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와 다른 캐나다 태아 초음파 검사

 캐나다 임신부가 갖는 의료복지 혜택, 어디까지? 


세계적인 복지국가 중 하나인 캐나다는 의료보험 제도가 잘 발달돼 있어, 예방접종, 검진, 수술, 입원 등 거의 모든 치료비를 주(province) 정부에서 부담하고 있어요. 중산층 기준 4~60만 원 정도의 연간 의료보험비를 납부하면, 신생아 예방 접종부터 시작해 의사 진료, 검사비, 수술비, 입원비 등을 전액 무료로 받을 수 있어요. 다만, 치과 검진 및 치료(사고로 인한 치아 부상은 무료), 의약품, 시력 교정, 물리치료 등 몇 가지 의료 관련 서비스는 제외입니다. 직장이 있는 경우 주 정부에서 지원해주지 않는 부분을 회사 복지 차원로 가입한 사설 보험을 통해 비용의 80% 이상을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임신 여성이 캐나다 주 정부 의료보험에 가입돼 있으면, 부인과 진료, 검사, 분만, 입원, 분만 후 검진까지 모두 주정부 의료보험을 통해 무료로 받을 수 있습니다. 신생아 예방접종 또한 무료입니다. 이 중에서 임신 여성이 받는 태아 초음파 검사에 대해서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몇 번 할까?


캐나다 임신 여성은 임신 중 초음파 검사를 평균 2회(최소 1회) 합니다. 하지만 의무적인 사항이 아니며, 임신부가 원하지 않는다면 하지 않아도 됩니다. 저를 포함해 제 캐나다 친구들은 모두 2회 했어요. 

 언제 할까?

 

캐나다 임신 태아 초음파 검사12주 태아 초음파 사진


첫 번째 검사 : 10주~13주 

정확한 임신 날짜, 태아 심장 박동, 쌍둥이, 다운증후군 여부에 대해서 검사합니다. 이 무렵의 태아의 크기와 모양이 곰 모양의 젤리 같아서 gummy bear라고 불러요.ㅎㅎㅎ


두 번째 검사 : 18주~22주

장기(심장, 위, 신장, 방광 등), 복부 둘레, 머리 둘레, 척추, 태반, 탯줄, 양수, 구순구개열(언청이)  여부 등을 검사합니다. 



 왜 할까?


2번의 검사를 통해 임신 여부, 태아의 모습, 아이의 성별을 알 수도 있겠지만, 궁극적인 목적은 아이가 자궁에서 잘 자라고 있는지를 확인하는 차원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임신 초기에 임신 여부를 초음파 검사로 확인받는 경우가 많으나, 캐나다에서는 그런 경우는 거의 없어요. 저의 경우, 집에서 임신 테스트 한 후 임신인 것을 알게 되어 산부인과를 찾아갔어요. 의사를 통해 임신을 확인받고 싶었지만, 산부인과 의사에게서 들은 말은 매우 의외의 말이었어요. "오기 전에 테스트해봤나요?" "네, 임신으로 나왔어요." "그럼, 임신 맞아요. 틀린 경우 거의 없어요. 임신부용 종합 비타민을 사서 챙겨 드시고, 9주에 봅시다. 축하드려요." 이게 끝이었습니다. 진료하는 데 2분도 채 걸리지 않았어요. 번갯불에 콩 구워 먹는 것보다 더 빠른 진료에, 의사 만나기 전에 긴장했던 제 모습이 살짝 민망해지더군요. 9주차에 다시 갔더니, 청진기로 태아 심장 소리를 들려주며 건강하다고 알려줬어요.  



 어디에서 할까?


캐나다 임신 태아 초음파 검사


우리나라는 병원 시스템이 논스톱 형태로 한 곳에서 이뤄지는 곳이 대부분이지만, 캐나다는 분업이 너무(?) 잘 되어 있어요. 검사 시기가 될 무렵 산부인과 의사가 검사 요청서를 주면 그것을 들고 영상의학과 의원을 찾아가야 합니다. 산부인과와 함께 있는 곳이 거의 없어 대부분 차를 타고 가야 해요. 초음파 검사자(sonographer)는 검사 결과에 관하여 임신부에게 설명할 의무가 없습니다. 저의 경우에는 태아가 현재 몇 주차이고, 정상적으로 잘 자라고 있다는 말해줬어요. 검사 결과는 검사소 측에서 의사에게 전달합니다.  



 임신 중 평균 2회 이상 검사하는 경우


하복부 진통이 심하거나 출혈이 있을 시 첫 번째 검사(10~13주)를 하기 전인 6~10주 사이에 검사받을 수 있지만, 특이하거나 심각한 증상이 아닌 이상 산부인과 의사가 검사를 제안하거나 추천하지 않습니다. 임신을 눈으로 확인하고 싶거나 태아에 관한 불안과 궁금증을 덜기 위한 목적으로 검사를 하지 않아요. 저 같은 경우에는 5~7주차에 생리통 만큼이나 강한 착상통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반듯이 누워서 쉬라는 말 이외에 별다른 진료를 받거나 별도의 검사를 추천받지 않았어요. 


