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치우는 법이 있다! 신기한 캐나다 제설 작업

캐나다는 겨울에 눈이 정말 많이 오는데요. 폭설 주의보가 내리는 날이면, 하루 만에 30cm 이상은 거뜬히 쌓이는 것 같아요. 사계절이 뚜렷한 한국에서 살았지만, 이렇게 많은 양의 눈이 한순간에 내리는 것은 흔치 않은 경험이기에 처음에는 마냥 신기해했답니다. 하지만 한 가지 더 신기한 것이 있었는데요. 눈이 순식간에 내려 쌓이는 것도 신기하지만, 그 많은 눈을 순식간에 치우는 캐나다의 제설 속도에도 매번 놀래고 있어요. 오늘은 캐나다의 신기한 제설 작업을 소개해 볼게요.^^

 

 

명령이다! 법에 있는 제설작업

 

캐나다 제설작업의 가장 큰 특징은 모든 건물의 소유자 혹은 거주자는 자기 건물의 보도에 쌓인 눈을 반드시 치워야 합니다. 이는 권장 사항이 아닌, Property Maintenance By-law No.2005-208 법에서 규정한 내용입니다.

 

 

시간은 24시간 이내!

 

모든 건물의 소유자 혹은 거주자는 건물을 오가는 보도 및 진입로에 쌓인 눈을 24시간 이내에 치워, 건물을 진입하는 사람의 안전을 보호해야 하는 책임이 있습니다.

건물과 이어지는 보도, 계단에 쌓인 눈이나 얼음뿐만 아니라, 지붕 처마 밑에 매달린 고드름을 제거해야 합니다. 만약 처마 밑 고드름이나 계단의 얼음을 제거할 수 없다면, 자갈, 모래, 소금을 뿌려 위험한 상황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해요.

 

 

쌓인 눈을 어떻게 치우지?

 

< 개인 주택 >

캐나다 겨울 제설 작업 눈 치우기

주택의 경우는 집 앞 도로에서 차고로 들어오는 진입로(driveway)에 쌓인 눈을 삽이나 작은 제설기계로 집 앞마당에 있는 양쪽의 잔디밭에 쌓아 올립니다. 집 앞마당에 있는 눈을 집 앞 도로에 쌓아 올리면 안 됩니다.

 

< 시설 : 학교, 관공서, 상업시설 등 >

캐나다 겨울 제설 작업 눈 치우기

시설의 경우는 굴착기같은 제설 차량으로 주차장의 한쪽 구석에 눈을 쌓아 올립니다. 눈더미 뒤로 보이는 건물이 월마트(Walmart)인데요. 월마트가 쌓아 놓은 눈더미로 제대로 보이지 않을 정도이네요. 지난 연말에 한 번 내린 눈으로 이렇게 어마어마한 눈더미가 만들어졌어요.

 

< 도로 >

캐나다 겨울 제설 작업 눈 치우기

시에서 주관하는 제설작업의 속도는 매우 놀랍습니다. 저녁에 함박눈이 내리는 것을 보고 잠이 들면, 아침에 도로는 깨끗해져 있어요. 다음날 출근길의 원활한 교통을 위해서 시의 제설작업은 밤새 이뤄집니다.

제설 트럭의 앞부분에 장착된 제설기로 눈을 긁어모아, 풍력에 의해 눈을 날려 도로 양쪽에 쌓이게 합니다. 트럭의 앞부분에서 눈을 치우는 동시에 트럭의 뒷부분에서는 눈을 녹이는 소금을 뿌립니다. 이때 뿌려진 많은 양의 소금이 차량과 도로 훼손시킬 뿐만 아니라, 환경 또한 오염시키고 있어요.   

눈을 치우는 순서는 고속도로 - 시내 주요 도로 - 주택가 도로입니다. 매우 심각한 폭설 경보가 아닌 이상, 다음 날 아침이면 주택가 도로까지 말끔하게 눈이 치워져 있습니다.  

 

스노우뱅크(snowbank)?

 

캐나다 겨울 제설 작업 눈 치우기

집, 시설, 도로에 쌓인 눈을 치워 만들어진 눈더미를 캐나다인은 스노우뱅크(snowbank), 스노우 마운틴(snow mountain)이라고 합니다.

