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폭풍 강타한 캐나다, 겨울왕국 리얼후기

캐나다 온타리오주에 닥친 겨울 폭풍(Winter Storm)

캐나다 온타리오 주의 북동부 지역에 겨울 폭풍이 강타했는데요. 제가 사는 수도 오타와(Ottawa)를 포함해 토론토(Toronto), 킹스턴(Kingston) 등 폭설을 맞이한 지역은 20년 만에 초등학교부터 대학교까지 휴교령이 떨어졌으며, 수많은 항공 및 대중교통 노선이 연기 또는 취소됐습니다. 캐나다 이민 11년 차인지라 웬만한 폭설과 강추위에 무던해졌지만, 연일 방송을 통해 나오는 특보에 살짝 긴장이 되더라구요. 겨울 폭풍을 맞이한 다음날 모습을 나눔 해볼까 합니다.

눈보라(snowstorm) 시작한 날

기상 특보입니다

오후 4시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했어요. 보통 10~15cm 정도의 눈은 흔하게 내리는 편이지만 최소 35cm 이상 내릴 예정인 데다가 시속 60km 이상의 바람까지 불 예정이라는 기상 특보에 긴장됐지요. 저녁이 되니 바람이 거세어지면서 눈이 카메라에 잡히지 않을 정도로 옆으로 날리기 시작하더라구요.

31cm의 폭설 종료 5시간 후

폭설입니다

휴교령으로 일찍 일어날 필요가 없었지만, 평소대로 일어나 바깥부터 살폈어요. 두둥! 31cm가 아니었... 눈이 바람에 휩쓸려 저희 집 앞에는 거의 50cm 가량 쌓였더라구요ㅠㅠ

눈입니다

현관문 앞에도 눈이 수두룩하게 쌓여 문을 열고 나갈 수가 없어 차고 문을 올리고 밖으로 나갔어요. 눈이 이렇게 많이 내린 날도 흔치 않을 듯싶어 눈밭에서 실컷 놀라고 자고 있던 초등학교 5학년 딸아이를 불렀어요. 허리 높이까지 눈이 쌓여 있다며 딸이 신기해 하는 모습이에요ㅋㅋ

스노우 엔젤입니다

역시나 제 예상은 적중했어요. 잠시 돕는 척하더니 한껏 쌓아 올려진 눈밭에 드러누워 스노우 엔젤(snow angel)을 만들며 신나합니다ㅎㅎ

스노블로어입니다

크고 비싼 제품은 아니지만 눈 치우는 기계(snowblower)가 이럴 때 큰 도움이 되네요. 스노블로어가 없었다면, 이미 2m 이상 쌓인 눈더미 위로 눈을 던지기 위해 삽을 머리 위로 매번 올려야 했으니까요.

이글루입니다

딸은 스노엔젤 만들다 심심했는지 갑자기 눈을 열심히 치우길래 '역시 내 딸이야'라며 감탄할 찰나, 자신의 이글루라며 평온한 표정으로 앉아 있네요ㅋㅋㅋ

겨우내 품고 살아야 하는 스노뱅크(snowbanks)

스노우뱅크입니다

오타와는 연평균 230~300cm 가량의 눈이 내리는데요. 주택 소유자는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도로에서 집과 차고까지의 진입로(driveway)에 쌓인 눈을 치워야 하는 의무가 있어요. 그러다 보니 4월 말이 될 때까지 2m 높이의 눈더미가 항상 집 앞에 쌓여 있어요. 캐나다에서는 이를 스노우마운틴(snow-mountain) 또는 스노우뱅크(snowbanks)라고 부릅니다.

홀입니다

작은 이글루에 양이 안 찼는지 아예 깊은 홀을 파서 들어가 있는 딸의 모습이에요. 어찌나 행복해하던지ㅋㅋㅋ 눈을 함께 치워주리라는 일말의 기대조차도 하지 않게 만드는 저 해맑음ㅎㅎㅎ

차량입니다

그런데 집 앞을 서행하던 차 한 대가 눈밭에 빠졌어요. 원래 눈이 워낙 많이 오는 나라이다 보니 폭설이 내리면 시에서 제설 작업을 밤새도록 해 아침에는 왕래하는데 큰 불편함이 없는데요. 이번에는 폭설량이 상당하고 새벽까지 내려 동네 제설작업까지 마치지 못한 상태였어요.

