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수돗물 정수장 오픈하우스

모든 문이 열린다! 캐나다 연례 문화 이벤트

캐나다 24개의 주요 도시에서는 일 년에 딱 1번(1~2일) 도시의 주요 랜드마크를 시민에게 무료 개방하는 이벤트를 열고 있는데요. 캐나다 공인자선단체 'Heritage Canada The National Trust'에서 시행하는 국가 연례행사로 평소에 대중에게 개방되지 않거나 입장료를 내야만 관람이 가능한 각 도시의 특이하고 역사적 가치가 있는 건축물이나 문화유산 등을 무료로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되었어요.

오픈하우스입니다

캐나다 수도 오타와 'Doors Open'

캐나다 수도 오타와의 이벤트는 매년 6월 첫째 주 주말에 시행하며, 관공서, 공기업, 대사관, 박물관, 미술관, 종교시설, 민속촌, 양로원 등 130개 이상의 랜드마크가 시민과 관광객에게 무료로 개방합니다. 또한, 개방 장소를 오가는 셔틀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어요. 저희는 매년 참석하고 있는데 올해는 날씨가 좋지 않아 두 곳만 다녀왔는데요. 그중의 하나인 '오타와 시의 정수장'에 대해서 나눔 하고자 해요. 정수장은 강이나 저수지 등에서 물을 끌어들여 깨끗하게 걸려내 수돗물로 만드는 시설입니다.

오타와 강 리뮤섬 'Lemieux Island'

섬입니다

오타와 정수장 두 곳 중 한 곳은 오타와 강(Ottawa River) 가운데에 위치한 르뮤 섬(Lemieux Island)에 있어요. 오타와 강을 가로지르는 다리를 건너 섬에 들어갈 수 있는데요. 다리를 건너다 뷰가 아름다워 잠시 가던 길을 멈추고 구경했어요. 작은 바위섬 위에 갈매기 떼들이 가득 앉아 있었네요.

운영 중단된 철로 다리 'Prince of Wales Bridge'

다리입니다

섬에서 볼 수 있는 다리 'Prince of Wales Bridge'로, 1880년에 지어져 2005년까지 사용된 철로예요. 원래 퀘벡 주정부의 소유였으나 운송수단의 변화로 재정 문제를 맞이하게 되어 2000년대 초반에 오타와 시에서 대중교통 경로 목적으로 구입했으나 현재까지는 재정으로 인하여 활용되지 못한 채 방치된 상태입니다. 안전 상의 이유로 2016년 말에 문이 닫히기 전까지 약 10여 년 동안 아마추어 사진작가, 신혼부부, 사이클리스트, 보행자 등이 즐겨 찾던 장소이기도 했습니다.

캐나다 오타와 시의 정수장 (Lemieux Island Water Purification Plant)

정수장입니다

캐나다 수도 오타와(Ottawa)에는 르뮤 섬 (Lemieux Island, 1935~)과 브리타니아(Britannia, 1961~) 두 곳에 정수장이 있으며 동일한 프로세스를 사용합니다. 저희가 방문한 곳은 르뮤 섬 정수장으로, 1915년에 전기 모터 구동 펌프장이 건설됐으며 1932년에 정수장이 완공됐어요. 두 곳에서 하루 2억 7,500만 리터 이상의 수돗물을 생산하여 공급하고 있습니다.

무료 나눔 이벤트

생수병입니다

여러 건물로 이뤄져 있어 곳곳에 안내 텐트가 설치돼 있었는데요. 무료로 물통, 배지, 안내도를 나눔 하고 있었어요. 물통에는 'I Drink Tap Water'라고 적혀 있었네요. 페트병 생수 소비 가장 많은 나라 TOP 10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어린이입니다

다른 오픈 하우스와 마찬가지로 어린아이들을 위한 액티비티 공간도 따로 마련돼 있었어요.