 

눈이 한꺼번에 오기도 하지만, 겨우내 자주 오기 때문에 겨울이 깊어질수록 스노우 뱅크가 점점 커집니다. 2월 즈음 되면 집 마당 차도에 쌓인 눈을 잔디밭으로 쌓아 올린 눈높이가 2m가 넘어섭니다. 하나의 담이 되는 거지요. - -; 회사에서 퇴근한 남편이 피곤할까봐 오기 전에 삽질(?)을 하고 나면, 온몸이 쑤셔요. 그래도 매번 딸이 도와(?)줘서, 빨리는 못 하지만 늘 즐겁게 하네요.^^

 

각종 시설의 주차장에 쌓아 올린 눈더미의 크기는 더 어마어마합니다. 특히 사거리, 인도, 학교, 철도에 쌓인 스노우 뱅크가 시야를 가리거나 보행의 불편을 주는 정도로 크다면, 24시간 안에 치워야 합니다.

 

 

스노우 뱅크 눈은 어디로? 

 

캐나다 겨울 제설 작업 눈 치우기

언덕 위에 눈이 쌓인 것이 아니라, 도로에 쌓인 눈을 치워 만들어진 스노우뱅크입니다. 이 눈더미는 어디로 갈까요? 지역마다 다 다른데요. 쌓인 눈을 트럭으로 옮겨 담아 한적한 시골 들판, 공터, 호수, 강버립니다. 하지만 이는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기도 하는데요. 눈을 치우고 나서 도로가 미끄럽지 않도록 어마어마한 양의 소금을 뿌리다 보니, 스노우 뱅크 안에는 이미 많은 염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캐나다인이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제설작업의 눈이 호수나 강으로 자꾸 가게 된다면, 호수나 강이 짠내나는 바다가 될지도 모른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제설작업으로 인한 피해도 보상

 

시에서 운영하는 제설작업으로 우편사서함이 망가지거나 잔디밭 일부가 손상이 되어 시에 보고하면, 진상 규명을 통해 보상받을 수 있습니다. (call 3-1-1)

 

겨우내 쌓인 스노우뱅크는 한국에서 벚꽃이 피웠다가 지는 시기인 4월 하순이 넘어서야 녹아서 사라집니다. 첫눈이 10월 말 즈음에 오니, 10월 말부터 4월 말까지 겨울왕국 속에 살아야 하지요.

영하 20~30도를 오가는 혹한에 30cm가 넘는 폭설이 자주 오는 겨울이지만, 신속한 제설 작업으로 생활의 불편함은 한결 덜어지는 듯해요.

 

어디에 사나 장단점은 있다고 봅니다. 겨울이 매우 춥고 긴 만큼 캐나다에서 봄을 맞이하는 기쁨은 배나 더하는 것 같아요. 아직도 이겨내야 할 겨울이 4개월이나 남았지만, 자연의 섭리가 주는 희망이 있기에 오늘 하루도 씩씩하게 마음을 다잡아 봅니다.

추운 날씨에 모두 감기 조심하시구요, 건강한 겨울나기 되시길 바라요.^^

28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가은시은맘^^ 2016.01.14 13:04 신고

    정말 겨울왕국이네요 ㅋㅋㅋ 요즘 한국은 춥기만 춥고 눈은 많이 안와요.. 저런 많은 눈이 부럽기도 합니다 ^^
    한국에서 저정도 눈이오면 온나라가 난리가 날꺼에요 ㅋㅋ 요즘엔 제설작업도 빨리빨리 하긴하는데요.. 캐나다만큼 빠르지는 않은것 같아요.
    동생이 미국 미시건주에 일년 가있었는데요.. 거기도 제설작업 기똥차게 잘한다고 칭찬하던데..캐나다나 미국이나 이런 생활의 불편함이 될만한거는 정말 잘해주는거 같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5 11:47 신고

      눈이 와도 너무 많이 그리고 자주 오기 때문에, 사회 전반적인 효율성을 위해서라도 제설작업에 발빠를 수밖에 없는 것 같아요.
      동새이 미시건주에 있다 갔군요^^ 저도 지난 연말 토론토 방문하면서 미시건주 여행하려고 했는데...여권을 깜빡 -- ;; 초딩같은 실수를 해서 못갔네요ㅋㅋ
      나눔 해주셔서 감사해요^^ 오늘도 몸과 마음이 따스한 하루되시길 바라요^^

      수정

  • 평강줌마 2016.01.14 18:56 신고

    제설 작업도 어마어마하네요. 저는 올해 한 번도 눈이 쌓이지 않아서 눈을 기다리고 있답니다.
    아마 어려울 듯 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5 11:48 신고