도로입니다

어디가 도로인지 분간이 어려웠고 걷기에도 어려운 상태라 차가 눈 구덩이에서 빠져나와도 이동이 불가해 보였어요. 이웃집 분이 교사이셔서 이런 적이 얼마나 있었냐고 물으니 스쿨버스 운행 중단은 종종 있어도 폭설로 휴교까지 떨어진 적은 20년 만인 것 같다고 하더라구요.

제설입니다

남편과 이웃분들이 차 근처의 눈들을 치워 주려고 시도했는데 쉽지 않더라구요. 결국 운전자는 차를 그대로 두고 2km 거리를 걸어 출근했고, 이후에 렉카가 와서 차를 끌어갔네요. 대부분의 공무원과 회사원들도 어린아이를 돌봐주는 데이케어(유치원) 휴무 및 차량 이동의 어려움으로 출근을 하지 않았어요.

31cm의 폭설 종료 10시간 후

제설입니다

눈 치우는 기계를 사용했음에도 불구하고 눈의 양이 워낙 많아 남편과 함께 1시간 넘게 치웠어요. 브런치를 먹고 나니 긴장이 풀려 온몸이 욱신거리더라구요. 낮잠을 자고 일어났더니 언제 그랬냐듯이 동네 모든 길은 제설 작업으로 깨끗해졌어요. 역시, 겨울왕국 캐나다 답습니다!

눈 뜨면 눈이 사라지는 캐나다 제설작업

제설작업입니다

눈이 쌓이자마자 고속도로, 간선도로, 주요 도로, 대중교통 전용로는 제설작업이 바로 시작되어 2~4시간 이내에 완료되며, 주택가 도로는 적설량에 따라 10~16시간 이내 완료됩니다. 하룻밤 사이에 눈이 사라지는 캐나다 제설작업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하루 만에 모든 시스템 정상화

정상화입니다

31cm 폭설이 내려도 하루 만에 모든 것들이 정상화됐습니다. 딸 아이도 발렌타인데이 선물을 들고 학교에 등교했어요. 다만, 주택 백야드에 1.5m 이상 쌓인 눈은 4월 말까지 고스란히 자리잡고 있을 듯하네요ㅎㅎ 캐나다인이 추운 겨울을 이겨내는 법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스노모빌입니다

글을 끝마치려는 찰나 요란한 소리에 창밖으로 보니 어떤 사람이 스노모빌(snowmobile)을 타며 눈밭을 가로지르고 있네요. 겨울 폭풍이 언제 왔냐는 듯이 화장한 겨울 햇살에 기분도 좋아집니다. 눈 치우는 일이 쉽진 않았지만, 사고 없이 지나가서 감사가 되네요. 봄 새싹을 보려면 '30cm 이상의 폭설과 영하 30도의 강추위 또한 지나가리라'라는 마음으로 5월 초까지 차분히 기다려야 합니다. 이러한 긴 기다림이 있기에 캐나다에서 맞이하는 봄과 여름은 제 마음속에 더 반짝이는 듯해요^^ 찬란할 올해의 봄을 기대하며 남은 겨울 건강하게 보내시길요~

39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저녁노을* 2019.02.15 06:27 신고

    와...점말 엄청 나군요
    노을이가 사는 곳은 좀처럼 눈구경하기 힘든 곳이라...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날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02.21 04:40 신고

      헤헤~매년 겨울 눈더미에 묻혀 사는 듯해요 오늘 하루도 활기차게 보내시길요~

      수정

  • 평강줌마 2019.02.15 06:36 신고

    상상도 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이 왔네요. 이 정도면 우리나라는 모든 업무가 잠시 멈출 듯 해요.
    1월 10cm 눈에 학교에 못 오는 친구가 2명이나 있었다고 해요. 뒷 날은 10시까지 등교가 되고요. 캐나다의 재설작업 너무 잘 되어 있네요.
    공감 꾹 누르고 갑니다. 편안한 금요일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02.21 04:44 신고

      눈이 워낙 많이 오고 자주 오다 보니 캐나다 제설작업이 매우 잘 되어 있네요. 오늘 하루도 활기차게 보내시길요~

      수정

  • kangdante 2019.02.15 07:19 신고

    와!~
    캐나다에 대단한 폭설이 내렸네요
    우리나라엔 올겨울에 눈구경이 어렵네요
    서울에는 첫눈 한번 오고는 내내 깜깜 무소식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멋진 하루되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9.02.21 04:48 신고

      한국에 눈이 별로 오지 않아 겨울가뭄이라는 기사를 봤네요 그래도 곧 있으면 봄비가 내릴 듯 싶습니다 ㅎㅎㅎ 오늘 하루도 활기차게 보내시길요!

