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최고의 거리 '프티 샹플랭'의 매력

최고는 가장 으뜸이라는 最高(the best) 가장 오래됨이라는 最古(the oldest)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데요. 오늘은 북미에서 가장 오래된 번화가이자 캐나다 최고의 거리로 뽑혀, 최고의 두 가지 뜻이 모두 적용되는 캐나다 퀘벡시티의 프티 샹플랭(Petit Champlain)의 아름다운 매력을 소개해봅니다. 



어디에 있길래?



프티 샹플랭은 캐나다 퀘벡 주의 주도 퀘벡시티에 있어요. 퀘벡은 17~19세기 캐나다가 영국과 프랑스의 식민지 지배를 받을 당시 프랑스 식민지의 중심지였고, 현재까지도 프랑스계 캐나다인이 프랑스의 역사, 문화, 언어를 지켜가고 있는 지역으로 캐나다의 작은 프랑스라고 불리고 있어요.  

Petit-Champlain Petit(작은) Champlain(1608년에 퀘벡을 처음 발견한 프랑스의 아메리카 대륙 탐험가, 이후 캐나다 내 프랑스 식민지의 총독)이 합쳐진 이름으로, 퀘백 개척 당시 Champlain이 명했습니다. 



프티 샹플래 입구에 걸린 인증패를 보니, 2011년 캐나다의 아름다운 동네, 2014년 캐나다의 아름다운 거리에 뽑혔네요. 그 외 방송사와 잡지에서도 <북미에서 꼭 가봐야 할 곳> 목록에도 항상 포함되어 있는 곳이에요. 



찾아가는 길도 즐겁다!


퀘벡시티는 크게 구시가지(Old Quebec)신시가지(New Quebec)로 나뉘고, 구시가지는 다시 어퍼 타운(Upper Town)과 로어 타운(Lower town)으로 나누어져 있어요. 프티 샹플래 거리는 퀘벡시티 구시가지(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 내 로어 타운에 있습니다. 


1. 케이블카



퀘벡시티의 관광 중심지, 샤토 프롱트낙 호텔(Chateau Frontenac Hotel)입니다. 1893년에 세인트로렌스 강이 내려다보이는 성곽에 지어진 고전 양식의 호텔로, 제2차 세계대전 중 노르망디 상륙작전을 결정한 연합군 회의가 열렸던 곳으로 유명해요.



샤토 프롱트낙 호텔 앞에서 프티 샹플랭 거리로 바로 내려오는 케이블카(funicular)가 있는데, 무려 136년이나 되었습니다. 성인 1명 당 편도 $2.5(2,500원)으로, 거리가 짧아 20초 만에 내려옵니다. 


2. 계단



호텔에서 언덕을 따라 5분 정도 걸어 내려오면, 프티 샹플래 거리로 이어지는 유명한 계단이 보여요.



1635년에 만들어져 퀘벡시티에서 가장 오래된 계단으로, 경사가 급해 주민들이 목 부러지는 계단(The Breakneck Stairs)이라고 부르기 시작했다고 해요.


3.



퀘벡 여행이 3번째인 저희는 어퍼 타운에서 로어 타운까지 차를 타고 내려와 주차한 후, 프티 샹플랭 거리를 향해 걸어갔어요. 길 끝부분에 케이블카 철로가 보이지요? 가는 길에도 매력적인 가게가 많아, 몇 곳을 소개해볼게요.



북미 원주민 예술품과 프랑스풍 공예품을 파는 La Chasse-Galerie입니다. 북미에서 가장 오래된 번화가이다 보니, 원주민과 관련된 물품을 판매하는 곳이 많았어요.  



1985년 설립한 atelier la pomme 15명의 디자이너가 만든 가죽, 모피로 만든 의류 및 액세서리를 파는 곳으로, 유니크한 상품이 무척 많았어요.



