요에 따라 사도 늦지 않아요.


또한, 저희 딸이 다니는 공립 학교인 경우 병설 유치원부터 초등학교 저학년까지는 위의 준비물이 전혀 필요하지 않았어요. 반에 이미 색칠 도구와 종이가 준비되어 있어 개인 물품은 가져오지 않아도 된다는 담임 선생님의 가정 통지문이 있었기 때문이에요. 대신, 1년 동안 학급에서 필요한 물품을 사기 위해 학년 초에 $20(2만 원)을 따로 걷는 경우도 있고, 또는 가정 통지문에 학급에 필요한 물품을 알려주고 자원하는 학부모의 지원을 받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저학년인 경우에는 학급 교사의 재량에 달려 있는 경우가 많아 개학 이후에 준비물을 준비해도 늦지 않아요.

  


그 외 개학 준비물


책가방(backpack)


미국 캐나다 책가방


개학을 앞두고 가장 많이 사는 물품은 바로 책가방입니다. 그런데 이 부분이 한국과 달라 참 신선했는데요. 가방의 가격이 매우 저렴하다는 거예요. 책가방 평균 구입 비용이 15~30달러(15,000~30,000원) 사이가 가장 많은 것 같아요. 


가방이 싼 만큼 기능이 많지 않고, 튼튼하지도 않아요. 얇은 가방 재질 때문에 가방 안 내용물이 비와 눈에 젖거나, 잘 닳거나 찢어지기 쉬워요. 그러기에 학년마다 1~2개의 저렴한 가방을 사서 1년 정도 메고 버리는 분위기입니다. 어린아이들은 디즈니 캐릭터가 그려진 가방(1~3만 원 대)을 선호하고, 고학년들은 나이키, 아디다스, JanSprot, Swiss 가방(2~8만 원대)을 주로 메는 것 같아요. 


도시락 가방(lunch bag)


북미 도시락 가방 디즈니 캐릭터


대부분의 캐나다 학교에서는 급식 제도가 없어, 개학을 앞두고 책가방과 함께 도시락 가방을 함께 사야 해요. 급식이 없는 것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메뉴가 한정된 급식을 하기에는 특정 알레르기를 가지고 있는 학생들이 많아요. 또한, 채식주의자나 무슬림(돼지고기 등을 먹지 않고, 할랄 푸드만 먹음) 학생들 역시 많기 때문이에요.


도시락 통(lunch containers)


북미 도시락


도시락을 담기 위한 도시락 통과 물통 또한 함께 판매되고 있어요.


필통(pencil case)


학용품 필통


시장바구니 같지만.....필통입니다.ㅎㅎ 캐나다에서는 철제 필통은 거의 볼 수 없고 대부분 천으로 된 필통이 많아요. 다양한 문구류를 함께 담기 때문에 크기도 매우 큽니다. 필통에 구멍이 3개 뚫려 있어, 바인더에 종이와 함께 끼울 수 있도록 된 것도 있어요. 


사물함 자물쇠(lock)


개인 사물함 자물쇠


학교에 개인 사물함이 있는데요. 개인 사물함에 필요한 자물쇠나 미니 정리함 등도 학년 초에 가장 많이 팔리는 물품 중 하나예요.


노트북, 프린터 등(laptop, printer)


노트북 컴퓨터 프린터


사무용품 전문 판매점인 Staples에는 각종 노트북, 컴퓨터, 프린터, 잉크 등도 판매하고 있어요. 고등학교나 대학교 개학을 앞두고 노트북이나 프린터를 사는 학생들도 많고, 이 무렵에 세일도 많이 하기 때문이에요.


책상, 의자 등(desk, chair)


사무용 학생용 책상 의자



개학 준비물


학부모들이 자녀를 데리고 나와 필요한 물품을 고르고 있어요. 사무용품 전문점이 아닌, 대형 마트 분위기도 잠깐 살펴볼까요?^^


대형 생활 식품 마트


대형 생활 식품 마트 월마트


이곳은 월마트(Walmart)입니다. 


캐나다 학년 시작


개학을 앞둔 한 달 전부터 월마트, 코스트코 등 대형 마트 입구에 있는 진열대에 학교 준비물이 가득 진열돼 있어요. 개학 후 1주일 정도 지나면, 추수 감사절 및 핼러윈 진열대로 변신합니다. 


Tip.

사무용품 전문점인 Staples는 대체로 가격이 비쌉니다. 학교 준비물을 가장 싸게 파는 곳은 월마트와 코스트코 같아요. 

