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치킨이 그리울때 찾아가는 캐나다 토론토/오타와 치킨체인 'the Fry'

캐나다 토론토/오타와 한국 치킨 체인 'the Fry'

이민 생활 10년 하는 동안 타지에서 어떤 한국 음식이 제일 생각나는지에 대한 질문을 종종 받곤 하는데요. 처음 2년 동안은 이것저것 먹어본 모든 한국 음식이 문득문득 생각이 났지만, 연수가 더해지면서 엄마의 소소한 밑반찬과 캐나다에서 먹기 힘든 신선한 해산물 요리가 가장 그리웠고 그다음으로는 막 배달된 바삭한 프라이드치킨과 매콤달콤한 양념치킨이 제일 그립더라구요. 아마도 캐나다 프라이드치킨의 맛이 한국에서 먹던 맛이 아닌지라 아쉬움이 더 커서 그랬던 것 같아요. 오늘은 그 아쉬음을 한결 씻어낼 수 있는 캐나다 토론토와 오타와에 있는 한국 치킨 체인점 'the Fry'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참고로 홍보하는 글이 아닌, 순수한 이용 후기 글입니다.

북미 치킨 요리는 이렇다!

북미 치킨윙입니다

북미 레스토랑이나 마트에는 우리나라처럼 닭 한 마리를 조각 내 튀긴 요리는 흔하지 않아요. 대부분 치킨윙(chichen wings)으로, 닭의 날개와 다리에 다양한 소스 중 택일한 소스가 발라 튀기거나 구워져 나옵니다. 크기가 손가락 크기로 작은 편이나 1개당 1,000~1,500원 정도로 가격은 싼 편은 아니에요. 크기가 작아 주로 애피타이저로 먹어요.

로티세리 구이 치킨입니다

북미 레스토랑에서 주메뉴로 먹는 치킨 요리는 프라이드가 아닌, 꼬챙이에 닭고기를 끼워 돌려가면서 굽는 로티세리(rotisserie) 치킨이 인기가 더 많아요. 이렇다 보니 바삭한 튀김옷을 지닌 한국 치킨이 종종 생각날 수밖에 없지요.

'the Fry' 오타와(Ottawa) 다운타운 지점

the Fry 오타와입니다

수도 오타와 다운타운에 있는 'the Fry'입니다. 캐나다 국립아트센터에서 크리스마스 캐럴 공연을 보고 일행과 함께 늦은밤에 찾아갔어요.

한국 치킨 레스토랑입니다

제일 안쪽 테이블에서 찍은 사진인데요. 규모가 그리 크지 않아요. 제가 머물 동안 한국 손님이 주를 이뤘고 외국 손님은 보지 못했어요.

메뉴입니다

주 메뉴는 한국 스타일 치킨 요리이고, 그 외 떡볶이, 짬뽕, 어묵탕, 튀김이 있어요.

옥수수콘입니다

애피타이저로 옥수수콘이 나왔어요. 치즈는 없었지만, 추운 날에 따뜻한 음식을 먹으니 맛있었어요.

사이드 디시입니다

밑반찬으로 치킨무, 파스타 샐러드, 양배추 샐러드 콜솔로(coleslaw)가 나왔어요. 초간단 양배추 샐러드의 황금레시피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프라이드치킨입니다

반반치킨($30) 중 프라이드치킨이에요. 한국 BBQ 치킨보다는 튀김옷이 덜 바삭한 편이고 재래시장에서 파는 치킨의 식감과 비슷했어요. 매운 양념 소스와 함께 나오며, 소스는 무료 리필해주더라구요.

양념치킨입니다

반반 치킨 중 양념치킨이에요. 프라이드치킨과 함께 곁들여 나온 소스에 버물려진 건데요. 소스에 고추장이 들어갔다는 느낌은 거의 들지 않았고 케첩, 핫소스, 다진 마늘이 주를 이룬 맛이었어요. 외국인들을 위한 배려였는지 모르겠지만, 매운맛보다는 단맛이 더 강했습니다. 기대했던 맛은 아니었지만, 그리움을 덜어낼 만한 맛이어서 맛있게 먹었네요.

