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유적지에 드리운 가을의 운치

[캐나다국립사적지] 19세기 성당 폐허를 찾아가다

우리나라에서는 폐허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많아 기피하는 사람들이 많은 반면, 북미에서는 폐허에 대한 호기심과 탐험심이 많아 즐겨 찾는 사람들이 적지 않은데요. 북미 도시 곳곳에 남겨진 수많은 폐허 중 일부는 국립사적지로 지정되거나 이벤트 장소가 되어 관광 명소로 인기가 많기도 해요. 오늘은 온타리오주에서 19세기 폐허로 유명한 캐나다국립사적지 로마 가톨릭 성당을 소개하고자 해요.

성 라파엘 성당 (St Raphael's Catholic Church Ruins)

건축입니다

1815년에서 1821년에 스코틀랜드 개척자들에 의해 건축된 성 라파엘 성당은 영국 식민지 당시 캐나다 영어권 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로마 가톨릭 성당 중 하나이자 어퍼 캐나다(Upper Canada)에서 가장 크고 가장 중요한 교구의 중심지로 사용된 곳인데요. 1970년 화재 이후 거의 불에 타 폐허가 된 후 그대로 유지되었으며 성당의 역사적 가치를 높이 사 1999년에 캐나다국립사적지(National Historic Site)로 지정되었습니다. 제가 사는 오타와에서 동남쪽으로 100km 떨어져 있는 윌리엄스타운(Williamstown)에 있어요.

성당입니다

현재 성 라파엘 성당은 목재 지붕과 탑이 사라지고 석조 벽돌로 쌓은 벽만 남은 상태였어요. 비가 올듯 말듯 흐릿한 날씨는 폐허의 분위기를 더 돋우게 했던 것 같아요.

석조 구조물만 남은 캐나다 성당

구조물입니다

주차장에 내려 정면과 마주한 모습이에요. 1821년에 완공된 성당인데 생각보다 규모가 매우 커서 놀라웠네요. 1970년 대화재에 불탄 목조 지붕과 타워까지 있었다면, 지금보다 훨씬 큰 규모였을 테지요.

현재입니다

폐허가 된 성당 오른쪽에는 현재의 성당이 기존 벽과 맞붙은 상태에서 지어져 있었어요. 교인들은 역사적 가치가 있는 성당을 보존하기 위해 새로운 성당 건물은 눈에 거슬리지 않는 규모로 짓기로 결정한 결과라고 해요.

묘지입니다

폐허가 된 성당 왼쪽에는 상당한 규모의 묘지가 있었어요. 북미에서는 성당 바로 옆에 묘지가 있는 곳이 꽤 많아요.

화재로 소실된 종

종입니다

여름철에만 내부를 개방하고 성수기 시즌 7~8월에는 큐레이터가 있다고 해서 밖에만 둘러볼 수 있을 줄 알았는데 다행히 문이 열려 있어 안으로 들어가 볼 수 있었어요.

화재입니다

입구에 놓인 종은 1970년에 발생한 화재에 불탄 흔적을 고스란히 가지고 있었어요.

화재로 소실된 성당 구조물 레이아웃

사적지입니다

입구에서 바라본 성당 내부의 모습이네요.

내부입니다

1970년 화재 발생하기 전의 화려했던 내부 장식은 모두 불타고 석조 벽돌로 쌓은 벽만 남았습니다.

페디먼트입니다

성당 맨 앞쪽에 위치한 성소 제단 위치에서 입구를 바라본 모습이에요. 건물 입구 위의 삼각형 부분인 페디먼트(pediment)와 바로 아래에 화재로 소실된 커다란 종이 폐허의 운치를 더해주는 듯했어요.

석벽입니다

대화재에도 살아남은 석벽의 견고함이 놀라울 뿐이었어요. 화재가 발생하지 않았더라면 스테인드글라스로 채워져있을 창문을 통해 단풍나무를 고스란히 바라보니 묘한 기분이 들더라구요.

묘비입니다

다시 밖으로 나와 건물을 끼고 한 바퀴를 둘러보기로 했어요. 교회 옆에 놓인 비석들을 살펴 보니 1800년대 묘비도 있더라구요! 묘비에 새겨진 글씨가 닳아져 알아볼 수 없는 것도 있었고 지반의 변화에 따라 기우뚱하게 세워진 묘비도 많았어요. 우리나라와 다른 캐나다 장례 문화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성 라파엘 성당의 최초 건물 터전 (Blue Chapel)

기원입니다

묘비 사이에 명판이 하나 세워져 있어 살펴봤어요. 1821년에 성 라파엘 성당이 건축되기 전까지 사용했던 블루 채플(Blue Chapel)의 터를 가리키는 명판이었어요. 1786년에 스코틀랜드 북부에서 알렉산더 맥도넬 (Alexander Macdonell) 주교가 약 500명의 교구민과 함께 맥도널드(MacDonald) 배를 타고 와 이곳에 정착한 후 1789년에 천장을 블루로 칠한 통나무 채플을 건축했다고 해요. 이 지역의 초기 정착자와 성당의 기원을 살펴볼 수 있었어요.