대부분 학교는 9월 첫째 주 화요일(월요일은 시민의 날, 법정 공휴일)에 개학을 하는데요. 9월 둘째 주 정도 되면 학교 준비물이 최소 40%에서 최대 90%까지 세일하므로, 급한 준비물이 아니라면 천천히 사거나 내년을 위해 미리 사두면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답니다.  

 

학용품


필요한 물품이 입구에서 가장 가까운 쪽에 한데 모여 있어 준비물을 고르고 사기에 편리해요.


캐나다 학교 개학 준비물


2년 전에 사둔 준비물이 그대로 있네요. 매번 담임 선생님께서 개인 물품을 가져올 필요가 없다고 해서 서랍 속에 고이 모셔둔 물품들이에요. 딸이 3학년으로 진학하는데, 올해는 어떨지 모르겠어요.  


위의 올린 사진을 쭉 보시면서 느끼셨겠지만, 매사에 근검절약 정신이 강한 캐나다인의 소박한 성향이 개학 준비에도 잘 드러나 있는 것 같아요. 책가방, 도시락 가방, 학용품 등 디자인과 종류 역시 우리나라의 학용품에 비하면 매우 단조로운 편이에요. 해마다 새로운 제품이 종종 나오는 것을 보니, 조금씩 나아지고 있는 것 같네요. ㅎㅎ


학부모가 되고 보니, 신학기를 앞두고 고급 브랜드의 책가방, 아동복, 스포츠 의류를 사야 하는 심리적인 부담감이나 치열한 경쟁을 하지 않는 분위기라서 정말 좋은 것 같아요. 각 개인이 가지는 소비의 형태와 습관에 관해서는 무엇이 옳다고는 할 수는 없지만, 사회의 전반적인 분위기가 과잉 소비로 이어진다면 한 번쯤은 개개인이 자신의 소비에 대하여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요. 또한, 내게 소중한 아이를 빛나게 할 수 있는 방법은 많으니까요.


캐나다 학교 및 소비문화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라며, 오늘 하루도 즐거운 하루 되시길요!

신고

19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둘리토비 2016.08.24 06:12 신고

    화려한 문구류를 보았네요.
    그리고 그 하나하나가 짜임새가 있어서 사용하는 학생들이 참 좋아할 것도 같구요.^^

    만지고 쓰고, 오리고 이런 것들이 뇌를 단련한다고 하죠.
    학원에 매달린 한국의 실정이 역시나 마음 아프게 다나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4 08:13 신고

      디자인보다 실용성이 더 높은 물품이 많은 것 같아요^^ 모습과 방법은 달라도, 아이들이 더 행복해지는 미래가 되었음 해요. 나눔 감사합니다. 굿밤 되세요^^

      수정

  • SoulSky 2016.08.24 09:25 신고

    캬 벌써 개학인가요? 작년 이맘때쯤에 쇼핑하면서 본 재대로 된 캐나다 문화죠. 저도 이 문화가 정말로 신기해서 많이 듣고 봤는데 글을 작성하지는 않았네요. 아무래도 저랑은 관계가 없어서 안하더라고요 ㅎㅎ 매장에서 카트로 한 보따리 담는거 보고 정말로 신기했는데 ㅎㅎ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4 12:09 신고

      긴 방학이 끝을 향해 열심히 달리고 있네요. ^^ 쏠쓰님도 나중에 아이 낳으시면, 자연스럽게 관심도가 변할 것 같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평강줌마 2016.08.24 15:03 신고

    우리나라도 다음주에 초등학교는 대부분 개학이네요. 2학기 준비를 해야 하네요. 캐나다는 저렴한 가방이 많네요. 우리나라는 캐릭터 가방도 7만원 정도이네요. 그래서 그냥 조금 더 보태어서 아식스 가방을 사 주었답니다.
    즐거운 여름방학을 보내고 개학을 준비하는군요. 저도 다음주인 개학준비를 열심히 해야겠어요. 꾹 누르고 갑니다. 시원한 여름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4 17:53 신고

      다음 주가 개학이군요. 처음에는 책가방 가격이 저렴해서 좋기는 했지만 너무 부실해 보여서, 매년 친정에 책가방을 보내달라고 부탁했답니다.^^;; 그런데 대부분 1년 야무지게 쓰고 버리는 것을 보고, 저 역시 그렇게 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매년 친정에 부탁하기도 죄송스럽고, 1년 쓰고 버리는데 너무 큰 돈을 들일 필요도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여기 아이들도 '새'가방을 원하지, '비싼 브랜드' 가방을 찾는 분위기가 아닌듯해요. 그래서 다행히 개학 준비하는데 재정적인 부담은 거의 없네요.
      남은 방학 잘 보내길 바라고요^^ 평강줌마님 만능으로 다 잘하시니, 개학 준비도 저보다 더 잘 준비하실 것 같네요. 늘 응원과 격려 보내주셔서 감사해요. 시원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6.08.24 16:03 신고