순살 파닭입니다

순살파닭($20)이에요. 제가 캐나다에 온 뒤로 파닭이라는 신메뉴가 나와서^^;; 한국 방문 시에 파닭을 2번밖에 먹지 못해 맛을 비교하기는 애매한데요. 개인적으로 모든 요리에 들어간 파를 무척 즐겨 먹는 편인데 순살파닭에 올려진 파채에는 진물이 많이 나와서 깔끔한 맛은 나지 않아 맛보고 더 이상 먹지는 않았어요. 소스는 간장과 식초로 인하여 짭조름하면서도 새콤달콤한 맛이었는데, 겨자나 마늘맛은 거의 나지 않았던 것 같아요. 한 번 맛보고 손길은 양념치킨으로 다시 ㄱㄱ했습니다.

'the Fry' 오타와(Ottawa) Barrhaven 지점

the Fry 오타와입니다

수도 오타와의 남서쪽에 위치한 Barrhaven 지점이에요. 다운타운 지점은 한국인이 운영하고, Barrhaven 지점은 중국인이 운영한다는 말은 들었는데 주인이나 주방장을 직접 만나지 않아 잘 모르겠네요. 두 곳 모두 영어 구사에 능숙한 한국인 종업원이 있었어요.

다이닝 홀입니다

다운타운 지점은 주방이 홀에서 보이지 않은 구조였는데, Barrhaven 지점은 홀에서 보이는 구조였어요. 다만, 진열한 테이크아웃 박스에 가려 자세히는 잘 보이지 않았지만요. 카운터 위에는 여러 대의 TV가 설치돼 스포츠 바의 인테리어 컨셉이었지만, 저희 갔을 때에는 홀에 있는 1대의 TV 빼고는 모두 꺼진 상태였어요. 북미 스포츠 바(Sports Bar) 문화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다이닝 홀입니다

다운타운 지점보다 다이닝 홀 천장도 넓고 테이블 간격이 널찍해서 개방감이 있어 좋았어요.

한국 주류 판매입니다

음료는 크게 생맥주($6~7), 병맥주($5~6), 소주 및 소주 칵테일($15~19), 막걸리($18), 탄산음료($2~2.75)가 있어요. 북미 레스토랑에서 소주 및 막걸리 한 병에 세금 별도 평균 15달러로 비싼 편이에요. 주류 판매점에서 소주는 세금 별도 평균 10달러, 막걸리 8달러 정도입니다. 한국과 다른 캐나다 주류 판매법과 음주 문화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음료입니다

저희는 평소에 술을 전혀 마시지 않아 탄산음료를 시켰어요. 아이를 위해 주스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캐나다 겨울입니다

한국 치킨을 먹겠다고 눈발과 영하 기온을 헤치고 30분 넘게 운전해서 찾아왔어요.ㅎㅎ 그래서 더 맛있게 먹었던 것 같아요.

반반 치킨입니다

반반 치킨을 주문했어요. 기본적으로 제공하는 사이드 디시는 다른 지점과 거의 같았어요. 남편은 프라이드가 더 맛있다고 하는데 저는 양념이 더 맛있었어요. 맛의 차이라기보다는 부먹과 찍먹의 취향 차이 같네요^^;;

양념치킨입니다

양념치킨에는 깨가 뿌려져 나오는데요. 거의 대부분의 북미 학교에서는 깨와 참기름이 들어간 식품이 반입 금지예요. 견과류 식품 알레르기 환자가 많기 때문이에요. 또한, 알레르기가 없더라도 깨와 친숙하지 못해 한국 음식에서 깨를 일일이 하나씩 제거하고 먹는 사람도 종종 봅니다. 메뉴판에는 음식에 깨가 들어간다는 문구도 없었기에 저도 음식이 나온 후에서야 알았거든요. 만약의 사고 및 개인적인 음식 취향을 위한 배려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어요.

케이팝 뮤비입니다

TV에서 K-Pop이 계속 나왔는데, 얼마 전에 세상을 떠난 샤이니 종현의 무대가 나오더라구요. 개인적으로 대중음악을 거의 듣지 않아 종현의 노래에 관한 개인적인 추억을 갖고 있지는 않지만, 유언장을 보니 마지막까지 혼자서 몸부림을 치며 이기려다 지쳐 떠난 것 같아 가슴이 아프더라구요. 모두들 화려하고 부한 연예인의 삶을 동경하지만, 그 안에 스며든 우울증은 면류관의 무게로 치부하며 당연하게 여겨 그 누구도 주목하지 못했나 봅니다.

