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에서는 공중 화장실에서 양치질하면 안돼?

일년에 2번 치과 정기검진을 다니고 있어요. 어릴적부터 가지고 있는 수많은 충치탓에 불량치아를 가지고 있는 신세이지만, 성인이 된 후 잘 관리해서 더 심해지고 있지는 않네요. 치과 정기검진을 마친 후, 치과 의사선생님이 저에게 하루에 2번 양치질, 최소 1번의 치실질을 잊지 말라고 당부하시더라구요. 알았다고 대답하고 치료실을 나오는데, '응? 하루에 2번?, 3번이 아니고?'라는 의문이 들었어요.

 

 

치과쌤 말이 맞더라구요. 미국, 캐나다 치과협회는 '하루에 최소 2번' 양치질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어릴 적에 귀가 닳도록 들었던 '하루 3번, 식후 3분 이내, 3분 동안'의 3-3-3 양치질 법칙과 사뭇 달라서 갸우뚱했네요. 하루에 양치질 3번도 부족해서 4~6번 하는 사람을 한국에서 흔치 않게 봐왔기 때문이에요.

 

'최소 2번'이라는말은 하루에 양치질은 최소 2번은 해야 하고, 그 이상 하면 좋다는 뜻이지 하고 넘겼는데요. 북미에서는 양치질을 하루에 2번 하는 사람들이 거의 대부분이더라구요.^^;; 권고사항을 참 잘 지킨다는ㅎㅎㅎㅎ 

하루에 양치질을 아침과 저녁 이렇게 두 번 한다면, 한국과 조금 다른 문화가 있을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고, 그제야 '다름'이 있었다는 것을 인지하게 되었어요.

 

 

가장 큰 다른 점은 바로 "북미에서는 공중 화장실에서 양치질하는 사람이 없습니다!"

한국에서는 직장인들이 점심시간에 식사하고 돌아와 자신의 칫솔을 들고 화장실에 모이는 모습을 흔치 않게 보는데요. 북미에서는 그런 경우를 볼 수 없는 것 같아요. 생각해보니 저도, 남편도 8년 동안 살면서 본 적이 없네요. 

사람들이 왜 그렇게 하지 않은지, 또 그런 사람이 혹시 있다면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해지더라구요. 한 번 호기심이 발동하면 끝없이 검색하는 성격인지라, 그에 대한 이슈와 댓글을 300개 이상 찾아 읽은 것 같네요. 사람들의 의견을 읽다 보니, 저두 그 생각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어 나눔해보고자 합니다.

북미에서는 여러 명이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공중 화장실도 많지만, 하나의 방으로 되어 있어 한 명씩 사용하는 공중 화장실도 제법 많이 있습니다. 상대방에게 조금이라도 피해를 주지 않고 또 받고 싶어 하지 않는 북미인 성향에서 비롯된 것일지도 모르겠네요. 

하지만 한 명씩 사용하는 공중 화장실임에도 불구하고 양치질하는 사람에 대한 시선이 대부분 매끄럽지 않음을 알게 되었네요.

 

좋지 않게 보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였습니다.

 

하나는 다른 사람이 양치질할 때 입안을 물로 헹궈서 뱉는 모습이나 혹은 양치질하고 난 이후에 남겨진 흔적을 보게 되는 것을 대개 싫어하더라구요. 공중 화장실에서의 양치질에 대해 거부감을 나타내는 댓글 중에서 가장 많이 등장하는 단어가 'gross'였습니다. 한국말로 하면 '역겨운'이라는 뜻인데요. 다른 사람이 양치질한 이후의 세면대, 거울, 바닥에 남아있는 흔적에 대해 매우 'gross'하다고 생각하더라구요. 

 

다른 하나는 '불청결'이었습니다. 가족이 아닌 여러 사람이 대소변을 해결하기 위해 사용하는 공중 화장실에서 양치질하는 것이 더 불청결한 행위라고 보더라구요.   