      수정

  • 문moon 2019.02.15 10:06 신고

    와! 대단한 눈이 내렸네요.
    양평엔 올해는 추위도 눈도 그다지 심하지않아서 수월하게 지났는데요..
    작년겨울은 눈도 많고 강추위 였지요.
    정말 겨울왕국 답습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9.02.21 04:51 신고

      다행이에요^^ 전원생활하실 때 춥고 눈이 많이 오면 집안팎 돌보는데 손이 많이 가니까요. 오늘 하루도 활기차게 보내시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9.02.15 11:18 신고

    정말 엄청난 눈이 내렸네요..
    전 이런눈을 40년전에 한번 보고 아직 한번도 보지를 못했습니다..ㅎ

    따님이 엄청 성장을 했습니다..^^

    여유로운 저녁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02.21 05:05 신고

      헤헤~ 키는 조금 컸는데 이미테이션 효도는 똑같습니다ㅋㅋ 해피 하루 되세요~!

      수정

  • 잉여토기 2019.02.15 11:46 신고

    와, 눈이 엄청나게 내렸네요.
    스노 뱅크라는 닉네임으로 부를 정도로 흔한 일인가 봐요.
    많이 쌓였지만 눈길, 눈밭 안전한 날들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02.21 04:54 신고

      4월 말까지는 눈더미를 안고 살아야 합니다ㅎㅎㅎ 오늘 하루도 활기차게 보내시길요~

      수정

  • 라미드니오니 2019.02.15 16:20 신고

    우와. 진짜 겨울왕국이네요.
    눈은 많이 쌓였지만 가족들과 포근한 주말 저녁 보내세요^^
    공감하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9.02.21 05:08 신고

      감사합니다~ ㅎㅎㅎ 여전히 겨울왕국이네요 봄기운 미리 만끽하시고 나중에 보내주세요~ㅎㅎㅎ

      수정

  • 미친광대 2019.02.15 19:32 신고

    와~ 진짜 대박이네요. 겨울왕국 다워요. 엄청난 양도 놀랍지만, 제설 시스템이 더 놀랍네요. 저 정도로 눈이 왔다면 한국은 그야말로 모든 일상이 중단될 정도네요. 오늘 서울 하늘에도 눈이 제법 많이 내렸는데, 예전 평소 눈 보기 힘든 울산에 눈이 1센티 내려서 도시가 마비됐다고 하는걸 비웃었거든요. 근데 이 정도면 한국의 상황을 비웃게 될 것 같은. 아무튼 따님과 긍정적인 생각으로 즐거운 하루를 보내시는 모습이 넘 아름다워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02.21 05:12 신고

      제설작업 정비가 안 된 곳은 대부분 그런 것 같아요 이곳은 워낙 많이 오고 자주 와서 잘 되어 있네요^^ 늘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따스한 하루 되세요~

      수정

  • T. Juli 2019.02.15 20:41 신고

    와우 캐나다의 눈도 굉장하군요
    약간 불편해도 멀리서 보면 아름다운 풍경이지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고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02.21 05:15 신고

      맞아요^^ 불편함이 있지만 다른 곳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설경을 감상할 수 있지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수정

  • GeniusJW 2019.02.15 22:53 신고

    ㅎㅎ~
    정말 눈이 어마어마하게 내렸네요,
    한국에 저 정도 눈이 왔다면 도로가 마비되었겠죠?ㅋ

    답글 수정

    • Bliss :) 2019.02.21 05:18 신고

      한국은 제설작업 정비할 만큼 눈이 많이 오거나 자주 오지 않아 그러는 것 같아요^^ 오늘 하루도 활기차게 보내시길요~

      수정

  • 소피스트 지니 2019.02.16 06:54 신고

    오랜만에 들릅니다.
    폭설이 있었군요. 세계 곳곳이 이상기온으로 다양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네요. 늘 안전하시길

