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9단만물상] 깍두기 담그는법, 이보다 더 간단하고 더 맛있는 레시피는 없다!

살림9단만물상 깍두기 담그는 법

캐나다 이민 생활 10년 동안 냉장고에 배추김치와 깍두기가 떨어진 적은 거의 없었던 것 같아요. 하지만, 혼자서 대량 김장을 할 자신이 없고 냉장고 보관도 만만치 않아 3~4개월마다 김치를 담가 저에겐 거의 계절 행사입니다. 김치가 떨어져가면 숙제할 시간이 코앞에 다가오는 것 같아 살짝 스트레스를 받기도 하지만 김치 담그는 양이 적고 횟수가 잦다 보니 다양한 레시피를 도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좋아요. 몬트리올 여행 시 캐나다 한국식품점에서 무 반 박스를 사와 깍두기를 하려고 준비하다가 기존 레시피에서 벗어나 색다른 방법으로 담그고 싶더라구요. 그래서 TV조선 살림 9단의 만물상 215회 깍두기 레시피로 만들어보았는데 과정은 초간단하면서 맛은 더할 나위 없이 좋아 즐겁게 나눔 하고 싶네요.

1. 재료 준비하기

김치 재료입니다

  • 재료: 무 1개, 갓, 파
  • 절임물: 40도의 따뜻한 물, 소금 1큰술, 설탕 4큰술
  • 김칫소: 사과 1/4개, 양파 1/2개, 마늘 6~8개, 새우젓 1큰술, 멸치액젓 5큰술, 찬밥 수북하게 2큰술, 매실청 2큰술, 굵은 고춧가루 5큰술, 요구르트 2병

2. 무 자르기

무 썰기 방법입니다

  • 팁: 무를 가로로 놓고 십자가 형태로 자른 후 1cm 두께로 잘라 주세요. 깍두기를 넓적하게 썰면 절이는 시간이 단축되고 골고루 아삭한 식감을 낼 수 있어 좋습니다.
  • 후기: 4등분을 한 후 2개씩 잡고 썰었더니 주사위 모양으로 썰 때보다 무 자르는 시간이 3배 이상 단축돼 정말 수월했어요.

3. 무 절이기

김치 절임 물입니다

  • 팁: 약 40도의 따뜻한 물에 소금 1큰술과 설탕 4큰술을 넣어 잘 섞어 주세요. 절임 물 만드는 비율은 '소금 1: 설탕 4'입니다. 썰은 무를 넣고 10분 동안 절이면 됩니다. 40도의 따뜻한 물은 삼투압 작용으로 빨리 절여지고 물이 잘 빠져 좋습니다.
  • 후기: 무 절이는 방법이 너무 파격적이어서 놀랐어요. 뜨거운 물 1컵에 찬물 3컵을 섞으니 40도 정도의 따뜻한 물이 만들어졌어요. 절임 물을 살짝 맛보니 단짠의 조합이 딱 맞아 맛있었어요. 따뜻한 물을 사용한 데다가 무를 넓고 얇게 잘라서 절이는 시간이 확 줄어들어 정말 편하더라구요.

4. 김칫소 만들기

김칫소 만드는 법입니다

  • 팁: 믹서에 사과 1/4개, 양파 1/2개, 마늘 6~8개, 새우젓 1큰술, 멸치액젓 5큰술, 찬밥 수북하게 2큰술, 매실청 2큰술을 넣고 갈아 양념장을 만들어 주세요.
  • 후기: 김치 만들 때 가장 번거로운 것 중의 하나가 풀 쑤기인데요. 찬밥을 갈아 사용해서 풀을 쑤고 식히는 일을 하지 않아 정말 좋았어요. 양념에 밥알이 보이는 것이 싫으시다면 다른 김치 양념보다 조금 더 오래 갈아야 하더라구요.

김치 양념입니다

  • 팁: 간 양념에 굵은 고춧가루 5큰술을 넣어 주세요. 굵은 고춧가루를 넣어야 시원한 맛을 낼 수 있어요.