정수기 사용률이 적은 북미 식문화

수돗물입니다

무료로 받은 물병으로 수돗물을 바로 맛볼 수 있었어요. 한국에서는 정부가 수돗물을 마실 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지만 국민 대부분은 정수기를 사용하고 있는데요. 북미에서는 수돗물을 별도의 필터링을 하지 않고 바로 마시는 경우가 매우 많아요. 대부분의 가정뿐만 아니라 스타벅스 등 커피점 및 고급 레스토랑에서도 물을 제공할 시 수돗물을 틀어 바로 컵에 담아 줍니다. 그만큼 수돗물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도가 높은 편인데요. 하지만 수돗물을 마실 때 주의할 점은 사람들이 먹다 버린 약물의 성분까지는 100% 거르지 못한다고 해요. 그래서 별도의 정수를 원하는 사람들은 자연 여과 방식의 브리타(Brita) 필터가 달린 물통을 사용하거나 또는 브리타 필터를 수도꼭지에 달아 사용하기도 해요. 전세계 수돗물 안전한 나라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1단계. 강물 끌어들이기 (Intake)

끌어들이기입니다

끌어들인 강물이 정수장으로 들어오는 곳이에요. 오타와 시의 수돗물은 오타와 강물을 사용하는데요. 본래 지름 1.5m 관 4개를 이용해 강물을 끌어들였다가 오타와 강물의 얼음조각으로 인하여 현재는 지름 2.5m 관 1개만 사용한다고 해요. 오타와 강물의 1% 미만을 끌어들여 처리한 후 약 100만 명의 시민들에게 제공하고 있어요.

2단계. 심사 (Screening)

심사입니다

끌어들인 강물을 금속 칸막이를 통해 물고기, 나뭇가지, 나뭇잎, 잡초 등 커다란 이물질 등을 1차적으로 제거하는 곳이에요.

1932년에 건립된 역사적인 건물

엘리베이터입니다

3~4단계를 보기 위해 1932년에 건축한 건물로 들어섰어요. 투어를 위해 엘리베이터에 탑승했는데요. 외부는 방문처럼 생겨 'Elevator'라고 적혀있지 않았다면 모를 것 같이 지극히 평범했는데 내부는 영화 <타이타닉>에서 나왔던 엘리베이터처럼 온통 황동색에 문쪽에 아코디언처럼 접히는 창살이 달려 있어 신기했지요.

대리석입니다

외관은 석회암, 내부는 대리석으로 지어졌어요. 곳곳에서 80년 이상의 역사가 느껴지기는 했지만, 완공 당시에는 꽤 화려했을 듯해요.

시계입니다

출입문 위에는 건축 당시 함께 설계된 시계와 수위 및 수량을 측정해주는 기기가 있었는데요. 1개 빼고는 현재까지도 작동된다고 해요.

3단계. 응고, 응집, 퇴적 (Coagulation, Flocculation, Sedimentation)

응집입니다

2단계에서 1차적으로 커다란 이물질을 제거한 물은 3단계 정수장에 모여 2차 정수가 시작되는데요. 물에 백반(alum)을 넣어 물에 함유된 깨끗하지 못한 유기물, 조류, 박테리아를 응집시켜 바닥으로 침전시키는 과정이에요. 이 과정에서 95%의 정수가 이뤄진다고 해요.

응고입니다

물 중에 떠다니는 미립자들이 침전되어 깨끗한 물로 바뀌는 과정을 보여주는 샘플이에요.

핸들입니다

정수장의 수문 등을 조작하는 재래식 핸들도 그대로 보존 중이었어요. 현재는 컴퓨터로 조작해 실제로 사용하지 않는다고 해요.

4단계. 여과 (Filtration)

여과입니다

4단계는 1~3단계를 통해 95% 이상 정화된 물을 모래(Angular Quartz Filter Sand)와 무연탄(Puracite Filter Anthracite)으로 된 필터를 통과시켜 미립자의 99.99%를 제거하는 과정이에요. 약 80년 전에는 여러 필터 재료가 필요했지만, 현재는 기술력의 발달로 모래와 무연탄만으로도 필터가 가능하다고 해요.

5단계. 1차 소독 (Primary Disinfection)

소독입니다

잔류 미생물을 제거하기 위해 염소가 첨가되는 단계입니다.

6단계. pH 수정 (pH Correction)

물의 수소 이온 농도 지수(pH)를 조정하는 단계예요. 물의 pH 조정은 수도관 및 가정용 배관을 부식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해요. 이곳에서 pH 7.2를 5.4로 변경합니다.

7단계. 2차 소독 (Secondary Disinfection)

물을 안전하게 보관하기 위해 국소 소독제인 클로라민(Chloramine)이 추가되는 단계입니다.

8단계. 불소화 (Fluoridation)

치아 충치 예방을 위해 불소가 첨가되는 단계입니다.

