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대학 순위와 등록금 알아보기

지난 1월 28일까지 각 대학에서 정시 합격자 발표가 진행되었는데요. 진학하고자 하는 대학 순위와 등록금은 대학 진학자와 예비 진학자, 학부모의 중요 관심사가 분명합니다. 우리나라 대학 등록금은 세계에서 어느정도 비쌀까요? 아래 그래프는 OECD 국가 중 연간 대학 등록금이 높은 나라를 순서대로 보여주고 있는데요.

 

영국, 미국, 일본 다음으로 한국이 4위, 캐나다가 5위를 차지하고 있네요. 한국과 캐나다의 등록금 수준이 거의 비슷합니다. 


우리 나라 대학 등록금에 관한 기사를 보다가, 문득 캐나다 대학의 등록금이 궁금해지더라구요. 그래서 캐나다에서 우수한 대학 순위대로 각 대학의 세계 순위, 현지 학생과 유학생의 등록금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2015년 통계) 

 

2016.01.30 환율(C$1: \859)

1. 맥길 대학(McGill University)

 

- 세계 24위

- 퀘벡 주 몬트리올에 위치 

- 현지인 : $2,294~7,031 (197만~604만 원)

- 유학생 : $15,348~17,137 (1,319만~1,473만 원)

- 의대가 있는 대학 중 10년 연속 1위 차지

 

 

2. 토론토 대학(University of Toronto)

 

- 세계 34위

- 온타리오 주 토론토에 위치

- 현지인 : $6,220~10,980 (534만~944만 원)

- 유학생 : $ 27,240~35,280 (2,341만~3,032만 원) 

- 두각 분야 : 문학 비평, 통신 이론, 인슐린과 줄기세포 연구

- 1921년 토론토 대학의 약대에서 당뇨병 치료 약 인슐린 개발

 

 

3.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

 

- 세계 50위

-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 벤쿠버에 위치

- 현지인 : $4,988 (428만 원) 

- 유학생 : $22,578~$23,999 (1,940만~2,063만 원)

- 아시아와 가까운 위치 때문인지, 총 6만 명 학생 중 20%가 유학생

 

 

4. 앨버타 대학(University of Alberta)

 

- 세계 96위

- 앨버타 주 에드먼튼에 위치

- 현지인 : $7,069 (607만 원)

- 유학생 : $21,590 (1,855만 원)

- 예술과 인문학 분야가 인정받고 있음

 

 

5. 몬트리올 대학(University of Montreal)

 

- 세계 115위

- 퀘벡 주 몬트리올에 위치

- 현지인 : $2,294~7,031 (197만~604만 원)

- 유학생 : $15,338~17,127 (1,318만~1,473만 원)

- 524만 달러(425억 원) 연구비 할당받은 캐나다 주요 연구 센터 

 

 

6. 맥마스터 대학(McMaster University)

 

- 세계 149위

- 온타리오 주 해밀턴에 위치

- 현지인 : $6,145 (528만 원)

- 유학생 : $17,122~21,348 (1,472만~1,835만 원) 

 

 

7. 워털루 대학(University of Waterloo)

 

- 세계 152위

- 온타리오 주 워털루에 위치

- 현지인 : $6,234~7,578 (536만~651만 원)

- 유학생 : $20,860~22,156 (1,793만~1,904만 원)

- 공대가 유명함

 

 

8. 웨스턴 대학(Western University)

 

- 세계 192위

- 온타리오 주 런던에 위치

- 현지인 : $6,154 (528만 원)

- 유학생 : $18,866~21,127 (1,621만~1,816만 원)

- 의학, 과학, 비즈니스 교육과정이 유명함

 

 

9. 캘거리 대학(University of Calgary)

 

- 세계 204위

- 알버타 주 캘거리에 위치

- 현지인 : $5,386 (463만 원)

- 유학생 : $18,338 (1,576만 원)

- 뉴로칩(Neuro chip) 개발, 전 국무총리 스티븐 하퍼 졸업 대학

 

 

10. 퀸스 대학(Queen's University)

 

- 세계 206위

- 온타리오 주 킹스턴에 위치

- 현지인 : $6,205 (533만 원)

- 유학생 : $23,621~27,413 (2,030만~2,356만 원)

- 캐나다 최초로 여학생 입학 허가 & 총학생회 조직함

 

한국과 함께 등록금 순위에서 상위를 차지할 만큼 캐나다 대학 등록금도 적지 않습니다. 게다가 유학생의 등록금은 현지 학생보다 무려 3~5배나 비싸네요. 이상으로 캐나다 TOP10 대학의 세계순위와 등록금을 알아보았습니다. 대학 순위는 평균 수치이며, 단과대별 대학 순위는 또 다르다는 것을 참고하시면 좋겠습니다.  