요구르트 비법입니다

  • 팁: 김칫소에 요구르트 2병을 넣어 주세요. 요구르트는 젖산을 활발하게 하여 숙성을 도와주고 당분이 효소작용을 해 발효를 빨리할 수 있게 해 감칠맛을 내줍니다. 요구르트를 넣은 깍두기는 톡 쏘는 맛을 내 만들자마자 바로 먹을 수 있어 더욱 좋아요.
  • 후기: 절임 물 다음으로 파격적이었던 것은 김칫소에 요구르트를 넣는 거였어요. 즉석에서 만들어 바로 먹을 수 있는 깍두기라고 했는데 양념에 멸치 액젓이 의외로 많이 들어가 살짝 우려가 되었는데요. 요구르트를 넣으니 액젓의 비린내는 확 사라지고 간은 딱 맞으면서 새콤달콤한 맛으로 변했어요. 요구르트를 넣기 전과 후의 양념장의 맛이 확 달라져 신기했습니다! 다만, 무 1개당 요구르트가 2개가 들어가다 보니 김칫소가 다른 레시피보다 수분이 많은 것 같으니 참고하시길 바라요. 레시피를 알기 며칠 전 캐나다 중국마트에서 딸이 좋아하는 한국 요구르트를 잔뜩 사놓은 게 오비이락처럼 맞아떨어져서 기뻤지요.ㅎㅎㅎ

5. 파와 갓 부재료 준비하기

실파입니다

  • 팁: 시원한 맛을 더해 줄 파와 갓을 3cm 길이로 썰어 준비해주세요.
  • 후기: 저는 갓을 구할 수 없어 쪽파만 넣었어요.

6. 절인 무 양념에 버물리기

절인 무입니다

  • 팁: 절인 무를 체에 담아 물기를 충분히 빼주세요.
  • 후기: 무를 10분밖에 절이지 않았는데도 40도의 따뜻한 물에 넓적하게 썰어 넣어서인지 손가락으로 쥐어 누르니 살짝 휘어져 신기했어요. 무를 오래 절이면 영양 성분이 다 빠져나가지 않을까 염려가 되기도 했는데 그런 걱정을 할 필요가 없어 좋더라구요. 하지만, 양념의 수분이 많은 편이니 물기를 충분히 빼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깍두기입니다

  • 팁: 무에 김칫소를 넣어 버물린 후 썰어 둔 파와 갓을 넣어 함께 버물려 주면 완성입니다.

만물상 깍두기 황금레시피 후기

만물상 레시피입니다

'요리 방법이 간단하고 걸리는 시간이 짧다!' 무 절이는 시간이 확 줄어들고 풀을 따로 쑤지 않아도 되어 정말 수월했어요. 반찬으로 먹을 무생채를 만들듯이 이렇게 간단하게 깍두기를 만들어 본 것은 처음인 것 같아요. 이 정도로 초간단한 레시피라면 매달 만들어 먹어도 번거롭지 않겠더라구요. 저는 무 2.5개를 사용했더니 작은 김치통 2개 정도 만들어졌어요.

깍두기 담그는 법입니다

'요구르트는 신의 한 수였다!' 김칫소에 요구르트를 넣은 후 양념 맛을 보니, '아! 맛없을 수가 없겠다'라는 생각이 확 들었어요. 요구르트를 넣은 덕분에 적지 않은 양의 멸치 액젓을 사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말 만들자마자 바로 먹어도 될 정도로 익은 듯한 맛이 나서 신기했어요.

쇠고기 뭇국입니다

요구르트를 넣어서 바로 먹어도 되고 12시간 실온에서 숙성한 후 냉장고에 보관해 먹어도 좋습니다. 다음날 외출 시 남편이 나온 김에 외식하자고 했는데 느끼한 서양 음식이 지겹고 깍두기 맛도 궁금해서 집에 돌아와 쇠고기 뭇국을 후다닥 끓였어요.

깍두기 황금 레시피입니다

쇠고기 뭇국에 전날 만든 깍두기 한 점 올려서 먹으니 입안에 행복 가득, 외식 안 하고 들어온 게 후회되지 않았어요.ㅎㅎ 무가 완전히 익지 않았지만, 양념이 맛있어서인지 다음날 바로 먹어도 맛이 좋았어요.