9단계. 테스트 (Testing)

수돗물이 안전한지 확인하기 위해 매년 100,000건 이상의 검사가 수행됩니다. 수질은 각 처리 단계뿐만 아니라 도시 전역의 50개 이상의 지역에서 테스트된다고 해요. 6~9단계는 특별한 장소 소개 없이 설명으로만 들을 수 있었어요.

10단계. 유통 (Distribution)

유통입니다

오타와 2개의 정수장에서 매일 만들어진 물은 약 2억 7,500만 리터라고 해요. 처리 과정이 끝난 수돗물은 수도관의 유통망을 통해 펌핑 되어 대략 1250km² 범위 내 거주하는 지역 고객에게 도달합니다.

수도관입니다

깨끗한 수돗물은 3,000km 이상의 수도관을 통해 가정집에 도착하기까지 1~2일 정도 걸립니다.

소화전 (Fire hydrant)

소화전입니다

도로 곳곳마다 설치된 소화전의 내부도 살펴볼 수 있었어요. 오타와 시의 소화전은 노란 기둥에 파란 덮개로 이뤄져 있는데요. 소화전 기준으로 양쪽으로 1.5m 이상 떨어져 주차해야 합니다. 3m 공간 내에 주차할 시 $50~70 주차 위반 티켓을 받게 돼요. 캐나다 소방교육센터 오픈하우스캐나다 소방관의 날 이벤트 모습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1인당 물 소비량 높은 나라

물 소비입니다

사진에서 보이는 투명 큐브를 가득 채울 만큼의 물을 정화시키는 데 필요한 비용은 2달러(1,800원)라고 해요. 캐나다는 수자원이 매우 풍부한 나라로 대규모의 국토 면적에도 불구하고 물값이 싼 편인데요. 그래서인지 캐나다는 세계 최대 물 소비국 중 하나이기도 해요. 1인당 물 소비량 가장 많은 나라 TOP 20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환경입니다

섬에서 나오는 길에 다리 위에서 멈춰서 뷰를 잠시 감상했지요. 늘 집에서 사용하는 수돗물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자녀와 함께 살펴볼 수 있어 정말 유익하고 즐거운 시간이었어요. 환경공학을 전공한 남푠도 대학교에서 배운 내용을 실제로 볼 수 있었다며 재미있어 하더라구요. 요즘 미세플라스틱 등으로 수질이 오염되고 우리의 건강까지 위협하고 있는데요. 주어진 공간에서 환경보호를 위해 할 수 있는 것들이 무엇이 있는지 되짚어 보는 시간이 되기도 했네요. 수돗물을 만드는 캐나다 정수장의 모습을 흥미롭게 보셨기를 바라며, 오늘 하루도 건강한 물 마시기로 촉촉한 하루 되시길요!

31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IT세레스 2019.06.14 04:31 신고

    와 생각보다 정말 복잡한 과정을 거치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06.19 08:09 신고

      저두 새롭게 알게돼 흥미로워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sword 2019.06.14 07:43 신고

    우와.... 멋지네요
    시설도 시설인데 대리석으로 꾸며진 내부 인테리어가 와우... +_+!!!!!

    답글 수정

    • Bliss :) 2019.06.19 09:56 신고

      오래된 건물인데 멋스럽더라구요^^ 굿밤 되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9.06.14 07:55 신고

    오,수도물 정수장을 견학(?) 가셧군요.
    가까이에 있는데 저는 영산홍 꽃구경만 다녀 왔는데 말입니다.
    요즘 인천 지역에는 수도물 정수가 문제가 잇었는지
    시끄럽더군요..
    물 참 소중합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0 00:38 신고

      그러게요 조절 잘 못해 송수관 이물질이 나온거라는데 이참에 전국 점검 들어가면 좋겠더라구요 편안한 하루 되세요^^

      수정

  • peterjun 2019.06.14 07:58 신고

    수돗물에 대한 신뢰가 꽤 좋네요.
    서울의 아리수가 생각나네요. 그냥 먹어도 좋다고 그리 광고하고 그랬는데...
    결과론적으론 아무도 그리 먹지 않네요. 문제도 있었고요. ㅎㅎ
    캐나다는 느낌 자체가 청정느낌이라...
    환경오염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네요. 요새 이상하게 환경오염에 꽂혀서 틈만 나면 관련으로 생각도 하고 글도 찾아보고 그러네요. ㅋ 정작 저는 실행에 옮기는 게 거의 없으면서 말이죠.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0 02:32 신고