테이크아웃 포장입니다

반반치킨은 닭 한 마리 정도의 양인데, 저희 세 가족 중 대식가가 없어서 배불리 먹고도 남아서 포장을 부탁했어요. 저희가 먹는 동안 다이닝 홀에는 손님은 없었지만, 테이크아웃을 하러 온 외국 손님들은 꽤 있어 인상적이었어요. 아마도 손가락 크기만 한 치킨윙보다는 양이 많고, 양에 비해 가격도 착한 편이라 인기가 많을 듯해요.

가격입니다

치킨 한 마리($30)와 탄산음료 3개($6)에 13% 세금과 15% 팁을 더해 $40.47로 원화 3만 5천 원 정도예요. 세금과 팁이 높은 북미에서 그리 비싸지 않은 그렇다고 싼 것도 아닌 적당한 가격 같아요.

'the Fry' 지점 소개

  • 토론토(Toronto)
    • Bloor 지점(524 Bloor St. W)
    • Wellesley 지점(544 Young St.)
  • 토론토(Toronto)-노스욕(North York)
    • Cummer 지점(6012 Young St.)
    • Sheppard 지점(4864 Young St.)
  • 오타와(Ottawa)
    • Ottawa 지점(280 Elgin St.)
    • Barrhaven 지점(80 Marketplace Ave.)

캐나다 대도시 1위 토론토와 수도 오타와에 총 6개 지점이 있으며, 토론토 노스욕에 있는 두 지점만 'foodora' 배달 앱을 통해 배달이 가능합니다. 그 외 지역은 각 지점에서 직접 문의해 배달 여부를 확인해야 할 것 같아요.

한국 치킨과 비교한다면 그리 맛있는 편은 아니지만, 한국 음식에 대한 그리움을 씻어줄 만한 맛이에요. 한인이 밀집된 북미 대도시 토론토(Toronto)나 뉴욕시티(NY) 이외의 지역에서 한국과 똑같은 맛을 찾는다는 자체가 욕심이라는 것을 이민 생활 10년 하는 동안 여러 한국 음식점을 다니고 직접 한국 음식을 해 먹으면서 많이 느꼈기 때문이에요. 그러기에 앞으로도 양념치킨이 그리울 때면 종종 찾아갈 것 같네요. 따스한 한 주 보내시길요^^

39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sword 2018.01.15 17:27 신고

    중간에 영하 30도에 치킨을 향해 달려가셨다는 부분에서 급 눈물이... ㅠ_ㅠ..

    여기 체인 관리가 잘되는거 같아요
    이런곳 한곳만 있으면 정말 외롭지 않을 느낌...
    피곤하고 힘들고 뭔가 그리울때 기댈 수 있는 한국맛이 될것 같아요 ㅠㅠ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7 07:26 신고

      하~ 공감 감사요! 한국음식을 먹고 싶다는 것에는 심리적인 요소가 상당히 많은 것 같아요. 겨울이 되면 더욱 그래서 한국 음식을 더 자주 해먹게 되네요. 따스한 저녁 되시고 이사 준비 잘 하시길요^^

      수정

    • sword 2018.01.17 12:58 신고

      진짜 겨울되니까 저도... ㅠ_ㅠ

      얼마전부터 닭갈비에 꽂혀서...
      요즘 닭갈비만 노래를 부르고 있는 요즘입니다 엉엉
      이사하는거 너무 힘들어요 ㅠㅠㅠㅠㅠㅠㅠ

      수정

  • 7년연속우수사원 양정석 2018.01.15 18:15 신고

    양념치킨 먹고 싶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7 07:28 신고

      양념치킨은 언제나 옳은 것 같아요ㅎ 따스한 하루 되세요!

