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기 캐나다 상업거리를 걷다

날씨가 정말 좋은 어느 날... 넓게 펼쳐진 푸른 하늘을 창문을 통해 올려다보니 집에 있으면 안 될 것 같아 일단 차에 올라탔어요. 어디를 갈까 잠시 고민하다가, 제가 사는 오타와에서 약 1시간 거리(남쪽으로 56km)에 있는 작은 도시를 찾아가기로 했어요. 현재 인구 3,500명이 사는 Kemptville 도시에는 19세기 초반에 형성된 상업 거리의 모습을 최대한으로 보존한 구시가지가 있었어요. 오늘은 그곳의 모습을 전해보고자 합니다. 캐나다의 작은 시골에 있는 1800년대의 구시가지를 향해 출발해볼까요?


캐나다 온타리오 주 캠프빌


캠프빌(Kemptville) 구시가지(Old Town)에 도착했어요. 이곳은 1830년부터 1857년까지 Kemptville에서 비즈니스가 꽤 활발하게 번성했던 곳입니다.  


캠프빌 구시가지 로터리 공원


로터리 공원(Rotary Park) 모습이에요. 시계탑이 구시가지의 분위기와 제법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사진에서 차가 달리는 도로가 구시가지의 주요 거리 Prescott Street입니다.  


캐나다 리도 강


로터리 공원 바로 옆에 다리가 있어 리도 강(Rideau river)을 위에서  바라볼 수 있었어요. 하늘과 강물의 푸르름이 눈부실 정도였네요. 


공원 기념수


캐나다 공원에는 가족 중 죽은 자를 기념하기 위해 유족이 만들어 기증하는 벤치, 나무, 꽃밭, 조각상 등을 많이 볼 수 있는데요. 공원 나무 밑에도 작은 기념비가 있어 살펴보니, 어느 아이가 신경아 세포종이라는 희귀한 소아암에 걸려 3년의 짧은 생을 마치고 쉬고 있었네요. 딸이 자신보다 어려 보이는 아이의 기념비 앞에서 떠나지 못하고 무척 안타까워했어요.  


중고 서점


공원을 떠나 구시가지를 본격적으로 걷기 시작했어요. 처음 들린 곳은 중고 책방이었네요. 책에 쌓인 먼지와 오래된 종이의 퀴퀴한 냄새마저 살갑게 느껴졌네요. 아이와 머무르면서 책 3권을 골라 매우 저렴한 가격에 사 왔답니다. 


캐나다 시골 마을 까페


작은 카페도 보였어요. 카페 입구에 앞에 나무와 칠판으로 만든 안내 표지판에 AC & Wifi라고 적혀 있어 매우 인상적이었어요. ㅎㅎ 도시에 있는 카페에서는 에어컨 가동과 와이파이 제공이 당연한 건데, 시골 마을에는 손님에게 어필하는 매력이 될 수도 있겠구나 싶었네요. 


6.25 전쟁 전사 군인 기념비


길을 따라가다 보니 North Grenville 고등학교가 나왔어요. 입구 쪽에 유난히 큰 동상이 있길래 다가가보니, 제1, 2차 세계대전과 6.25 전쟁에서 전사한 이 마을 출신의 캐나다 군인을 위한 기념비가 있었네요. 캐나다 곳곳에서 이와 같은 한국 전쟁 전사 군인 기념비를 꽤 자주 볼 수 있어요. 전사 군인의 희생을 늘 잊지 않고 기억하려는 캐나다인의 모습이 느껴졌네요. 아이와 함께 기념비 앞에 서서 감사의 마음을 작게나마 전해보았습니다. 



캐나다 아파트


겉으로 보기에는 대저택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임대형 월세 아파트입니다. 캐나다 도시의 다운타운에는 이런 형태의 아파트가 많은데요. 큰 주택의 내부를 여러 세대분할해 임대합니다. 대부분 오래전에 지은 건물이 많아 시설은 그리 좋지 않지만, 교통 접근성이 대체로 좋아 인기가 많아요.