2회의 검사를 받은 후  의사가 검사가 더 필요하다고 여길 시(15% 이내) 검사를 임신 여성에게 제안할 수 있어요. 예를 들어 이전에 출산한 아기가 평균보다 작았거나, 쌍둥이를 임신했거나, 당뇨 등 임신 합병증이 있는 경우, 태아가 평균보다 매우 작거나 큰 경우 세 번째 검사를 제안할 수 있으며, 이 역시 거절할 수 있습니다. 



 추가 또는 3D 초음파 검사가 가능한가?


산부인과 의사가 의료 목적으로 제안한 2회의 검사는 2D 흑백 촬영이며, 무료입니다. 하지만, 3D 또는 4D 초음파 검사, 개인적인 이유로 추가로 받은 초음파 검사는 개인 부담입니다. 참고로, 7년 전에는 2D 흑백 촬영 1회당 최소 200달러(20만 원)이었습니다.   



 내 아이의 성별을 알 수 있을까?


18~22주 사이에 하는 두 번째 검사에서 아이의 성별을 알 수도 있어요. 다만, 검사자의 의무 사항은 아닙니다. 대체로 "아빠 닮았네요." "바비 인형을 좋아할 것 같아요." 등 성별을 유추할 수 있는 말을 해주는 것 같아요. 하지만, 일부 병원에서는 아이의 성별을 알려주지 않는 정책을 가진 곳도 있습니다. 현재 임신 중인 캐나다 친구는 서프라이즈 베이비를 갖고 싶다며, 검사자나 의사에게 성별을 알려주지 말라고 미리 부탁했다고 해요. ㅎㅎ



 부작용 있을까?


30년째, 임신부의 초음파 검사가 이뤄지고 있는 동안, 부작용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예를 들어, 출산 시 신생아 몸무게, 아동 백혈병 및 암, 시력 및 청력 기능 손실, 난독증 등과 연관성이 없다고 보고 있는데요. 다만, 검사 시 발생하는 보통 1도 이내의 열이 아닌, 그 이상의 열(36도에서 40도까지 올라가는 경우)이 복부에 전해질 경우 문제가 된다고 해요. 



결론적으로, 임신한 캐나다 여성 대부분은 임신 중 최소 1번, 평균 2번 초음파 무료 검사를 받지만, 의무는 아닙니다. 대부분의 캐나다 의사들은 명확한 의료 사유가 없는 초음파 검사는 지양해야 하며, 검사의 횟수를 최소한으로 줄여야 한다는데 동의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와 다른 캐나다 태아 초음파 검사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었기를 바라봅니다. 건강한 9월 되세요!^^  

26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미친광대 2016.09.06 10:10 신고

    제 동생의 경우가 떠오르네요. 첨에 캐나다 갔을때 의료보험 적용을 받지 못해 비싼 금액으로 초음파를 검사했는데, 한국과는 전혀 다른 퀄리티에 놀랐다고 하더라구요. 생각보다 넘 열악해서 ㅎㅎ 암튼 지금은 시민권자라 아이 태어날 때도 그렇고 정말 복지를 제대로 누리고 있다고 하더라구요. 그런건 참 부러워요. 여긴 건강보험, 생명보험, 실비 등등 다 가입해도 개별적으로 내야 하는 돈이 더 많으니 ㅠ. ㅜ 헬조선 맞는것 같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6 12:27 신고

      ㅎㅎㅎ맞아요. 생각보다 열악해서ㅋㅋㅋ 지금도 그러네요. 거의 무료 의료 서비스라서 최첨단 시설을 바라는 것도 욕심이긴 하네요ㅜ.ㅜ 한국의 의료 복지가 조금 더 나아지면 좋을텐데, 민영화 우려까지 나오니 걱정이네요. 오늘도 나눔 감사합니다. 맛점의 힘으로 파이팅!하시길요^^

      수정

  • YYYYURI 2016.09.06 10:20 신고

    좋은 정보 정말 잘 읽고 갑니다. 미처 알지 못했던 정보들이네요. ㅎㅎ

    답글 수정

  • 베짱이 2016.09.06 12:35 신고

    태아의 성별에 관한 이슈는 확실히 민감한 부분인것 같아요.
    캐나다에서는 남아선호사상 같은 것은 없겠지만 태아의 성별의 차이에 따라
    극단적인 선택을 하거나 실망하는 가정은 없겠지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6 21:44 신고

      태아의 성별에 대해 크게 개의치 않은 것 같네요. 게다가 건강하게 잘 자라서 부모를 만나는 아이가 아니더라도 감수하고 기쁘게 맞아주는 분위기인 것 같아요. 저 역시 엄마이지만, 그런 분들의 용기가 정말 위대해 보여요. 편안한 굿밤 되세요^^

      수정

    • 베짱이 2016.09.07 07:30 신고

      그렇군요.
      저도 친구중에 애아빠가 있는데
      참 육아는 전쟁이더군요.

      그런 관점에서 생각해보면
      욕심이 생기지 않는 다는게 엄청
      대단한것 같아요.