앞으로 깍두기를 만들 때 더 간편하고 맛좋은 레시피를 찾기 위해 수고하지 않아도 될 것 같아요. 숙성을 통한 시원하고 칼칼한 맛이라기 보다는 막 담가서 바로 먹을 수도 있는 새콤달콤한 맛의 깍두기라는 점만 염두에 두면 좋을 것 같아요. 이외에도 초간단 비트 무 피클 황금레시피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무에는 풍성한 칼륨이 들어있어 체내 나트륨을 빼주어 혈압을 잡아주고 식이섬유가 많아 콜레스테롤을 낮춰주는 효과가 있다고 하니 여러 가지 요리법으로 자주 섭취해주면 좋을 것 같네요. 건강한 음식으로 면역력이 크게 떨어지는 겨울철 건강을 챙기시길 바래봅니다. 오늘도 따스한 하루 되세요!^^

41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세아이멋진아빠 2018.01.17 09:13 신고

    깍뚜기 맛나보이네요~~~~
    깍뚜기 잘 익으면 잘게 잘라서 볶음밥 해먹으면 진짜 맛나겠어요~~
    깍꾸기 맛나게 드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9 16:20 신고

      나중에 푹 익으면 볶음밥 해먹어야겠어요^^ 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비키니짐(VKNY GYM) 2018.01.17 10:59 신고

    김치에 요구르트넣는거는 처음보는것같네요~
    소량의 김치를 담글때 좋은 팁입니다~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9 16:21 신고

      저두 처음 넣어 봤는데 새콤달콤한 맛이 나더라구요ㅎㅎ 신기했어요. 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4월의라라 2018.01.17 11:22 신고

    저 모니터 앞에서 입 크게 벌리고 있어요. 아~~~~ ㅋ
    완전 맛나 보입니다. 요구르트가 신의 한수죠. ^^
    고추가루 듬뿍 들어간 깍두기 먹고 싶어지네요. 침이 꼴깍 넘어갑니다.
    만물상에 나오는 레시피들 정말 간단하고 쉽죠. 저도 가끔 따라해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9 16:23 신고

      4월의라라님은 맵지 않은 요리를 많이 하셔서 그러시나봐요^^ 만물상 레시피 간단하고 쉽군요. 종종 참고해야겠네요. 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영포티 2018.01.17 11:37 신고

    깍두기 사먹기만 하다보니 질리는데, 마눌님한테 담아먹자 해볼까요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9 16:26 신고

      헤헤~ 사이좋게 함께 담그셔도 좋을 것 같아요ㅎㅎ 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sword 2018.01.17 13:16 신고

    헉 저는 항상 사먹는데...
    직접 해드시는군요 대박이네요 ㄷㄷㄷ
    김치소 만드는게 어지간한 내공으로는 넘사벽의 영역인데... 새삼 진심으로 요리 내공이 느껴집니다 -0-!!!!!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9 16:31 신고

      헤헤~ 성공할 때도 있고 실패할 때도 있고 그래요. 김치 요리를 좋아해서 소비량이 많아 사먹는게 잘 안되더라구요. 따스한 밤 되세요~

      수정

  • 신기한별 2018.01.17 13:39 신고

    개인적으로 깍두기 넘 좋아합니당
    다른김치들과 달리 간편하게 먹을수 있어서 좋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9 16:33 신고

      배추김치보다 담그기에도 수월해 좋은 것 같아요^^ 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로빈M 2018.01.17 13:44 신고

    깍두기를 직점 담가서 드시는군요 ㅎ
    내공이 팍팍 느껴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9 16:34 신고

      헤헤~ 간단 레시피 따라해보았습니다^^ 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문moon 2018.01.17 14:38 신고

    ㅎㅎ 부지런하십니다.
    무깍뚜기를 바로 먹을수도 있는 방법 이군요.
    요구르트 넣은 즉석동치미도 얼마전에 해봤는데 요구르트 넣은 깍뚜기도 맛이 좋을것 같습니다.
    풀을 안쑤고 밥을 갈아넣는 방법은 예전부터 써왔는데
    밥이 덜 갈려도 금방 잘 삭더라구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9 16:37 신고

      오~ 동치미에도 요구르트가!!ㅎㅎㅎ 동치미 너무 좋아해요!! 그런데 여기서 담그면 시원하고 깊은 맛이 안나더라구요ㅠ 재료탓인지 곰손때문인지^^;; 밥이 덜 갈려서 저는 한 번 더 갈았는데 금방 삭는군요! 다음번에 잘 참고하겠습니다^^ 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블블리 2018.01.17 19:15 신고