      겨울에 눈이 한번쯤 와줘야, 겨울의 매력을 맛볼텐데요. 조만간 함박눈이 제대로 내려, 겨울의 즐거움을 만끽하셨으면 좋겠네요.
      주말이 있어 힘이 나는 금욜이네요. 오늘도 파이팅!하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6.01.14 20:38 신고

    이곳에서는 볼 수 없는 풍경이네요. ^^
    근데 정말로 염화칼슘때문에 문제가 될 듯 싶네요....
    여기도 눈 조금 오면 엄청 뿌려대서 신발 망가질까봐 피해다녀요. ㅋ
    24시간안에 치워야 한다고 했는데, 집을 비운 상태면 어떻게 되나요?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5 11:51 신고

      저희 남편의 졸업논문 주제가 겨울에 소모되는 염화칼슘으로 인한 피해이었네요.
      집을 비우면 대체로 옆집에서 치워줍니다. 아니면 일정 비용을 내면 눈이 내리는 날 집으로 찾아와서 제설작업을 해주는 회사가 따로 있어요. 저희가 토론토에 있는 동안 어마어마하게 눈이 왔는데, 이웃집에서 다 치워주셔서 고맙기도 하고, 넘 미안하더라구요ㅎㅎ
      여행준비 잘하시고, 즐겁고 안전하게 잘 다녀오세요^^

      수정

  • SoulSky 2016.01.15 05:52 신고

    ㅎㅎ 여기도 눈치우는거 엄청나죠. 아마 눈치우는 사람들은 고역일 거 같아요 너무 눈이 많이 내려서요. 좋은 밤 보내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5 11:52 신고

      야간작업을 해야해서 남다른 고충이 있을 듯 싶네요.
      어제 모바일 메인에서 쏠쓰님 글 봤어요^^ 축하드려요^^
      굿밤 되시고, 내일도 함께 파이팅!해보아요^^

      수정

  • 소피스트 지니 2016.01.15 13:04 신고

    한국은 요즘 겨울이 너무 따뜻해서 눈 보기가 힘들어요 물론 쌓인 것도 보지 못한 것 같네요.
    메인 축하드립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5 22:28 신고

      올해는 엘리뇨 현상때문에 더 그렇다는 뉴스를 보았어요.
      여기도 엘리뇨 현상때문에 백년만에 이상기온으로 따스한 12월을 보내다가 이제서야 제대로 된 캐나다 겨울을 맛보고 있어요.
      출판 마무리 잘 하시길 바래요. 굿밤되시고, 즐거운 주말을 맞이하길요.

      수정

  • 미친광대 2016.01.15 16:45 신고

    어마어마 하네요. 겨울왕국 답습니다. 다음주면 저희 어머니께서 캐나다로 가시는데 정말 걱정이 많습니다. 따뜻한 곳에서만 평생 사신 분이라 적응 잘 하실 수 있으실지.. 혹 준비해야 할 만한 방한 용품들이 있나요? 가시기 전에 꼭 챙겨 드리고 싶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5 22:34 신고

      앗^^ 여행준비중이신가요?^^ 일단은 여행자 보험은 꼭 들어 놓음 좋구요. 여행자 보험없으면 감기같은 간단한 질환으로 병원가서 의사 몇분만 만나도 몇십만원은 기본이거든요. 목적지가 어딘지 모르겠지만, 대체로 어딜가시나 도로에 치워놓은 눈이 곳곳에 굉장히 쌓여서 길이 미끄럽고 질퍽거릴거에요. 미끄럽지 않은 방한 부츠가 있으시면 좋을 듯 해요. 그리고 에어로 된 목베개를 준비해주시면 비행기내랑 관광하시는 내내 유용하게 쓰실 듯 해요. 필요없을 땐 바람을 빼면 되니까요. 캐나다 땅이 넓다 보니, 차에 머무는 시간이 많답니다.
      또...기온도 매우 낮거니와 바람도 자주 불어서 모자, 목도리, 장갑은 필수이구요. 일회용핫팩 챙겨주심 유용하게 쓰실 듯 하네요.
      호텔은 치약, 실내화가 없는 곳이 대부분이니 챙기시면 좋아요. 실내화는 비행기에서도 신을 수 있어 좋구요.
      도움이 될련지 모르겠지만, 준비하시면서 궁금하시면 언제든지 물어보세요^^ 굿밤 되시고, 즐거운 주말 맞이하세요^^

      수정

    • 미친광대 2016.01.15 22:37 신고

      아! 정성스런 답변 감사합니다..^^ 저희 어머니는 동생이 사는 벤쿠버로 가신답니다. 거기서 몇 개월 있다 오시는데 가실 때 혹시나 제가 챙길게 없나하고 여쭤 봤어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Bliss :) 2016.01.15 22:44 신고