      수정

  • peterjun 2016.09.06 13:08 신고

    저도 제 조카 사진을 얼마 전에 봤었네요.
    요새 한국도 서비스들이 잘되어 있어서, 웹에서 관리할 수도 있더군요.
    작은 제수씨 알려주느라... 저도 이래저래 봤는데..
    생명의 잉태는 정말 신비한 것 같아요.
    뱃 속에 아이가 있으면 어떤 기분이 들까? 라는 생각을 몇번 해보기도 했네요.... ㅋ
    캐나다의 뱃속아이를 대하는 부분은 확실히 선진국이라는 느낌이 물씬들어서 좋아보입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6 21:42 신고

      아^^ 초음파 사진 드디어 보셨군요! 결혼 준비부터 정착까지 하나하나 직접 도우셨던지라 기분이 묘하셨을 듯해요! 뱃속의 아이는 어떤 생각을 했을지....엄마인 저도 안 해 본 생각^^;; 컥....건조한 모성애에 반성을 해봅니다ㅎㅎ 한국이 훨~~씬 초음파 검사 기술과 서비스 측면에서 좋을 거예요. 여기는 더디 가는 분위기인데, 처음에는 적응을 못했지만 적응하니 좋은 점도 보이네요^^ 나눔 감사해요. 편안한 밤 되세요!

      수정

  • 천장위거울 2016.09.06 15:47 신고

    서프라이즈 베이비 ㅎㅎ 정말 탄생 그순간 알게되었을때 그 기쁨!!
    좋은 제도인거 같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6 21:40 신고

      서프라이즈 베이비 저는 못할 것 같아요ㅎㅎ 더군다나 아이가 나오기 전에 베이비 샤워도 성별에 맞춰 꼭 해주는 분위기인데 친구의 결정이 대단해 보였어요^^ 굿밤 되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6.09.06 21:18 신고

    설마 하며,,,, 혹시 하며......왔는데......아니었군요.....

    그냥 정보였어요...ㅎㅎㅎ 이제 퇴근하려구요~~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6 21:39 신고

      낚시 포스팅?ㅎㅎㅎ 예전부터 하고 싶었던 주제여서, 생각난 김에 오랜(?) 추억을 꺼내 보았네요^^ 굿밤 되세요!

      수정

  • 강시현 2016.09.07 01:47 신고

    저..저는 Bliss님인줄 ㅎㅎ
    아무튼 캐나다의 의료제도에 대해서 잘 알 수 있었네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7 02:02 신고

      안타깝게도 무료 사용가능한 이미지입니다!ㅎㅎ 저 예상치 못했는데, 이웃님들께 낚시성 포스팅이 된 기분^^;;;이 드네요.ㅎㅎㅎ 즐겁고 건강한 수욜 되세요!^^

      수정

  • SoulSky 2016.09.07 04:07 신고

    이 글을 보니까 갑자기 원정 출산이 생각나네요. 최근에..비싼 돈 주고 캐나다 국적 따려서 출산을 캐나다에서 한다고 하더군요. 이 글을 통해서 저도 복지는 재대로 알고가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7 04:50 신고

      전 보지 않았는데, 비정상회담에도 관련 내용이 나왔다고 들었네요. 9월부터 바쁘시겠네요^^ 새로운 변화 응원합니다!

      수정

  • 空空(공공) 2016.09.07 08:08 신고

    캐나다는 미국과 다르게 의료 복지(보험)가 아주 잘 되어 있군요
    의료 복지 잘된 나라가 정말 선진국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7 22:17 신고

      의료복지 제도가 좋아서 서민으로 살아도 큰 심적 부담이 없네요. 오늘도 수고 하셨습니다. 굿밤 되시길요^^

      수정

  • 평강줌마 2016.09.07 12:10 신고

    캐나다는 초음파 검사를 2번만 한다니 놀랍네요.
    저희는 임신 초기와 후기에 많이 했던 기억이 있는데......
    우리나라는 좀 많은 것 같아요. 병원에서 오랫 동안 기다려서 진료를 받았네요.
    오늘도 응원하고 갑니다. 좋은 일만 가득한 하루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7 22:18 신고

      한국보다 횟수가 적어 처음에는 의아했네요ㅎㅎㅎ 항상 응원 감사히 받습니다^^ 평강줌마님도 가족과 함께 늘 건강하고 행복하시기를 응원할게요!^^

      수정

  • 속좁은유지니 2016.09.07 14:27 신고

    와.. 좋은 정보내요..ㅎㅎㅎ 그리고 아기를 곰과 비슷하다고 부르는 이름이 너무 웃겨요.. 설명듣고 보니 또 그렇것같고..ㅎㅎㅎ

    답글 수정

  • 프라우지니 2016.09.08 21:46 신고

    Bliss님이 임신하셔서 직접 검사가신줄 알았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8 22:01 신고

      ㅋㅋㅋㅋㅋ의도하던 바가 아닌데...댓글 반응을 보니 낚시성 포스팅이 되어버렸습니다ㅋㅋㅋ 프라우지니님, 잘 지내셨나요?^^ 반가운 걸음 감사합니다. 간절기에 감기 조심하시고, 늘 건강하시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