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코다리찜 황금레시피 솔직 후기(장단점 비교)

백선생 코다리찜 만드는법

명태를 겨울철 찬바람에 꾸덕꾸덕 반건조 한 것을 코다리라고 하는데요. 생태와 북어의 중간 상태로 생선 살의 식감이 생태보다 쫄깃하고 북어보다 부드러워 종종 즐겨 먹어요. 캐나다 한국 마트에서 주문한 코다리를 고이 모셔뒀다가 찜 해먹으려고 했는데 문득 백종원 레시피가 있을까 싶어 검색하니 역시나 있더라구요. 그래서 평소에 하던 요리법에서 벗어나 새로운 방법으로 만들어봤어요. 그럼, 만인이 인정한 백선생의 코다리찜 황금 레시피를 조리 순서대로 풀어 볼까요?

1. 재료 준비하기(3~4인분)

재료 준비입니다

  • 재료: 코다리 2마리(680g), 무 0.5개(500g), 양파 0.5개, 대파 1.5개, 청양고추 3개, 홍고추 1개
  • 양념: 고춧가루 2큰술, 고추장 1큰술, 진간장 0.5컵, 액젓 2큰술, 설탕 2큰술, 다진마늘 2큰술, 다진생강 0.2큰술, 참기름 0.5큰술

2. 생선 손질하기

코다리 손질법입니다

꼬리와 지느러미를 가위로 잘라 주세요. 비린내를 제거하기 위함이에요. 냉동 코다리라면 완전히 해동되기 전에 조리를 해야 쫄깃한 식감을 더 살릴 수 있어요.

생선 손질법입니다

내장 부분을 솔로 깨끗하게 닦아 주세요. 쓴맛을 덜어내기 위함이에요. 손질을 마친 코다리를 깨끗한 물에 한 번 헹궈주면 됩니다.

3. 부재료 준비하기

생선 조림입니다

무는 1cm 두께로 잘라 냄비 바닥에 깔아 주세요. 하지만, 백종원 레시피는 물을 많이 넣는 편이라 조리 시간이 길어질 듯해 저는 1cm 조금 넘는 두께로 도톰하게 썰었어요.

생선찜입니다

무 위에 손질한 코다리를 올린 후 채썬 양파, 굵직하게 썬 대파와 청양고추를 넣어 주세요. 저는 채썬 청양고추밖에 없어서 요리 마지막 부분에 넣었어요.

4. 양념 준비하기

생선조림 양념입니다

무-코다리-양파-대파-고추를 얹은 후 참기름을 제외한 양념(고춧가루 2큰술, 고추장 1큰술, 진간장 0.5컵, 액젓1.5큰술, 설탕2큰술, 다진마늘2큰술, 다진생강2작은술)을 모두 넣어 주세요. 다른 레시피와 달리 물을 넉넉하게 넣는 편이라 양념장을 따로 만들 필요 없이 재료 위에 각각의 양념을 바로 넣어도 양념이 조리 도중에 스스로 풀리더라구요.

생선 조리기입니다

물 3컵을 넣어주세요. 주로 조림을 할 때 0.5~1컵 정도만 사용하는데 생각보다 물의 양이 많아 살짝 적응이 안되긴 했습니다. 그래서 간장을 반 컵이나 사용했나 봐요.

5. 조리기

조리 방법입니다

센불과 중불 사이에 불을 두고 무가 익을 때까지 조리거나 입맛에 따라 조리 시간을 조절해도 됩니다.

동그랑땡 만드는법입니다

평소의 조림 레시피보다 물의 양이 많아서 가스레인지 옆에 서서 양념을 끼얹어 가면서 바닥이 타지 않게 수시로 확인할 필요가 전혀 없더라구요. 그래서 조리는 동안 쇠고기 동그랑땡을 대량 생산할 수 있었어요.

백종원 코다리찜 레시피입니다

어느 정도 다 조려졌다가 싶으면 채썬 고추와 참기름을 넣고 마무리하면 완성입니다. 무가 다 익었으나 물의 양이 여전히 많아 보여 저는 중불 이상에서 약 1시간 정도 조렸어요. 그래도 물이 자작하게 제법 많더라구요.

코다리찜으로 든든한 겨울 별미

코다리찜입니다

드디어 완성입니다. 생선 살과 무를 집다가 부서지지 않게 무와 생선을 분리해서 담았어요.

백선생 코다리찜 만드는법입니다

막 만든 동그랑땡, 새우와 브로콜리 샐러드, 배추김치, 갓김치, 깍두기를 반찬으로 했는데 코다리찜과 잘 어울렸어요. 무의 칼칼하고 달달한 맛과 코다리 생선살의 쫄깃한 식감으로 빈 그릇을 들고 보온밥통을 향해 자꾸 가게 된다는 게 함정이었지요.

백종원 코다리찜 레시피 솔직 후기

코다리 효능입니다

기본 레시피에 비해 물의 양이 많아 간을 맞추기 위해 양념이 더 들어가고 더 오래 조려야 한다는 비용면의 불편함은 있었지만, 물의 양이 많이 들어갔기 때문에 기본 레시피와 달리 가스레인지 옆에 서서 양념을 골고루 끼얹어 가면서 바닥이 타지 않게 수시로 확인할 필요가 전혀 없어 조리의 편리함이 있었어요. 또한 넉넉한 양념물에 오래 조려서 생선 살의 쫄깃함은 유지하되 안까지 양념이 골고루 배어 있어 맛있게 먹을 수 있었네요. 만약, 다시 하게 된다면 물의 양을 1컵 이내로 사용하는 저의 평소 레시피와 3컵을 사용하는 백종원 레시피를 절충해 물 2컵을 사용하고 양념의 양을 조금 줄여서 다시 시도해보고 싶네요.

코다리는 맛도 좋을 뿐 아니라, 숙취 해소, 간 기능 개선, 시력 보호, 저열랑 다이어트 식품, 피부 노화 지연, 소화 촉진, 구내염·구순염 염증 예방 등 효능도 풍부해 건강을 위해 챙겨 먹으면 좋을 것 같네요. 건강하고 맛있는 음식으로 삶의 즐거움과 활력을 동시에 누리시길 바라요.^^

26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