 

대학 합격만을 위해서 학생도 학부모도 앞만 보면서 열심히 뛰어 왔는데요. 합격의 결실을 손에 쥔 기쁨도 잠시, 고액 등록금을 해결해야 하는 무게감이 묵직하게 다가옵니다. 진정한 앎의 기쁨과 미래를 향한 현실적인 그림을 그려야 할 대학 시절에 고액의 대학 등록금으로 젊은 지성인들의 날개가 펴지기도 전에 짓눌려지지 않기를 바라봅니다. 대학 합격자와 학부모님들, 파이팅!입니다.

16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peterjun 2016.01.30 17:05 신고

    와..... 장난 아니네요. 유학생이라면 ㅠㅠ
    이번에 넷째 녀석이 가는 학교 등록금 고지서가 나왔는데, 대략 450만원 정도 되더군요.
    문과 계열이라 그정도고 이공계열은 500만원 정도 하더라구요.

    하지만, 저희집은 5남매라... 다자녀혜택으로 등록금 할인을 크게 받을 수 있을지도 모르겠어요.
    아직 확실하지는 않지만, 제가 알고 있는 게 정확하다면 반값도 안될 것 같기는 해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2.01 10:50 신고

      저도 기사로 봤는데, 한국 등록금이 정말 많이 올랐더라구요. 저는 100만 원도 안되었는데...후덜덜....앗 -- ; 제 나이를 인증하게 되는 말인가요?ㅋㅋㅋㅋㅋㅋ
      다자녀는 등록금을 반으로 낮춰주는군요. 너무 맘에 드는 정책이에요. 월요병 없는 하루 되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6.01.30 20:38 신고

    등록금 모아 사업할 수도 있을듯^^
    저는 저희 아가들이 대학을 한국에서 다녔음 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2.01 10:53 신고

      그런 말이 있긴 있어요. 유학생, 이민자 받아서 나라 유지한다는 - -;; 말이요. 나라는 큰 데, 인구 수는 한국보다 적어서 경제가 늘 안 좋네요. 월요병 없는 하루 되길요^^

      수정

  • 평강줌마 2016.01.30 21:58 신고

    캐나다 유학은 아무나 갈 수 있는 것이 아니네요. 유학자금이 후덜덜하네요.
    저는 아이들 등록금과 방값을 미리 모아놓아야겠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2.01 10:54 신고

      유학자금이 꽤 많이 올랐네요.
      평강줌마님은 노후준비를 알차고 야무지게 하셔서...정말 부러워요. 이번 한 달 무사히 잘 버티시고, 3월의 산뜻한 출발을 응원해봅니다! 오늘도 힘내세요!^^

      수정

  • 소피스트 지니 2016.01.31 11:06 신고

    와 유학생들의 학비가 장난아니군요~
    그나저나 명불허전 영국!
    대학 등록금으로 어디 나라 하나 살려고 하나 봅니다. ㅎㅎ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2.01 10:55 신고

      공감해요.ㅠㅠ 유학생이 내야할 등록금이 현지 학생보다 4배가 넘네요. 월요병 없는 산뜻한 하루! 응원합니다^^

      수정

  • 2016.02.01 06:1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2.01 10:56 신고

      유학생에게 받는 등록금이 꽤 비싸네요. 캐나다에서는 세계 명문대학이 몇 개 없네요. 그래서 캐나다에서도 미국으로 유학을 많이 가는 듯 해요. 새로운 2월도 파이팅!입니다^^

      수정

  • SoulSky 2016.02.01 06:47 신고

    후훗 다행히도 이동네 대학은 없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2.01 10:57 신고

      앗! 인지하지 못했는데 그러네요. 캐나다에 세계 명문대학이 많이 늘었음 좋겠네요. 2월도 함께 파이팅!해요^^

      수정

  • 가은시은맘^^ 2016.02.01 13:23 신고

    현지인과 유학생의 등록금 차이가 아주 많이 나는군요.. ㅠㅠ
    저도 만약 나중에 큰딸이 유학간다고 하면 긍정적으로 생각해보자 하고 있었는데..힘빠져요...ㅠㅠ
    좋은 정보 잘봤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2.01 13:57 신고

      격차가 점점 더 벌어지는 느낌이에요ㅠ
      유학은 아니더라도, 워킹홀리데이 비자, 인턴, 교환학생, 어학연수 등 다양한 루트가 있으니 좋은 경험을 쌓는 기회가 생기면 좋겠네요. 맛점의 힘으로 오후근무도 파이팅!하시길요^^

      수정

  • jayhoon 2016.02.03 01:51 신고

    제가 아는 극도로 혐오하는 인간쓰레기 하나가 토론토대학 출신이죠... 그래서 저 혼자만큼은 토론토대학 나왔다고 하는 사람 있으면 무조건 무시부터 합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2.03 10:33 신고

      이런이런...트라우마같은 일이 있으셨나 보네요.
      캐나다에 그리 유명한 대학이 없네요^^;; 그래도 경쟁이 치열해 졸업하기 힘들다고 하니...그럴바에야 한국이나 미국으로 대학을 보내도 괜찮을 것 같아요. 물론 아이가 결정할 일이지만요ㅎㅎㅎ오늘 하루도 유쾌한 하루 되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