 

반면 자신은 공중 화장실에서 양치질하지 않지만, 이해할 수 있다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직장인 중 점심시간에 양치질하는 동료를 종종 보았다는 사람들도 많았어요. 하지만 공중 화장실에서 양치질하게 되거나 해야 한다면, 다수가 사용하는 공중 화장실보다 한 명씩 사용하는 화장실에서 양치질해야 한다고 생각하더라구요.

 

사람들과 대화를 많이 하는 서비스업의 종사, 치과 정기 검진 전 치아 청결, 양파나 마늘 등 냄새가 강한 식사 후, 혹은 밤샘 근무나 긴 비행시간으로 인한 입냄새 제거 등의 이유로 양치질이 필요할 때는 불가피하게 공중 화장실에서라도 양치질을 해야 하지 않겠냐며 이해할 수 있다는 입장이었습니다. 다만, 양치질한 흔적을 절대 남기지 않아야 한다는 당부도 꼭 함께 있더라구요.   

 

결론적으로는 공중화장실에서의 양치질에 대해 북미인들이 바라보는 시각은 "Not egregious, but weird"이더라구요. "터무니없는 것은 아니지만 이상한" 행동이라는 것이지요.

 

북미인들의 댓글을 읽으면서 우리는 자신의 치아 청결을 위해서도 그렇지만 상대방을 위한 배려를 위해서 양치질을 하는데, 같은 행위를 바라보는 시각이 이렇게 다를 수도 있는 거구나 싶었네요.

 

문화는 '다름'이라고 생각해요. 나라마다 문화가 다르고, 그 특징과 매력이 각각 있다고 봅니다. 선진국이라고 무조건 옳은 문화는 아니라고 생각하구요. 문화는 그 나라의 역사, 지형, 종교, 국민성 등 다양한 변수에 의해 영향을 받기에 '모델'은 될 수 있지만, '정답'은 될 수 없다고 봅니다.

 

다만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면, 나와 '다름'을 이해하고 인정함으로써 서로의 성향을 존중해주는 태도는 필요한 것 같아요. 캐나다는 다문화주의이다 보니, 다양한 인종과 그들의 문화를 겪는 기회가 조금 더 많이 생기는데요. 그런 경험을 통해서 저 역시 사람들이 얼마나 다양한 생각과 방법으로 이 세상을 살아가는지 알게 되기도 한답니다. 앞으로도 새로운 문화충격샷을 발견하게 되면, 또 나눔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파리 연쇄 테러로 전 세계가 충격과 공포, 그리고 슬픔으로 얼어붙어 있는데요. 가장 많은 피해자가 발생했던 바타클랑 극장의 미국 록 밴드 공연을 보러 갔다가 겨우 생존한 바우더리가 페이스북에 쓴 글을 공유하고 싶네요.

"내게 어떤 일이 일어나든 내가 사랑하는 이들이 앞으로도 인간의 선함을 믿기를 바란다. 테러범들이 승리하지 않도록 말이다."

희생자들의 가족에게 깊은 위로를 전하며, 현재 위독한 상황에 있는 80명의 부상자분들 꼭 다시 일어서시길 간절히 바랍니다. Pray for Paris.... 

 

29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peterjun 2015.11.16 14:07 신고

    드디어 치과, 양치 관련 포스팅이 하나 올라왔군요.
    색다른 시각에서 바라본 글이라 정말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
    전혀 다른 문화적 배경에 놀랍기도 하면서, 이해도 가고 그렇네요.
    저도 회사 다닐 때는 늘 화장실에서 했는데, 간혹 헹구기 직전까지 자기 자리나, 바깥에서 양치하는 사람들이 있어요.
    이상하게 불쾌하고 그랬는데.... 사람마다 생각의 관점이 다 다르겠지요.
    그래도 남을 배려하는 문화가 좀 더 낫지 않나 라는 생각이 드네요.