      수정

  • 둘리토비 2018.01.15 22:54 신고

    전 파닭 좋아해요~^^
    순살치킨은 좀 느끼한데, 거기에 파무침이 더해지면 좀 더 환상적인 맛이 되죠~

    그렇다고 지금 한국의 밤시간에 치킨의 유혹을 받지는 않습니다만...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7 07:30 신고

      ㅎㅎㅎ 파닭의 환상적인 맛에도 흔들리지 않으시네요ㅎ 이곳 파닭은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은 아니었네요. 따스한 하루 되세요~

      수정

  • T. Juli 2018.01.15 23:10 신고

    와우 반반 맛이 너무 좋을 것 같아요
    가끔 치킨도 좋지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7 07:33 신고

      오랜만에 한국 치킨 먹어서 좋았어요^^ 따스한 하루 되세요~

      수정

  • 로빈M 2018.01.15 23:12 신고

    타지에서 먹는 치킨이라 더욱 맛있을 것 같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7 07:35 신고

      그런 것 같아요^^ 추운 날씨에 건강 유의하시고 따뜻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GeniusJW 2018.01.15 23:58 신고

    ㅎㅎ~
    그래도 나름 한국의 치킨들과 비슷해서,
    현지에서 먹기 괜찮겠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7 07:37 신고

      맞아요^^ 한국 치킨의 그리움을 잠시나마
      달랠 수 있었네요! 따스한 하루 되세요~

      수정

  • peterjun 2018.01.16 01:37 신고

    이거 보니 치킨이 먹고 싶어지네요. ㅠ
    넷째가 노가다 경험을 해보고 싶다며, 친구 아버지를 따라 세종시에 가서 일을 하고 있네요.
    이녀석이 없으면 아무도 치킨 먹자고 안하거든요. ㅋ
    이 추운 날씨를 뚫고 가서 드셨군요. 전 개인적으로 양념치킨 엄청 좋아해요.
    튀긴 음식을 그리 좋아하지 않다 보니, 후라이드는 취향이 아니네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7 07:39 신고

      넷째 학교 정해졌나요? 피터준님이 잘 키워서 동생들이 다 철든 것 같아요. 추운 날 안 다치고 좋은 경험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8.01.16 03:40 신고

    북미 레스토랑이나 마트에서 판매하는 치킨 요리는 대부분이 치킨윙 으로 나오나봐요? 사진상으로 보면
    한국의 패스트푸드 점에서 판매하는 크기가 작은 치킨윙이랑 유사해보입니다.

    캐나다에서 생활을 하시다보면 정말 한국음식이 그리울 때가 있을 것 같습니다.
    bbq 치킨 만큼 맛나지는 않지만 오타와 치킨체인 'the Fry'에서 양념치킨을 드시고 그리움을 달래셨군요?
    포스트 잘 읽고 갑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시고 건강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7 07:42 신고

      손가락만 한 치킨윙 10개에 만 원이 넘어서 든든하게 먹고 싶을 때 대개 아쉬워요~ 공감해주셔서 감사드려요. 미세먼지 조심하시고 따스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저녁노을* 2018.01.16 05:42 신고

    맛있어 보입니다.
    사진으로는...ㅎㅎ

    잘 보고가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7 07:44 신고

      똑같은 맛은 아니지만, 그리움을 잠시 달랠 수 있었어요. 미세먼지 조심하시고 따스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8.01.16 07:50 신고

    한국엔 참 여러 종류가 많고 새로운게 자꾸 생기는데
    북미에는 없군요
    그나마 이렇게라도 있어 향수를 달래실수 있다니 다행이십니다

    여긴 가장 많은것 중의 하나가 치킨 프랜차이즈인데..
    블리스님 치킨 프랜차이즈 창업 하셔도 되실듯 할것 같은 생각이
    언뜻 들었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7 07:50 신고

      헤헤~~ 저는 생존형 요리라서 맛있는 음식을 먹고 싶은 만인의 행복을 지켜주기 위해 하면 안 됩니다ㅋ 한국에서 먹던 맛은 아니지만 그리움을 달랠 수 있어 좋았어요^^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시골청년v 2018.01.16 09:10 신고

    생각보다 가격이 나쁘네요 ㅜ_ㅜ
    한국 치칸값이 저렴하다는걸 다시 한번 느껴봅니다~ 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7 07:53 신고