    익으면 라면에 넣어먹어도 맛있는 깍두기죠! ㅎㅎㅎ 황금레시피 메모에 적어둬야겠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9 16:40 신고

      오호~ 라면에 깍두기를 넣어 먹어도 맛있군요~ 안해봤는데 시도해보겠습니당^^ 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둘리토비 2018.01.17 22:05 신고

    전 순대국을 먹을 때, 김치보단 깍두기하고 같이 먹어요~
    그렇게 조화가 잘 되더군요. 나중엔 깍두기 국물까지 부어서...^^

    또 국밥 먹을 때, 깍두기를 찾아야 겠어요~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9 16:42 신고

      무가 소화력을 도와서 좋은 것 같아요^^ 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GeniusJW 2018.01.17 23:43 신고

    ㅎㅎ~
    캐나다에서도 깍두기를 담가드시는군요~~
    전 한국에서도 안먹는데요..ㅠ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9 16:43 신고

      헤헤~ 김치두 다 취향이 있는 듯해요^^ 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카멜리온 2018.01.18 00:45 신고

    요구르트 두 병의 마술!! ㅎㅎ
    마지막 사진 정말 맛있어보입니다.
    부모님은 깍두기를 잘 드시는데 저랑 누나는 30대인데도 깍두기는 안먹어요~ 어렸을 때부터 안먹어서...
    저는 무는 말랑말랑한 애만 좋더라구요. 쇠고기무국이나 꽁치조림 고등어조림 동태탕 어묵탕 등등...
    김치는 배추김치 좋아합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9 16:44 신고

      깍두기 안 좋아하시는군요^^ 서양에서도 무를 잘 안 먹더라구요. 저는 무 김치, 무 요리 다 좋아해요. 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8.01.18 01:20 신고

    완전 멋진 레시피에요.
    요구르트 보고 감탄사가 절로 나왔네요. ㅋ
    젓갈 냄새에 민감한 저에게 딱 맞는 레시피가 아닌가 싶네요. ㅎㅎ
    집에 깍두기가 없어서 그런지 너무 먹음직스러워보이는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9 16:52 신고

      젓갈 냄새에 예민하다면 요구르트 레시피 괜찮겠네요^^ 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저녁노을* 2018.01.18 04:47 신고

    물김치 금방 담가 먹을때도 요쿠르트 넣으면 좋지요ㅎㅎ

    잘 보고가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9 16:52 신고

      아하~ 물김치에도 한 번 넣어봐야겠어요. 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8.01.18 07:10 신고

    레시피 팁으로는 김칫소에 요구르트 2병이 들어가는군요? 요구르트를 넣어 만들은 깍두기는 바로 먹을 수 있군요?
    만드는 방법을 사진과 글로 자세하게 소개해주셔서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겨울철에 깍두기는 만능 밑반찬 용으로도 밥 한공기 뚝딱 일 것 같습니다^^

    답글 수정

  • 시골청년v 2018.01.18 11:53 신고

    살림9단 실력자 답게, 깍뚜기가 정말 맛있게 보입니다. ㅎ 밥도둑 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9 16:55 신고

      헤헤~ 초간단 레시피 따라했을 뿐입니다아~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PinkWink 2018.01.18 13:26 신고

    잘보고 갑니다~~~~^^ 이 글 보니 라면먹고 싶네요 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9 16:57 신고

      ㅎㅎㅎㅎ김치와 라면은 뗄 수 없지요! 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T. Juli 2018.01.18 19:02 신고

    와우 요쿠르트 넣고 깍뚜기 너무 맛이 좋을 느낌입니다.
    한 번 담가보고 싶어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9 17:00 신고

      레시피가 너무 간단하고 새로웠습니다~^^ 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평강줌마 2018.01.18 22:38 신고

    무김치에 요구트를 넣는 것이 이색적이네요. 이 방법으로 한 번 만들어 보아야겠어요. 꾹 누르고 갑니다. 즐거운 목요일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9 17:01 신고

      이색적이면서 초간단한 레시피였어요. 새콤달콤한 맛을 좋아하신다면 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베짱이 2018.01.18 23:41 신고

    요구르트가 비법이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9 17:03 신고

      이색적인 레시피였네요. 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