      그러게요 의식하고 노력은 하지만 소비에 비하면 빙산의 조각 같아요 활기찬 하루 보내세요^^

      수정

  • kangdante 2019.06.14 08:22 신고

    자연이 맑고 깨긋하니
    수도물 또한 당연히 깨끗할 것 같아요
    요즘 인천에는 수돗물 요염으로 한차례 홍역을 앓고 있는 것과 너무도 대조되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0 03:03 신고

      그러게요 해당 지역 시민들은 대책도 없이 너무 난감한 상황이던데 하루 빨리 복구되면 좋겠더라구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라미드니오니 2019.06.14 11:19 신고

    주민에게 이런 과정을 둘러볼수있게 한번씩 연례행사해준다니 우리네도 좀 적용하면 좋겠다싶네요ㅎ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0 03:09 신고

      이건 정말 좋은 이벤트 같아요^^ 매년 참석하는데 평소에 오픈되지 않은 곳도 볼 수 있어 좋아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문moon 2019.06.15 00:57 신고

    시민들이 믿고 마실수있는 수도물인것 같아요.
    우리의 수도물은 어떤지 궁금하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0 03:15 신고

      저도 이거 쓰면서 한국은 어떤 과정인지 궁금해지긴 했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Deborah 2019.06.15 11:07 신고

    시설도 그렇지만 시민들이 신뢰를 하게끔 그런 정책으로 이렇게 만들어진 것이
    참 보기 좋네요. 한국도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0 03:28 신고

      이렇게 공개되니 더 신뢰가 가더라구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T. Juli 2019.06.15 18:41 신고

    정수장을 보여주는 것은 그만큼 물을 신용하게 되는 결과네요
    자세한 정보 너무나 좋고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1 08:59 신고

      공감합니다아 직접 눈으로 보니 신뢰가 가더라구요 해피 하루 되세요^^

      수정

  • H_A_N_S 2019.06.16 00:21 신고

    한국이나 미국 캐나다는 수돗물이 안전한 나라 중의 하나라고 들었는데 이런 행사가 있다니 더 신뢰가 가겠어요. 근데 서울 수돗물 페트병에 담아서 방치했는데 이주가 넘도록 멀쩡해서 조금 걱정이 되더군요. 염소가 너무 들었나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1 09:01 신고

      아무래도 직접 눈으로 보니 신뢰가 가더라구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베짱이 2019.06.16 03:53 신고

    북미는 수돗물을 그냥 마시는 군요.
    서구권에서 들어온 생수와 맥주 문화로 저도 당연히 북미 쪽도 석회질 성분이 물에 있지 않을까 했는데...
    아니었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1 09:06 신고

      포트 등에 물때 쌓이는거 보면 아예 없는 건 아닌 듯해요 그래도 다행히 유럽 만큼은 아닌 것 같아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PinkWink 2019.06.17 03:29 신고

    살짝 놀랬지만.. 깨끗하니 그렇게 수돗물을 바로 먹는 거겠죠... ^^
    아무튼.. 우와~~ 하면서 잘 구경했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1 09:12 신고

      아마도요?ㅎㅎㅎ 어딜가나 물 요청하면 보는데서 물 틀어서 담아줘요ㅋ 전 소심해서 정수기 물을 먹지만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저녁노을* 2019.06.17 06:05 신고

    이렇게 공개를 하니...신뢰를 더 많이 하나 봅니다.
    ㅎㅎ
    잘 보고가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1 09:16 신고

      눈으로 직접 보니 좋더라구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9.06.17 06:06 신고

    수도물 정수장에 견학 다녀오셨었군요?
    덕분에 과정들을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길 바래요

    답글 수정

  • 둘리토비 2019.06.18 21:25 신고

    핀란드에서 수돗물을 그냥 마시는 것을 보고 좀 놀랐어요~^^
    아니 화장실 수도물을 아기에게 먹이는 아이엄마도 계시더군요
    엄청난 문화적 충격이었는데, 아아~ 여기도 이렇군요~

    한국의 관리사업소(대표적으로 서울 아리수 관리사무소)ㄷ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전혀 몰라요)에서
    많은 참고를 해야 할 것 같아요.
    녹물이 나오는 인천은 말할것도 없구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1 10:20 신고

      캐나다는 대부분의 화장실 물은 식수 금지이구요 화장실 앞에 별도의 식수대가 따로 있어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2019.06.19 11:0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