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에서 끓여본 문어 랍스터 해물탕, 향수를 씻어내다

문어 바닷가재 해물탕 레시피

서쪽에는 태평양, 동쪽에는 대서양이 흐르고 전 세계 민물의 9%를 보유하고 있는 캐나다이지만, 정작 캐나다인은 해산물을 즐겨 먹지 않는데요. 먹는 종류도 바닷가재, 연어, 참치, 새우 등 몇 가지에 한정돼 있으며 거의 대부분 냉동 또는 통조림 식품으로 판매되고 있어 신선한 해산물을 맛보기 쉽지 않아요. 하지만, 어선을 둔 작은아빠와 물질을 하시는 작은엄마 덕분에 어릴 적부터 전복, 문어 등 갖은 해산물을 즐겨 먹어온 저였기에 캐나다 이민 10년 내내 가장 그리운 음식은 엄마표 밑반찬과 함께 바다향이 가득한 해산물 요리였던 것 같아요. 그런데 며칠 전 서양 마트에서 문어, 그것도 냉동하지 않은 문어를 발견했어요. 캐나다 한국 마트캐나다 중국 마트에서는 종종 봤지만, 서양 마트에서는 처음 본 것 같아요. 반가움에 고민할 것도 없이 딱 2팩뿐이었던 문어를 모두 집어 들었고, 그 옆에 반값 세일 중이었던 바닷가재까지 함께 사와 해물탕을 끓였어요. 그래서 오늘은 캐나다에서 끓여본 해물탕 레시피 나눔 하고자 합니다.

1. 해산물 준비 및 문어와 바닷가재 손질하는 법

캐나다 해산물입니다

  • 해산물 재료: 문어 小 1마리, 바닷가재 꼬리 小 2마리, 홍합 2줌, 새우 1줌

서양 마트에서 사온 문어 1마리, 랍스터 2마리, 새우, 한국 마트에서 사온 홍합으로 해물탕에 들어갈 해산물을 준비했어요. 문어와 랍스터의 크기는 작았지만 부부가 한 끼 식사로 먹기에 딱 좋은 크기였고, 게다가 50% 세일 중이어서 가격이 매우 착했네요. 손만 한 바닷가재 꼬리 하나에 약 2,500원 정도였어요.

문어 손질법입니다

문어 손질은 오징어 다듬는 것처럼 머리 부분에 가위집을 한 번 넣어 뒤집은 후 내장과 눈을 깨끗하게 제거하세요. 머리와 다리 사이에 있는 입도 제거해주세요. 밀가루 1~2 큰 술을 뿌려 빨판과 내장 등에 붙은 이물질에 밀가루가 달라붙게 한 후 흐르는 물에 비벼서 2번 씻어 주세요. 한 번 더 깨끗하게 씻고 싶다면 굵은소금을 뿌려 비빈 후 헹구면 됩니다.

캐나다 랍스터 손질법입니다

바닷가재는 꼬리 부분만 사용하기 때문에 손질이 쉬웠어요. 흐르는 물에 칫솔로 구석구석 문질러서 이물질을 제거했어요. 바닷가재는 껍질과 살이 잘 분리되지 않아 살이 으스러지기 쉽기 때문에 껍질째 요리하거나 데친 후 껍질을 벗기는 것이 좋아요. 국물 요리의 진한 맛을 위해 껍질째 사용했습니다. 랍스터 이외에도 캐나다에서 꼭 먹어야할 지역 특산물 12가지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2. 채소 준비

해물탕 채소입니다

  • 해산물 재료: 양파 1개, 당근 1/2개, 호박 1/2개, 무 1/4개, 파 2개, (양송이) 버섯 1~2줌, 고추 약간

채소는 따로 사지 않고 냉장고에 있는 채소를 활용했어요. 좋아하는 채소 위주로 준비하면 될 것 같아요. 2차로 칼국수를 먹을 예정이어서 칼국수 면도 준비했습니다.

채소 손질법입니다

보통 해물탕에 들어가는 채소는 나박 썰어 냄비에 눕혀 담지만, 저는 세워서 담는 편이라서 세워 담았을 때 전골냄비의 2/3 높이에 닿을 정도로 길쭉하게 썰었어요.

3. 해물탕 양념 만들기

해물탕 양념 만드는법 입니다

  • 해물탕(3인분) 양념: 고춧가루 2큰술, 고추장 1큰술, 된장 1/2큰술, 액젓 1큰술, 청주(미림) 1큰술, 다진마늘 1큰술, 생강 1/2작은술

해물탕의 맛은 해산물의 신선함과 양념장에 달려 있는 듯해요. 양념 비율을 '고춧가루:고추장:된장=4:2:1'으로 양념장을 만들면 가장 맛있는 것 같아요. 간은 액젓으로 보면 끝맛이 깔끔하면서도 진한 맛이 나 좋으며, 만약 액젓이 싫다면 국간장으로 대체하면 됩니다. 해산물에 생강즙 또는 생강가루를 넣으면 비린내도 잡아주고 감칠맛이 나서 좋습니다. 저는 칼칼한 맛을 좋아해 굵은 고춧가루 1.5큰술, 청량 고춧가루 0.5큰술을 섞어 사용했어요.

4. 해산물과 채소 냄비에 담기

전골냄비입니다

25.5cm 크기의 전골냄비에 재료를 모두 담았어요. 보기 좋은 떡이 맛도 최고라고 눈으로 먹는 맛도 있기 때문에 예쁘게 담으면 좋은 것 같아요.