    전 집에서 양치할 때마다 틈만 나면 거울과 세면대를 닦는 편이에요.
    머...가사노동을 담당하는 자의 비애이기도 하지만, 그게 참 보기 싫어서....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5.11.16 15:16 신고

      ㅎㅎㅎ틈만 나면 거울과 세면대를 닦는다는 모습과 그 이유에 제 모습을 발견하네요^^ 진득하게 양치질하셨다는 직장동료분에 대한 부분도 진심 공감이 가고요ㅋㅋ
      새로운 한 주도 함께 파이팅!해요^^

      수정

  • SoulSky 2015.11.16 17:15 신고

    한국에서는 점심시간에 양치질을 하지만 여기서는 하지 않더군요. 심지어 공항에서 양치 하는 사람을 본적이 없는거 같아요 ㅎㅎ 저만 하고 있다는...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5.11.17 03:08 신고

      맞아요^^ 특별한 이유나 상황이 아닌 이상, 점심 양치질 안하는 것 같아요.^^;; 저도 한국 음식으로 도시락 싸주는 일이 종종 있어, 양치도구는 갖고 있으라고 보냈는데..거의 안하는 분위기라고 하더라구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2015.11.16 17:1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5.11.17 03:11 신고

      네ㅠ 여러번 메일 주고 받았는데...그러네요.
      조만간 티스토리에서 썸네일 치환자가 공개되면 업그레이드 해준다고 하네요.
      메인 홈 썸네일 부분이 문제이고 다른 페이지간의 이동은 전보다 더 빠르네요. 홈이 맘에 들어 선택한 스킨인데, 홈설정을 우선 뺄까 생각중이에요.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좋은 하루 되시길요~

      수정

  • 평강줌마 2015.11.16 19:39 신고

    서로 다름을 인정할 필요가 있네요.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지 않으려는 캐나다 사람의 모습이 있네요. 우리도 조금은 배워야할 듯 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5.11.17 03:14 신고

      국민성향마다 각각 장단점이 있는 것 같아요. 뭐든지 장점을 흡수하면 더 좋겠지요^^
      처음에는 일상생활속에서도 에티켓을 지켜야할 것들이 많아 보여 신경씌였는데...역으로 저도 매너있는 대우를 받다보니, 좋은 점이 있네요.
      즐거운 하루 가뿐하게 시작하시길 바래요^^

      수정

  • jayhoon 2015.11.16 21:51 신고

    사실 한국에서 처음 생활할때 제가 점심을 먹고나서 양치질을 안하는것에 대해 지적을 많이 받았어요. 점심에는 주로 치실을 사용했거든요. 게다가 저는 먹자마자 바로 이 닦는건 안좋다고 배웠기 때문에 집에서도 시간차를 두고 닦는 편이었어요. 집에 놀러온 친구들이 좀 많이 놀랐어요. 게다가 저는 남들의 후장냄새에 엄청 예민해서 공중화장실 자체를 안들어갔어요... 회사생활 초기때는 정신병자라는 소리도 들었답니다 ㅠ

    답글 수정

    • Bliss :) 2015.11.17 03:17 신고

      다름이 조금 인정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하나되기를 좋아하는 성향이 거시적으로 보면 큰 힘이 되기도 하지만, 때론 개인의 다름을 인정하는데 인색해지기도 하는 것 같아요. 다양한 문화를 경험하시다보니, 저보다 더 많은 경험이 있으실 것 같아요. 항상 공유해주셔서 감사드려요^^
      새로운 하루 가뿐하게 시작하시길 바래요^^

      수정

  • piamina 2015.11.17 00:43 신고

    저도 예전에 들은적 있는데 그나마 제 직장은 화장실을 한명씩 사용하게 되어있어서 식사 후 양치질을 하고 있어요. 계속 사람들과 말을 해야하는지라.. ^^

    답글 수정

    • Bliss :) 2015.11.17 03:20 신고

      맞아요^^ 다른 사람에게 양치질 흔적 등으로 피해를 주지 않는다면, 저도 치아 청결과 입냄새 제거를 위해서 양치질을 하는 게 더 좋다고 봐요^^
      경험을 공유해주셔서 감사드려요^^ 즐거운 화요일~상쾌하게 시작하시길 바래요!