길을 걷다 누군가 나를 쳐다보는 것 같아 고개를 들어 보니, 2층 창문에 늑대가 똬악!>.< 캐나다 원주민(First Nation)의 장식품, 의류, 액세서리 등을 판매하는 Mouche à feu였어요.  



좁고 짧은 거리가 최고의 거리가 된 이유



프티 샹플래 거리에 도착했어요. 목 부러지는 계단 앞에서 찍은 사진이에요. 200m도 채 되지 않은 이 좁은 거리가 대체 어떤 매력이 있기에 '최고의 거리'로 뽑혔는지, 자세히 살펴볼까요?^^ 



유리 공예 스튜디오 및 판매점인 Les Trois Corbeaux입니다. 창문에 줄줄이 매달린 핑크빛 유리 돼지에 이끌려 안으로 들어가서 보니, $54(54,000원)^^;; 근데 그만큼 너무 예쁘더라고요. 



기념품 가게 앞에 있던 바람개비 정원 장식품들이에요. 바람개비를 다양하게 활용한 아이디어가 재미있네요.



관광지이다 보니, 기념품 가게가 곳곳에 많았어요. 캐나다 상징인 북미산 사슴 무스(moose) 냉장고 자석도 보이네요. 우리나라에서는 엘크(elk)로 불리고 있지요.



세계적으로 유명한 식기(tableware) 컬렉션을 판매하는 30년 전통의 Pot en Ciel입니다. 그릇이 정말 예뻐서 하나씩 구경하는 재미가 제법 있어요. 다만, 개당 최소 3만 원부터 시작한다는.....



캐나다는 한국과 달리 디스플레이 기술이 그리 섬세하거나 세련되지 않은데요. 프티 샹플랭 거리에서는 다른 지역에 느낄 수 없는 색다른 디스플레이 매력이 느껴져 둘러보는 재미가 제법 있었어요.  



이곳은 Isabelle Malo 디자이너의 유리 공예 작품을 판매하고 있는 Boutique Fusion & Couleurs입니다. 화려한 색감이 꽤 인상적이었어요. 



friendship ball이라는 유리로 만든 오너먼트($25)로, 햇빛이 비치는 창문 곁이나 정원의 나무에 매다는 장식품이에요. 마음을 전하고 싶은 친구에게 하나씩 선물하는 의미 있는 물건이기도 해요. 



여러 개의 노란 창문마다 신발이 쪼르르 놓여 있어 인상적이었어요. 



안으로 들어가 보니 캐나다 최대 규모 모카신(moccasin) 판매점 AMIMOC이었어요. 모카신은 캐나다 원주민들이 신던 형태를 고스란히 살려 부드러운 가죽으로 만든 납작한 신을 말해요.  



기념품 가격은 관광지답게 조금 높았습니다. 참고로, 캐나다에서 가장 저렴하게 기념품을 판매하는 곳은 차이나타운에 있는 기념품 가게입니다. 




디자이너가 양모로 만든 목도리, 모자, 양말 등을 판매하는 Charlevoix Pure Laine입니다. 



건물 외관이 예뻤던 Le Lapin Sauté 레스토랑입니다. 저희도 때마침 배가 고파 메뉴판을 보니, 토끼 요리 전문점이더라고요.^^  



중간에 천사 날개와 테이블 그네가 있는 작은 공원도 있어요. 



공원 앞에서 바이올리니스트가 파헬벨의 캐논 변주곡을 연주하고 있었어요. 거리를 걷는 동안, 서너 명의 길거리 예술가들이 연주하는 감미로운 음악을 들을 수 있었답니다.  



퀘벡 조각가의 나무 장식을 파는 Sculpteur Flamand이에요. 지하 문을 열고 문턱에 조각품을 전시해둬서 내부까지 한눈에 다 보이더라고요. 색다른 포스가 느껴져서 안으로 들어가 봤어요.  



내부에 어마어마한 종류의 조각품이 있었는데요. 사진은 캐나다 원주민과 관련된 나무 장식이에요. 유니크한 스타일에 탁월한 마감 수준으로 퀘벡 여행자들에게 인기가 많은 곳 중 하나라고 해요.  