전골냄비 재료 담는법입니다

냄비에 담는 요령은 모든 재료를 퍼즐을 맞추듯이 빈 공백 없이 끼워서 담아야 육수를 넣고 끓일 때 재료가 흩어지지 않아 모양이 예쁘게 유지가 되어요. 호박, 양파, 대파처럼 가벼운 채소는 길쭉하게 썰어 세워 담으면 많은 양을 담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끓인 후에도 제자리를 잘 지키고 있어 좋아요. 문어의 모양을 살리기 위해 무만 문어 밑에 깔았어요.

5. 육수와 양념장 넣고 끓이기

채소 육수 만드는법입니다

육수 5컵과 양념장을 넣었어요. 멸치 다시마 채소 육수를 항상 끓여 두기 때문에 냉장고에 있던 것을 사용했어요. 평소에 육수 만들 때 국멸치, 디포리, 다시마에 한 주 동안 재료 손질할 때마다 남는 채소 자투리를 얼려 놨다가 함께 넣어요. 이번 주에는 양배추, 당근, 무, 양파가 남아 함께 넣어 끊였어요.

휴대용 가스레인지입니다

해물탕은 식탁에서 끓이면서 먹어야 제맛 같아요. 특히, 재료를 한꺼번에 담아 동시에 끓이기 때문에 익은 재료부터 하나씩 꺼내서 먹는 재미가 제법 쏠쏠합니다.

6. 밑반찬 및 소스 준비하기

해물탕 소스입니다

조갯살과 새우가 5분 이내에 익기 때문에 그 사이에 밑반찬과 소스를 빠르게 준비했어요. 밑반찬은 깍두기, 숙주나물, 미니 오이로 간단하게 준비했습니다. 오이에 파마산 치즈 가루를 뿌린 후 초고추장에 찍어 먹으면 맛있어요. 소스는 스윗 칠리소스, 핫 소스, 초고추장, 와사비 간장을 준비했어요. 저는 해산물 그대로의 맛과 향을 좋아해서 소스 없이 먹는 편인데, 남편은 평소 찍먹을 매우 좋아하는 편이라 다양하게 준비해 봤어요.

7. 해산물부터 먹기

해물탕 끓이는 법입니다

냄비에 재료를 꼼꼼하게 심었더니(!) 팔팔 끓어도 대부분의 재료가 듬직하게 제자리를 지켜주고 있었어요.

문어입니다

문어는 젓가락으로 가장 두꺼운 부분을 찔렀을 때 부듣럽게 쑤욱 들어가면 다 익은 거예요. 문어의 크기에 따라 6~15분 정도 걸리는데, 제가 산 문어는 작은 크기라서 6~7분 만에 다 익었어요.

해물탕 해물입니다

해산물만 모아 그릇에 담았어요. 너무 푹 익히면 재료가 질겨지기 때문에 익는 동시에 바로 먹는 것이 좋아요. 채소는 칼국수와 먹을 때 먹기 위해 남겨 뒀어요. 향긋한 바다 내음이 가득한 문어를 얼마 만에 먹어보는지 씹는 내내 행복감이 입안 가득 채워지더라구요.

캐나다 바닷가재입니다

손만 한 바닷가재라서 껍질을 벗기고 나니 손바닥만 한 길이의 살이 나오더라구요. 양은 많지 않았지만 쫄깃하니 정말 맛있었어요. 바닷가재 꼬리 껍질을 벗기는 방법은 꼬리 부분을 가위로 잘라낸 후, 둥그렇게 휘어 볼록 튀어나온 부분에 가위를 넣어 껍질을 자르면 살을 쉽게 발라낼 수 있어요.

8. 칼국수 끓여 먹기

칼국수 끓이는 법입니다

해산물을 먹는 동안 냄비에 육수를 더 붓고 냄비에 덜 담은 채소 자투리와 칼국수 면발을 넣고 끓였어요. 면발은 찬물에 2번 정도 헹궈서 넣어 주세요. 간은 액젓 또는 국간장으로 보면 됩니다.

해물 칼국수입니다

진한 육수에 채소 가득한 칼국수 한 그릇이 뚝딱 나왔어요. 남편이 제 바닷가재 껍질 벗겨 주느라 정작 본인은 바닷가재 맛을 미처 보지 못해 뒤늦게 칼국수 면과 함께 먹더라구요.^^;

문어 숙회입니다

실은 문어 사온 밤에 해물탕 끓일 다음날까지 기다릴 수 없어 조금 더 큰 한 마리는 숙회로 바로 해 먹었어요. 평소에 커피 외엔 야식을 거의 안 먹는 편인데 마치 하루의 첫 끼를 밤늦게서야 챙겨 먹는 것처럼 정말 맛있게 먹었네요.ㅎㅎ

캐나다 친구들 중 연어, 참치, 새우 외의 해산물은 전혀 먹지 않은 친구들이 꽤 많아 30살이 넘어서 바닷가재를 처음 먹어봤다며 SNS에 자랑하는 친구도 있고, 저희 집에서 접대한 홍합 요리로 생애 처음 홍합을 맛봤다면서 신기해하는 친구도 있어요. 하지만, 신선한 해산물을 즐겨 먹고 자란 저로서는 바다 향이 전혀 나지 않은 캐나다의 냉동 해산물이 이민 생활 내내 마냥 아쉬웠는데요. 며칠 전 득템한 신선한 문어 두 마리로 겨울마다 감기처럼 찾아오는 향수병을 조금 씻어낼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먹는 내내 바다맛 난다!, 맛있다!, 행복해!를 연발하는 제 모습에 웃음이 나오기도 하고 행복은 정말 사소한 것, 특히 맛있는 음식에서 온다는 진리를 또 느꼈네요.ㅎㅎㅎ 2017년이 다 가기 전에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하는 맛있는 식사로 진한 행복을 느끼시길 바라요.^^

35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