홈 데코 스토어


장식품을 판매하는 스토어였어요. 도시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상품이 많아 둘러보는 재미가 꽤 있었네요. 사진에 나온 것처럼 우정 컵, 우정 유리 오너먼트, 향초, 액자 등 종류가 다양했는데요. 액자에 적힌 "집이 더러워도 양해해주세요. 아이들이 추억을 만들고 있답니다." 귀가 인상적이어서 찍어 봤어요. 청소하기 귀찮아질 때 저희 집 현관 입구에 걸어두고 싶어지네요.ㅋㅋ


캐나다 장로 교회


성 베드로 장로교회(St. Paul's Presbyterian Church)입니다. 바로 길 건너편에는 성 요한 연합 교회(St. John's United Church)도 있었네요.


핸드메이드 제품


구시가지에 있는 스토어 중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Kemptville Crafters' Market입니다. 내부에 들어가 주인에게 물어보니, 현지 장인과 예술가들이 직접 만든 수제품들을 한 곳에 모아서 판매하고 있다고 해요. 니트 헤어밴드, 입체 수제 카드, 양말 머핀, 미국 TV 애니메이션 심슨 가족(The simpsons)과 디즈니 미니언즈(Disney Minions) 캐릭터 인형 등 판매제품 모두 수제품들이었어요.  


나무 화덕 구이 빵


제가 가장 기대했던 곳인 Grahame's Bakery니다. 1885년부터 나무 화덕에 빵을 구워 온 베이커리로, 캐나다에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나무 화덕 빵집 중 한 곳입니다. 제가 방문했을 때 여름휴가를 가서 문이 닫혀 있었네요. ㅠ.ㅠ 빵 맛을 보기 위해서라도 다시 와야 할 것 같아요. ㅎㅎ


캐나다 시립 도서관


저희 가족은 새로운 도시에 가면 관공서나 도서관을 꼭 찾아가는 편이에요. 구시가지에 있는 시립 도서관(North Grenville Library)에 들려 각자 자리를 잡고 한 시간 정도 책을 읽었네요. 


캐나다 수상 레저 스포츠


도서관에서 나와 드라이브와 산책을 번갈아하면서 주변을 돌아봤어요. Kemptville에는 약 150km의 산책 및 자전거 도로(Settlers' Grant Trail)가 있어요. 산책로를 따라서 흐르는 리도 강(Rideau river)에는 카누, 카약, 동력 보트, 제트 스키 등 수상 레저를 즐기는 사람들이 종종 보였어요. 카누를 타려고 찾아갔더니, 렌트하는 곳이 이미 문이 닫혔더라고요. 계획 없는 여행이었기에 이 정도의 변수는 가뿐히 감내해야 겠지요.ㅎㅎ


개인 보트


리도 강을 따라 주택들이 있었는데요. 주택의 정원에서 이어지는 강가에 개인 부두를 설치해 보트를 정박해놓은 모습이네요. 캐나다 부자들의 여름 휴양 문화 중 하나입니다.


옥수수 밭


옥수수, 콩 등 논밭과 소와 말 우리가 있는 농장을 따라 마지막 드라이브를 하며 집으로 돌아왔네요.


Kemptville 구시가지에는 주요 스토어와 레스토랑이 총 22곳, 신시가지에는 40여 곳이 있는 인구 3,500명의 작은 도시였어요. 하지만, 옛적의 아름다움과 현대의 편리함을 공간적으로 구분하여 특색을 살린 점이 인상적이더라고요. 작은 시골 마을을 통해 캐나다 19세기 상업 거리의 모습을 연상해보는 시간이 되셨길 바라봅니다. 아름다운 추억과 힘찬 꿈이 함께 하는 오늘이 되시길요. ^^

13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T. Juli 2016.09.08 01:58 신고