재활용 모피로 모자, 장갑, 스카프, 귀마개, 핸드백, 신발 등 의류 및 액세서리를 만드는 Éco Griffe입니다. 디스플레이에서 시크함의 끝이 느껴지네요.ㅎㅎ  



아기 돼지 삼 형제의 입간판이 매우 인상적이었던 T- Dingue입니다. 앞치마, 테이블 커버와 러너, 잼, 드레싱 등 주방 소품 및 식재료뿐만 아니라, 독특한 디자인의 의류를 판매하고 있었어요.



국제적인 브랜드 Aqua의 캐나다 독점 컬렉션 '항해' 아이템을 파는 Boutique Aqua입니다. 바다가 연상되는 시원한 느낌의 옷, 샌들, 모자, 가방뿐만 아니라, 식탁 커버, 쿠션, 야외 식기류 등 종류가 매우 다양했어요.   



가톨릭 종교 용품을 파는 Librairie Père Frédéric입니다. 묵주를 사진 속 수녀님들이 직접 만들어 팔기도 하더라고요. 파란색 수녀복이 인상적이었네요. 



거리의 끝부분에 있는 메이플 시럽 전문 판매점 La Petite Cabane à Sucre de Québec입니다. 메이플 시럽으로 만든 사탕, 팝콘, 초콜릿, 쿠키, 스프레드 등 다양한 제품이 있어요. 전 세계 메이플 시럽의 75%를 생산하고 있는 캐나다에서 벡이 메이플 시럽의 주생산지요. 



메이플 시럽을 끓여 차가운 눈(얼음) 위에 뿌린 후, 막대기로 돌돌 말아 만든 메이플 태피(Maple taffy)예요. 캐나다에서 꼭 먹어봐야 하는 먹거리 중 하나입니다. 




메이플 시럽 가게에서 몇 걸음만 더 가면, 3층 건물벽에 그려진 Fresque du Petit-Champlain가 보여요. 랑스 식민지 당시 노동자들의 생활 모습이 그려진 벽화로 퀘벡시티에서 손꼽히는 벽화 중 하나입니다. 



레스토랑을 찾아가는 길에 클래식 기타리스트의 연주가 정말 멋있어서 발걸음을 멈추고 들었네요. 자신의 연주를 녹음한 CD도 판매하고 있었지만, 저희는 기부만 조금 하고 왔어요.   



북미 신문이나 매거진에서 추천하는 맛집 중 하나인 la Chic Shake입니다. 캐나다 퀘벡이 고향인 기욤 패트리(비정상 회담 출연 중)도 추천한 맛집이기도 해요. 퀘벡 현지 재료로 만든 퀘벡 전통 감자튀김요리 푸틴(poutine) 그릴 햄버거를 먹었어요. 사이드 메뉴 없이 총 $54(54,000원)이 나왔어요. 퀘벡시티 음식점 중 가격이 착한 편인 데다가 맛은 더 착해서 여행 올 때마다 매번 찾아가는 곳이에요. 


북미에서 가장 오래된 번화가이자, 캐나다 최고의 거리 <프티 샹플랭>을 잘 둘러보셨나요? 

거리 곳곳마다 살아 숨 쉬는 약 400여 년의 역사와 문화, 예술인과 장인의 손길에 나온 유니크한 상품과 퀘벡 현지 이색적인 먹거리로 관광객들의 호평이 이어지는 곳 다웠습니다. 


도시 인구 51만 명의 퀘벡시티를 찾는 관광객 수가 매년 6백만 명이 넘을 정도로 많은데요. 그만큼 캐나다 동부 여행에서 꼭 가봐야 하는 곳으로 손꼽을 만큼 매력이 넘치는 곳이랍니다. 캐나다의 작은 프랑스, 퀘벡시티의 또 다른 매력을 즐겁게 보셨기를 바라며, 오늘 하루도 몸과 마음 모두 시원한 하루 되시길 바라요!   