      앗^^ 벤쿠버에 동생분이 계시는군요^^ 반갑네요.
      그럼 여행자 보험과 입국시 제출할 편지만 챙기셔도 되겠네요.
      입국시에 동생분 주소,연락처,방문사유와 기간 등을 적은 영어편지를 동생분에게 부탁해서 출력해 가지고 가시면, 입국심사시 질문없이 거의 패스합니다.
      그리고 어떤 종류이든 씨앗, 채소, 과일, 고기 종류는 반입금지이고, 그외 음식물 가져가신다면 영어로 다 적어가셔서 출입국 신고서에 기입하셔야 해요. 그렇지 않음 벌금 받고 블랙리스트에 오를 수 있으며, 심한 경우 한국으로 되돌아가는 경우도 있어요.
      벤쿠버는 여기보다는 온화합니다^^
      효자이시네요^^ 어머님께서 즐겁고 안전한 여행 되셨음 좋겠네요^^
      굿밤 되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6.01.15 21:32 신고

    여기 추위는, 겨울은 캐나다에 비하면 애교일 뿐이네요~
    춥다고 내복 입었는데 당장 벗어야 겠습니다. 캐나다 만큼 눈이 오고 추워지면 입어야 ..ㅋㅋㅋ

    KBS 라디오 '정다운 가곡 '을 들으며 웹서핑을 즐기고 있습니다. 퇴근 30분 전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5 22:37 신고

      시사뉴스에 클래식 & 가곡까지..독거미님 스포츠인 & 지성인 포스가 여기까지 풍깁니다 >.<
      저는 특정 분야의 음악만 듣는 듯 해요. 가곡은 듣지 않고 악기 종류 클래식은 좋아하네요. 많이 듣는다고 딱히 쌓인 지식은 없지만, 막히지 않은 귀로 잘 듣고 있어요ㅎㅎ
      굿밤 되시고,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6.01.16 08:02 신고

      저도 청력이 좋아 이리저리 장르 따지지 않고 잘 듣는 거지요. 클래식 FM이 좋을 따름임니다.
      제 인생의 모토는 여러 분야를 접해 보는 것, 그중 어딘가에 발견하게 될 재능을 찾아 오늘도 떠납니다.

      수정

  • 드림 사랑 2016.01.16 05:50 신고

    신기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6 05:53 신고

      눈이 많이 와서 제설 작업도 사뭇 다른 듯해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수정

  • 멜로요우 2016.01.16 11:25 신고

    캐나다 쪽에는 눈이 많이온곳은 제설때문에 고생이 많겠네요.. 법적으로까지 책임이 있다니.. 아이들은 좋아하겠지만 어른들은 치우는게 곤혹일거같네요~ ㄱ추운 겨울 감기조심하시고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7 03:30 신고

      겨울이 오기전에는 살짝 겁이 나기도 하는데요. 막상 닥치면 일상처럼 되는 것 같아요^^ 공감해주셔서 감사해요. 즐거운 일욜 되세요^^

      수정

  • Deborah 2016.01.16 14:57 신고

    와우..눈이 많이도 왔네요..예쁜 꼬마숙녀의 포즈가 마음에 드네요.

    답글 수정

  • 현미님 2016.01.16 19:58 신고

    정말 대박이군요...어떻게 눈이 이렇게 법적으로 눈을 치우게 만들었는지..대단한 나라네욤..~!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7 03:34 신고

      눈이 많이 그리고 자주 와서 그러나봐요^^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해요. 행복한 일욜 되세요^^

      수정

  • temmm 2016.01.17 16:11 신고

    햐..눈 스케일이 다르군요.. 친구추가하고 자주 봐야곘네요^^

    답글 수정

  • 유령고양이。 2016.01.18 02:32 신고

    우와 저는 눈을 진짜 좋아하는데요. 한국은 눈이 별로 안와서 .. 요즘 눈을 기다리고있어요. 죽마고우가 벤쿠버에서 여자친구를 만나서 결혼을해서 벤쿠버로 이민을 갔는데 . . 캐나다 얘기만 나오면 친구가 많이 그립네요. 저도 캐나다가고싶어요. ㅋ

    답글 수정

  • 프라우지니 2016.01.18 06:29 신고

    이곳은 집앞의 눈도 사람들이 소금을 뿌려서 처리합니다. 아님 작은 자갈들을 뿌리더라구요. 넘어지지 말라구!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