수많은 묘비와 단풍나무

비석입니다

입구에서 건물을 끼고 90도로 돌자 성소 부분에 해당하는 둥근 모형의 석벽을 온전히 감상할 수 있었어요. 그리고 성당 뒤편으로도 수없이 이어지는 묘비에 깜짝 놀랐네요. 그 와중에 곳곳에 심어진 단풍나무는 절정을 이뤄 아름다웠어요.

가을입니다

폐허가 궁금해 찾아왔는데 단풍나무들이 꽤 많아 단풍여행 온 기분이 들었네요.

단풍잎입니다

아기손같이 귀엽고 촘촘한 한국 단풍잎이 아닌, 어른 손 크기만 한 캐나다 단풍잎들.. 저마다 색깔이 달라 신기해서 찍어봤어요. 곱게 물든 단풍잎처럼 올해 가을이 흘러가나 봅니다.

세월입니다

폐허 외곽 벽을 둘러보기 위해 뜻하지 않게 묘비 사이를 걸어야 했는데요. 제가 봤던 묘비 중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성당이 완공된 무렵인 1822년과 1830년에 태어나신 분들이더라구요. 낙엽 사이로 비석들을 보고 나니 덧없는 세월이 실감 나 괜히 센티해지는 것 같은...

1808년 건축된 주교의 사택

주교입니다

성당 바로 길 건너편에 독특한 건물이 보여 살펴보니 주교의 사택이 있더라구요.

사택입니다

한눈에 봐도 규모가 꽤 큰 사택이었는데 현재는 사용하지 않은 폐가였어요. 보존을 위해 앞으로 공사를 시행할지는 잘 모르겠지만, 접근이 금지된 상태였네요. 성 라파엘 성당이 어퍼 캐나다에 있는 로마가톨릭교회의 행정 중심지였다고 하니 주교의 사택 규모도 제법 큰 듯합니다.

가톨릭 초등학교

학교입니다

폐가가 된 주교 사택 바로 옆에는 가톨릭 공립 초등학교가 있었어요. 학교 입구에 세워진 커다란 단풍나무가 이 지역의 역사를 대변해주는 듯했네요. 캐나다 초등학교 교실 모습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역사입니다

주교의 사택에서 바라본 폐허 성당의 모습이에요. 화재로 소실돼 본래의 목적을 잃었음에도 불구하고 언덕 위에 세워진 성당 석벽의 실루엣은 목가적인 시골 풍경과 조화를 이루며 약 200년 전 스코틀랜드에서 이주한 초기 정착민과 성당의 역사를 더듬어 보기에 충분했던 것 같아요. 비가 막 내릴 것 같은 흐린 하늘 아래 낙엽과 묘비 사이를 거닐며 폐허가 된 19세기 성당을 마주하니 미묘한 감정들이 오가기도 했던 시간이었네요. 이외에도 숲속에 폐허로 남은 19세기 캐나다 발명가의 실험실 모습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따스한 흔적으로 채워진 하루하루 보내시길 바라요^^

32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산들바람 2019.10.31 23:51 신고

    비록 폐허는 되었어도 잘보존하고있는 유적지같네요
    가을단풍이 예쁘게 물들고있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11.06 07:19 신고

      운치있는 곳이었네요!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9.11.01 04:53 신고

    오늘은 온타리오주에서 19세기 폐허로 유명한 캐나다국립사적지 로마 가톨릭 성당을 소개해주셧군요?
    소중한 자료, 감사히 잘 봤습니다.
    희망가득한 11월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11.06 07:22 신고

      폐허와 성당의 운치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곳이었어요!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저녁노을* 2019.11.01 05:35 신고

    가을빛이 아름답게 물들었군요.
    ㅎㅎ

    잘 보고가요

    11월도 행복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11.06 07:24 신고

      가을단풍이 있어 더 아름다웠네요^^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9.11.01 07:11 신고

    캐나다 가을이 깊어지는군요.^^
    최근 우리나라도 폐허를 활용하는 여러 시도가 이루어지고 있더군요.
    그 모습을 잘 활용하는것도 좋겠다 싶습니다.