24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SoulSky 2016.08.19 02:19 신고

    확실히 여름과 겨울은 느낌이 전혀 다르네요. 저희 부부 같은 경우는 겨울에 방문을 해서 이런 모습을 구경하지 못했어요. 물론 겨울만의 매력을 느끼기는 했지만요. 저는 개인적으로 여름 사진을 보니까 여름이 나은거 같은데요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8.19 02:24 신고

      저희도 늦겨울에 가서 아쉬워, 다시 다녀왔네요^^ 겨울은 겨울대로, 여름은 여름대로 나름의 매력이 있었어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6.08.19 08:24 신고

    언젠가 TV여행 프로그램에서 언뜻 봤던 기억이 납니다
    거리와 상점의 모습을 멋진 사진으로 보여 주셔서 제가 간듯한 기분이
    드는군요^^
    참 매력적인 도시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8.19 21:47 신고

      tv로 소개된 적이 있었군요. 알았더라면 여행 전에 보고 갔으면 좋았겠네요. 다른 지역에서 느낄 수 없는 색다른 매력이 있는 곳 같아요. 편안한 금요일 밤 되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6.08.19 14:18 신고

    저... 돈만 있다면 무한 쇼핑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너무 예쁜 물건들이 많네요.
    거리 모습도 참 멋지구요.
    사진으로만 봐도 이곳이 인기가 많을 수밖에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네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6.08.19 21:46 신고

      공감이요!! 가격이 상당하긴 했는데 다른 지역에서 볼 수 없는 유니크한 상품이 정말 많아 저도 너무 사고 싶었네요. 이번에 이외에도 꽤 많은 스토어를 둘러봤기에 다음 번에 가면 하나 사오려고 몇 개 찜해뒀네요. 한 주동안 달리느라 쌓인 피로 다 풀리는 편안한 밤 되세요.

      수정

  • my세상 2016.08.19 20:21 신고

    퀘벡은 역시 아름다워여.. 저도 겨울에 다녀와서 느낌 완전 다르네여..
    여름에 꼭한번 가봐야겠어여.. ^^

    답글 수정

    • Bliss :) 2016.08.19 21:21 신고

      겨울 운치도 멋지고, 여름의 생기도 좋았어요. 즐거운 금욜 되세요^^

      수정

  • jayhoon 2016.08.19 20:58 신고

    제가 곧 프랑스에 가는데 프랑스어가 적혀진 간판은 언제나 저를 설레게 합니다 chateau는 성이란 뜻이고 pomme는 사과라는 뜻입니다. pomme는 감자(pomme de terre)라는 뜻도 가지고있고 chateau는 스테이크라는 뜻도 가지고 있어서 두 단어를 합쳐서 pomme chateau라고 하는 스테이크와 곁들이는 감자요리도 있습니다^^ 하지만... 라팡 소떼는 좀 충격이네요 lapin과 saute(데치다)의 조합이라... 읽는것만으로도 오금 저리는 간판이었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8.19 21:13 신고

      저도 글 올리면서 상호명을 보고 놀랬네요ㅋㅋ리얼함에... jayhoon님..요근래 브로큰 잉글리쉬 글 두개 업뎃하신 거 잘 읽고 안부 인사 하려는데 댓글 입력이 안되네요ㅠㅠ 방명록도요. 여러번 시도해도 그림문자 입력되지 않아 안된다고ㅜ 전엔 보였는데 근래엔 제 컴엔 그림문자 입력칸이 안뜨더라고요. 이유가 뭘까요? 올만의 업뎃이라 반가움에 후루룩 달려갔는데...답글로나마 안부 인사 전해요. 멋지고 재미있는 글도 잘 봤구요^^ 게임으로 더위를 잘 이기고 계신 듯해 보였네요ㅎㅎ신나는 불금 되시길요!