    답글 수정

    • Bliss :) 2019.02.21 05:20 신고

      그러게요~ 작년에 이어 이상기온 현상들이 많이 생기는 듯해요ㅠㅠ 오늘 하루도 활기차게 보내시길요~

      수정

  • 미.야 2019.02.16 14:17 신고

    저도 밴프에 길이 막혀 재스퍼 갔다가 캘거리로 돌아오는데 강제로 고립되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거 또한 지나니까 그립고 추억이에요 ㅠㅠ

    답글 수정

    • Bliss :) 2019.02.21 05:23 신고

      헉...강제고립 무서우셨겠어요ㅠㅠ 눈길에 장거리 다니면 은근 긴장되더라구요 그래도 지금은 추억으로 남았다니 다행입니다^^ 건강하게 하루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H_A_N_S 2019.02.16 20:02 신고

    레잇꼬~~렛잇꼬~~저도 눈위에 한 번 누워보고 싶네요. 멋진 풍경이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02.21 05:48 신고

      레잇꼬 ㅎㅎㅎㅎ 가 저절로 나오는 풍경이지요ㅎㅎ 오늘 하루도 활기차게 보내시길요~

      수정

  • sword 2019.02.17 16:04 신고

    후덜덜 후덜덜덜덜입니다...ㄷㄷㄷ

    밴쿠버도 10년만의 폭설이라 전체 휴교령과 함께 도시가 마비되었는데
    비교도 안되네요 -0-...
    이곳은 잘 안내려서 제설차량이 많지 않아서 그렇다고 하더라구요
    이번에 아주 혼쭐난 밴쿠버시입니다 ㅋㅋㅋㅋ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9.02.21 05:53 신고

      얼마전 빅토리아 제설작업 장비차량 다 팔아서 이번에 대개 고생했다고 한 기사 봤어요 적설량이 많지 않은 도시는 돈이 꽤 들어가는 제설차량 유지해야하나 말아야 하나 꽤 고민될 듯해요. 오늘도 유쾌한 하루 되세요^^

      수정

  • 유하v 2019.02.17 18:41 신고

    눈이 어마무지하게 내렸네요 ㄷㄷ 눈피해 많이 없으셨길 바랍니다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9.02.21 05:55 신고

      감사합니다~ 눈이 고만 오면 좋겠는데 오늘 또 오네요ㅎㅎㅎㅎ 오늘 하루도 활기차게 보내시길요~

      수정

  • 둘리토비 2019.02.17 21:56 신고

    눈을 마주하는 사람들의 일상의 문화가 한국과는 분명 다르네요~
    아 그리고 날씨도 화창하구요(이게 제일 부럽습니다~^^)

    저도 저 눈밭에 다이빙을 하고 싶은 심정입니다~ㅎ

    답글 수정

    • Bliss :) 2019.02.21 05:59 신고

      헤헤~ 해 반짝 하는 날이 많지 않아 좀 우울해지는 날도 많아요~ 눈은 적어도 5달 동안은 일상인 듯해요ㅎㅎㅎ 오늘 하루도 활기차게 보내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9.02.17 22:38 신고

    이렇게 보는 저는 너무 좋은데....
    매번 긴 겨울동안 눈과 씨름해야 하는 건 때론 고된 일이 될 것 같아요.
    31cm....라니 엄청나네요.
    한쪽으로 치워 놓은 작은 눈~산이 인상적입니다. ㅎ
    겨울왕국다운 풍경이에요.
    무엇보다 안전사고 나지 않게 항상 조심하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9.02.21 06:06 신고

      그래서 겨울이 오기 전에 계절성우울증 같은게 오는 것 같아요. 햇빛 든 날도 많지 않아 더 그렇구요. 응원 감사해요^^ 오늘 하루도 활기차게 보내시길요~

      수정

  • 2019.02.17 22:3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따스한 토끼 2019.02.21 10:02 신고

    와... 어마어마하네요
    31mm도 아니고 cm라니 실감이 안나요 @.@
    그래도 따님이 행복해 보여서 같이 웃어지는 글이네요 ㅎㅎ

    답글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9.02.21 22:50 신고

    우리 따님이 많이 컸네요^^
    눈과 함께 행복해 하는듯 해요.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