    깊어 가는 짧은 가을 만끽하시기 바랍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9.11.06 08:35 신고

      폐허를 잘 보존하고 유적으로 활용한 곳 같아요^^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9.11.01 07:51 신고

    그래도 낮에는 볼만할 것 같은데,
    밤이 되면 엄청 무서워질 것 같아요. ㅎㅎ
    묘지도 많아서, 모험심 많은 이들의 호기심을 자아낼 듯 싶네요.
    종종 TV에서 소개시켜주는 걸 보면 사람들이 이런 곳에 드나들면서 담력 테스트도 하고,
    귀신탐지기? 같은 걸로 체크해보기도 하더군요.
    역사적 가치가 있어 보존하는 것도 좋고, 현재의 성당은 이전 가치를 내려깎지 않게끔
    지은 것도 인상적이네요. ^^
    단풍국의 단풍은 이곳에서도 매력을 발산하네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9.11.06 08:49 신고

      맞아요~ 캐나다에서도 폐허나 오랜 유적지 위주로 할로윈 공포체험 이벤트 하기도 해요^^ 저도 현재의 성당 건축 센스가 인상적으로 다가왔네요.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kangdante 2019.11.01 07:57 신고

    화재로 인해 아픈 역사가 있는 캐나다 성당이군요
    깊어가는 가을이 아름답기는 하지만
    추운 겨울이 오고 있음에 걱정되기도 합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9.11.06 10:08 신고

      건강한 겨울나기 응원해봅니다^^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청결원 2019.11.01 08:01 신고

    오늘도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오늘 하루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답글 수정

  • 케빈ok 2019.11.01 08:28 신고

    1970년 화재 흔적... 아쉽네요..
    구경 잘 하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9.11.06 10:12 신고

      그러게요 역사가 깊은 성당이었는데 아쉬웠네요. 편안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소스킹 2019.11.01 09:23 신고

    가을 단풍이 정말 절정을 달리고 있군요!ㅎㅎ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9.11.06 10:14 신고

      단풍이 예뻐 운치가 더욱 있었던 것 같아요^^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실화소니 2019.11.01 16:33 신고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되세요.

    답글 수정

  • 문moon 2019.11.01 23:26 신고

    페허가 된 오래된 성당 바로옆에 새성당을 짓고 옛성당은 그대로 두었네요.
    의미가 있겠지요. 주교의 사택도 비어있고..
    여긴 단풍들이 곱게 들진 않았는데 그곳은 아주 이쁘게 든것 같습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11.06 10:23 신고

      새성당을 옛성당의 보존하는 가운데 지어 인상적이더라구요 가을 단풍 또한 예뻤습니다아~^^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4월의라라 2019.11.02 22:17 신고

    낙엽 하나도 색이 참 아름답네요. 터를 그대로 살려 놓은 게 멋집니다.
    오늘은 오랜만에 골목길을 걸었는데, 한국은 다 부셔버리고 아파트공화국이라 어릴적 골목길이 아쉽네요.
    캐나다는 잘 보존하는 것 같아서 좋습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9.11.06 10:26 신고

      변하지 않은게 그저 반갑고 고마운 곳이 하나쯤은 있는 듯해요! 저도 한국에 못 가본지 오래돼 얼마나 변해있을지 궁금하기도 하네요.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둘리토비 2019.11.03 21:24 신고

    캐나다의 상징인 단풍이 잦자든 가을의 모습,
    여기 한국도 제법 쌀쌀해졌는데, 전 몸살감기때문에 지난 주말동안 푹 쉬었어요~

    이런 사진들을 보니 나름대로 위로가 되는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11.06 10:33 신고

      지금은 한결 나아지셨으면 좋겠네요 건강한 겨울나기 응원합니다~

      수정

  • sword 2019.11.04 09:52 신고

    와... 폐허인데도 규모가... ㄷㄷㄷ
    거대한 종이 불타 녹은걸 보니 정말 엄청난 화재였다는것도 느껴지네요... ㄷㄷㄷ
    가을이 절정인 요즘 단풍이 이쁘긴 하네요 ^^
    저희도 단풍 구경 좀 가야 하는데... 밖을 좀처럼 못나가고 있습니다 -_ㅜ;;

    답글 수정

  • 생명마루한의원 2019.11.04 16:47 신고

    캐나다의 가을 너무 멋지네요~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큐곰 2019.11.04 18:23 신고

    캐나다의 단풍은 정말 이쁘네요!!
    단풍과 성당이 같이 조화를 이루어서 예쁜거 같아요!!
    그나저나 불이 나서 터만 남았다는데도 건물 외벽들은 다 멀쩡한 것을 보니 정말 튼튼하게 지은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ㅎ
    우리나라였으면 다 밀어버리고 다시 지어서 터가 남지 않았을거 같다는 생각도 드네요^^;;

    답글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9.11.07 00:13 신고

    재미있게 놀고 하니 시간이 늦어졌네요. 지금 지하철 타고 들어가고 있어요.

    답글 수정

  • T. Juli 2019.11.19 12:00 신고

    유적지와 가을 낙엽 멋지네요

    답글 수정

  • H_A_N_S 2019.12.11 19:23 신고

    맑은 공기 속 멋드러진 풍경 부럽네요. 한국은 오늘 오후까지 미세먼지에 시달렸답니다ㅠㅠ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