      수정

    • jayhoon 2016.08.19 21:33 신고

      그림문자 시스템에 뭔가 문제가 있는것 같군요. 일단 이 그림문자 시스템은 해제를 했습니다. 조만간 스킨을 바꾸어야 하겠네요 ㅠ

      수정

    • Bliss :) 2016.08.19 21:39 신고

      앗^^ 감사요! ㅎㅎ 글을 재미있고 유익하게 쓰셔서 댓글쓰다보니 제법 길어졌는데...입력이 안돼 아쉬웠네요. 바쁘시더라고 글 종종 올려주셔서 애독자 관리하셔야 합니다ㅎㅎㅎ

      수정

  • 평강줌마 2016.08.20 07:06 신고

    너무 예쁜 상점이 많네요. 저였다면 유리공예 상점에서 계속 사고 싶어서 고민하고 있었을 정도이네요. 핑크 돼지가 예뻐보여요.
    우리나라는 비도 오지 않고 정말 덥네요. bliss님 사는 캐나다는 어떤가요? 시원한 여름이길 바라며 꾸욱 누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1 03:50 신고

      유리공예 예쁘더라고요^^ 저도 핑크 돼지가 눈에 아른아른ㅎㅎㅎ 여기도 덥지만 한국만큼은 아닌듯해요ㅡ 시원한 일욜 되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6.08.20 09:40 신고

    구경 잘 했습니다. 일주동안 휴가중입니다. 지금은 휴가중이구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1 03:41 신고

      일주일 휴가시군요! 가족과 함께 즐거운 시간 보내시길 바래요^^

      수정

  • %%% 2016.08.20 11:23 신고

    퀘벡 연재네요.
    캐나다에는 참 볼거리가 많네요.
    우리나라는 좀 문화적인 다양성이 좁은거같아서
    아쉬운 부분이기도 하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1 03:40 신고

      대신 캐나다와 비교할 수 없는 길고 아름다운 역사가 있기에 잘 보존하고 살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시원한 일욜 되세요!

      수정

  • 미친광대 2016.08.21 14:08 신고

    이뻐요! 색감도 아기자기한 모습들이 정말 프랑스를 많이 닮아 있는듯 해요! 캐나다는 사람들만큼이나 지역마다의 특색이 다양해서 더 볼거리나 경험해봐야 할 것들이 참 많은것 같습니다. bliss 님 덕에 자꾸만 캐나다 뽐뿌가 오네요! ㅎㅎ 덕분에 구경 잘 했습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2 09:14 신고

      캐나다는 어딜가나 다 비슷비슷하다는 착각을 조금씩 깨고 있는 것 같아요ㅎㅎ 캐나다 여행이 언젠가 이뤄지길 바라며, 새로운 한 주 활기차게 보내시길요^^

      수정

  • T. Juli 2016.08.21 23:27 신고

    아름다운 캐나다 퀘벡시를 보니 중세 느낌도 들고 좋군요.
    멋진 포스팅 즐감하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2 09:20 신고

      다른 캐나다 도시와 확실히 다른 분위기를 가지고 있는 것 같아요^^ 새로운 한 주도 건강하고 즐겁게 보내시길요^^

      수정

  • 임정영 nezeeye 2016.08.22 10:38 신고

    정말 여행뽐뿌가 오게 하는 bliss님! 당장 짐싸들고 가보고 싶어지네요~ 항상 bliss님의 Ottawa 이야기 잘 보고 있습니다^^ 프티 샹플랭의 사진들을 너무 잘 찍어주셔서 시간가는줄 모르고 한컷한컷 다 뚫어져라 봤어요ㅋㅋ 이제 월요일인데 한 주 활기차게 시작하길 바라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2 13:01 신고

      저기는 또 가보고 싶어요. 다음에 가면, 추억에 남을만 한 물건을 하나 꼭 사오려고요. 아이를 위해 정원에 꽂을 바람개비 하나만 딸랑 사고, 빈 손으로 온 게 무지 아쉽네요. 언젠가 캐나다 여행할 날이 오길 바래보네요^^ 오늘도 어김없이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