    정말 꼭 필요한것들만 있는것 같습니다
    저는 아이들이 다 커서 거의 20년전에 초등학교 입학할때
    이것저것 사준 기억이 나는군요
    개학때는 별로 사준 기억이 안 나네요 ㅡ.ㅡ;;

    저희들 어릴때는 공책,연필이 최고였는데 말입니다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4 17:58 신고

      자제 분들이 다 성인이 되었군요. 개학 때는 아마도 아내분께서 해주시지 않았을까 싶네요ㅎㅎ 맞아요. 선물로 학용품 세트, 과자 선물 세트가 최고였지요!! 오늘 하루도 즐겁게 보내시길요^^

      수정

  • 돼지+ 2016.08.24 17:10 신고

    블리스님 잘지내셨나요~
    정말 어릴 때, 남들보다 못가지면 부끄럽고 그랬는데 지금 생각해보며 ㄴ왜그러는지모르겠네요 ㅎㅎ..
    요즘은 몇십만원 볼펜,샤프를 초등학생들이 들고다닌다고하더라구요
    가방이나.. 펜이나.. 모든 돈이문제네요

    답글 수정

  • 2016.08.24 19:5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4 20:05 신고

      히....8학년까지만 칼같이 딱 잘라서리^^;; 그래도 도움이 되었다니 다행입니다. 달러스토어는 진리입니다ㅋ 가뿐하게 사고 쓰고 손 떨림 증세 없이 버릴 수 있는..없어서는 안 될 쇼핑 동반자이지요ㅎ친절한 나눔 감사해요^^ 굿밤 되세요^^

      수정

  • 속좁은유지니 2016.08.24 23:29 신고

    저도 우리나라 노트 형식보단 바인더 형태가 좋은것 같아요. 원하는 만큼 필요할때마다 차곡차곡 끼워넣고 하면 재미있을것 같아요.
    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5 15:12 신고

      히^^ 저두요! 전 글씨가 마음에 안 들면...또 다시 써야 하는...컥... -- ; 그래서 쓰다 만 공책이 무지 많네요ㅎㅎ 이런 저에게는 딱 맞는 방법인데, 이제 학교갈 일이 없다는 게 함정이네요ㅎ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속좁은유지니 2016.08.26 01:28 신고

      ㅎㅎㅎㅎ 저도 쓰다만 공책들이 조금 됩니다.. 차라리 저렇게 했었으면 그냥 버리는 아까운 종이는 없을것인디..ㅎㅎㅎ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전 곧 퇴근해요~~

      수정

  • T. Juli 2016.08.25 20:23 신고

    준비물 역시 만만치 않군요.
    서물함에 보관하는 것은 좋은 것 같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5 20:36 신고

      개인 물품이 거의 없는 저학년들은 옷장 개념으로 사물함을 쓰지만, 고학년이 되면서 점점 사물함을 제대로 활용하는 것 같아요^^ 찬 바람이 불어온다는 한국 소식을 들었는데, 계신 곳에는 계절의 변화가 오고 있는지 궁금하네요. 간절기에 건강 유의하시길 바래요^^

      수정

  • 미친광대 2016.08.25 20:43 신고

    어릴 적 생각이 나네요. 어릴 땐 준비물을 못챙겨가면 무조건 맞았던 기억이 ㅠㅜ 일정 비용을 내면 준비물을 준비해 준다는게 참 인상적이네요. 예전엔 문방구에서 다 물건을 샀다면, 요즘은 사무용품을 사는데도 주로 코스트코를 자주 이용하네요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5 21:27 신고

      대부분 문구류는 이미 학급에 비치 되어서.. 일정 비용을 걷어 학급에 없는 물티슈, 스티커, 만들기 재료, 쉬는 시간에 가지고 놀 장난감, 도서 등 이런 걸 구입하는 것 같아요. 1년에 2만 원이라 부담되는 금액도 아니라서 괜찮은 방법이라 생각해요. 저희 학교 다닐 적에...내야할 돈이나 준비물 안 챙겨가면 왜 그렇게 혼냈는지 모르겠네요.ㅠ.ㅠ 여기도 코스트코 인기가 짱인듯요. 시원한 오후 되세요!

      수정

  • 베짱이 2016.08.27 00:47 신고

    대박이네요.
    일단 규모가 어마어마하네요.
    사무용품도 저렇게 전문화될수 있군요.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