    운치 있고 아름다운 캐나다를 보게 됩니다.
    멋지네요

    답글 수정

  • 空空(공공) 2016.09.08 08:04 신고

    파란 하늘과 푸른 강물이 정말 마음을 상쾌하게 해 줍니다
    이런 풍경을 보노라면 자연히 마음도 여유로워지겠습니다

    아기자기한 소도시의 모습.정겹습니다
    이 작은 마을에도 먼곳의 우리를 위해 싸우다 전사하신분이 계셨군요
    그분들의 영령에 고개를 숙입니다

    행복한 하루 마무리 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8 13:19 신고

      자연은 제 상황과 상관없이 마음에 무언가를 채워주는 힘이 있는 것 같아요. 여행지에 갈 때마다 발견하게 되는 전쟁 기념비에 마음도 아프고, 감사가 더해집니다. 소중하게 이룬 평화를 더 귀하게 생각해야 겠더라고요. 항상 정성껏 읽어주시고 나눔해주셔서 감사드려요. 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미친광대 2016.09.08 10:07 신고

    과거의 상업도시라 했지만, 굉장히 정갈하고 아름답네요. 1800년대에 번창했던 곳이라 그럴까요. 아님 비지니스 지역이라 그런걸까요. 왠지 여긴 미국의 향기가 느껴지기도 하네요. 덕분에 멋진 곳을 알게 됐네요. 캐나다는 시골도 시골스럽지 않은(?) 느낌이 많이 듭니다. 오늘도 멋진 하루셨길 바래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8 13:21 신고

      아..시골스럽지 않은 느낌...뭔지 알 것 같아요ㅎㅎㅎ 생각해보니, 그렇네요. 아주 작은 시골에 가도 도시의 화려함만 뺐을 뿐, 이런 분위기였던 것 같아요. 항상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려요^^ 리유도 잘 있는지 궁금하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속좁은유지니 2016.09.08 12:02 신고

    맞아요.. 가끔 하늘이 너무 이쁘거나 좋으면 집에 있으면 안될것같은 생각이 들때가 있어요. 저도 그럴때면 일단 무조건 나와요...ㅎㅎㅎ
    결국가는곳이 커피숍이긴 하지만..ㅎㅎㅎ Bliss님이 사시는 곳에서 조금만 가면 저런 아름다운 곳이 나온다니 부럽기 그지 없어요..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8 13:22 신고

      날씨가 주는 힘이 따로 있는 것 같아요ㅎㅎ 언제 한 번 같은 장소에서 커피 한 잔 해보기를 바래봅니다^^ 즐거운 오후 되세요!

      수정

    • 속좁은유지니 2016.09.09 15:01 신고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정말 날씨가 주는 힘 있는것같아요..네..저도 저의 아지트인 커피숍들이 몇곳은 있어요.내일 날씨 좋으면 한번 여유를 부려볼까요?ㅋㅋTGIF!!!

      수정

  • peterjun 2016.09.08 13:03 신고

    약간 정적인 느낌이 들면서도 참 평화롭다는 생각이 들게 되는 풍경들입니다.
    천천히... 구경하다보면 마음이 편해질 것 같아요.
    베이커리 문이 열렸다면 참 좋았을텐데~ 라는 아쉬움이 저도 느껴집니다. ^^
    언제봐도 아름다운 캐나다의 자연 풍경은 참 좋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8 13:23 신고

      걸어다니는 사람도 거의 없을 만큼 한적한 시골 마을의 거리였네요. 대형 스토어가 들어서있는 신시가지는 그나마 조금 더 낫더라고요ㅎㅎ 앗, 베이커리!! 실은 그 베이커리에 혹해서 1시간을 달려간건데, 다음에 도전해볼까 합니다ㅎㅎ 의미있는 하루가 되시길요^^

      수정

  • 천장위거울 2016.09.08 16:19 신고

    사진속에서 여유로움이 느껴지네요. 실상은 어떨지 모르지만..이렇게나마 캐나다를 구경하고 갑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8 22:19 신고

      한적하다 못해 고요했던 마을이어서 너무나도 여유롭게 다녔네요. 편안한 굿밤 되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