      손가락만한 치킨 윙 한 개에 1천 원 넘게 받는 서양 레스토랑보다는 양이 많아 나름 괜찮은 것 같아요. 한국 치킨 넘 그립습니다아~ 미세먼지 조심하시고 따스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세아이멋진아빠 2018.01.16 10:03 신고

    외국에서 만나는 치킨무~~~
    외국에서 치킨 먹을때 치킨무가 나온다는데 대단하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7 07:55 신고

      아~생각 없이 당연히 여기고 먹었는데ㅎㅎ그러네요^^ 감사히 먹어야겠습니다. 미세먼지 조심하시고 따스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문moon 2018.01.16 10:49 신고

    ㅎㅎ 추운 날씨에 눈길을 뚫고 치킨 먹으러 가셨군요.
    한국과 맛이 비슷하다니 다행이네요. ^^
    가격은 한국보다 꽤나 비싸군요.
    우리애들도 치킨을 꽤나 좋아해서 자주 배달시키는데 저는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 서너개 맛보면 끝이지만..
    우리나라 사람들 치킨 많이 좋아하지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7 07:57 신고

      닭고기는 별로 좋아하는 편 아닌데 양념치킨은 종종 생각나더라구요ㅎㅎ 미세먼지 조심하시고 따스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뉴론7 2018.01.16 10:51 신고

    여름보단 치킨은 겨울이 더 먹을만 한거 같네요
    요즘은 대한민국 날씨가 갑자기 춥다가 ..
    헌데 가격이 부담이 되는데 한국도 가격이 금치킨으로 매년
    상승하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7 07:58 신고

      아~ 그러네요 추운 날 먹어서 더 맛있게 먹었던 것 같아요^^ 미세먼지 조심하시고 따스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드래곤포토 2018.01.16 10:52 신고

    한국의 치킨맛이 외국에도 잘 알려졌으면 하네요
    잘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7 08:04 신고

      토론토같은 대도시에는 한국처럼 맛있는 식당이 꽤 있는데 여기서는 너무 머네요^^ 미세먼지 조심하시고 따스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8.01.16 17:57 신고

    앗....여기만 들려면 배고파 지는 일인입니다....오늘은 야근이라.....곧 저녁을 먹으러 가려구요....

    근데 제가 제 블로그를 점검 좀 해보려구요.......
    속도도 잘 안나는 거 같고, 다른 블로그에 비해 좀 후달리는 느낌을 떨쳐버릴 수가 없어서요.....

    아무래도 이리 저리 많이 건들어서 그런듯 합니다...

    일단 HTML 소스코드를 메모장에 복사해 두고 원복시켜 보려구요....
    제 계획에 대한 조언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럴 때 아쉬운 게 전에 했던 단톡입니다.....흑흑...재밌었는데....도움도 되구요... 지금도 블머 하시는지요? 저는 통 안들렸어요 거길....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7 08:04 신고

      저 블머, 단톡 다 안해요^^;; 저두 블로그 만져야 하는데 모른척 하고 있네요ㅠ 실험에 성공하시길!! 건투를 빕니다아~!

      수정

  • 평강줌마 2018.01.16 18:26 신고

    너무 맛있어보여요. 몇 일 전부터 아들이 치킨을 먹고 싶다고 해서 드디어 오늘 양념치킨을 먹었어요. 캐나다에서 한국의 맛과 비슷하다니 신기하네요. 꾹 누르고 갑니다. 즐거운 화요일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7 08:06 신고

      오오~ 양념 치킨 드셨군요^^ 미세먼지 조심하시구요~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수정

  • 비키니짐(VKNY GYM) 2018.01.16 20:22 신고

    타국에서 저도모르게 한국의 맛있찾고있더라구요~
    치킨이 넘나 맛나보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7 08:09 신고

      맞아요~ㅎㅎ 어딜가나 그리운 한국의 맛입니다. 미세먼지 조심하시고 따스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IT세레스 2018.01.17 00:48 신고

    아아 치킨이 먹고 싶어집니다.ㅋ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8.01.17 08:09 신고

      치킨은 사진만 봐도 식욕 분출 메뉴이지요ㅎㅎ 미세먼지 조심하시고 따스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