      수정

  • 가은시은맘^^ 2015.11.17 10:23 신고

    제가 보기에도 공중화장실서 양치질 하는것도 위생적으로 좀 그렇긴해요 ㅋㅋ
    그럼 캐나다 사람들도 점심먹고는 안하겠네요? 서로서로 대화할때 쫌 미안할꺼 같은데요 ㅋㅋㅋㅋ
    정말 달라도 많이 다르네요..ㅎㅎㅎ 좋은정보 잘 읽었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5.11.18 11:29 신고

      ㅎㅎㅎ그러게요 점심 먹고 대체로 안하더라구요^^;; 서양음식이 대체로 입냄새를 유발한 것이 없는 편이긴 한데...가끔 양파들어있는 햄버거나 샌드위치를 먹기도 하지요^^;; 그래서 하루종일 커피나 차를 끼고 사는 것일지도 모르겠네요ㅎㅎㅎ
      항상 제 블로그에 관심보여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오늘도 즐거운 날 되시길 바래요^^

      수정

  • Spatula 2015.11.17 14:12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북미의 문화와 한국의 문화가 비교 대상이 될 필요는 없지만, 포용의 대상은 충분히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무튼 같은 별에 사는 동반자니까요~

    답글 수정

    • Bliss :) 2015.11.18 11:30 신고

      맞아요^^ 거시적인 안목으로 보면, 사람의 감성과 생각은 거의 비슷하다고 봅니다^^ 오늘 하루도 즐겁게 보내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5.11.17 23:03 신고

    이 글을 읽은 이후 당장 내일 이 글이 생각나 공중화장실에서 양치질을 못하겠어요. 여긴 한국이지만 북미인처럼 살고픈 일인으로서...
    그럼...양치는 어디서ㅜㅜ
    아침/점심을 다 회사에서 해결하는데....방법이 없나?....고민이네요....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5.11.18 11:34 신고

      ㅎㅎㅎ그러게요, 문화마다 시각의 차이가 있네요^^ 오늘 하루도 힘내서 파이팅!하시구요, 곧 맛점시간이네요. 맛있게 드시고, 치카치카도 잘 하시길요ㅋㅋㅋ

      수정

  • 운동하는직장인 에이티포 2015.11.18 09:46 신고

    역시 문화의 차이는 크군요. 다름을 인정해야하는데 그게 쉽지가 않은것같아요, 최소2번이라고해서 2번만 하는것도 잼있네요ㅎ

    답글 수정

    • Bliss :) 2015.11.18 11:32 신고

      그러게요.^^ 아침에 한 번, 자기 전에 한 번 하더라구요. 가끔은 양치하라는 부모님 잔소리에, 치과샘이 2번만 하랬다면 실갱이하는 샷도 종종 봅니다ㅋㄷㅋㄷ
      오늘도 파이팅! 하시길요^^

      수정

  • Knana 2015.11.18 17:05 신고

    아하! 우리나라 회사에서, 점심시간이후 양치를 위해 화장실 등에 모여 있는 풍경을.. 북미에서는 볼 수 없겠군요.
    혹시 북미쪽으로 가게되면, 점심시간 이후에 대체방안으로 껌을 잘 챙겨야 겠네요.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5.11.18 22:08 신고

      그니까요ㅎㅎ입안이 찝찝하면 개인 화장실에서 치실 혹은 가그린, 껌 사용하고 나오는 것 같아요. 껌도 씹으면서 대화하는 사람도 별로 없는듯요. 대신 할아버지 포켓에 있을법한 은 구슬 같이 생긴? ㅋ것 같은 박하맛 미니 캔디 드시는 분들 많아요^^; 커피도 하루종일 들고 다니며 나눠 마시구요. 나름의 대처법인가 봐요^^; 댓글 감사드려요. 굿밤되셔서 새로운 하루도 가뿐하게 시작 하시길요.^^

      수정

  • 이상커플 2015.11.18 22:00 신고

    오... 이런건 전혀 몰랐어요 ㅎㅎㅎ 그런데 생각해보니 캐나다가서 그런 걸 못본거 같네요... 그런데 저희는 했다능^^

    답글 수정

    • Bliss :) 2015.11.18 22:03 신고

      ㅎㅎㅎ이상커플님 n글 보고 읽고 댓글 저장 누르시자마 여기 댓글 떠서 놀램ㅎㅎ 그러게요. 사람마다 시각의 차이가 있네요^^ 소신껏 하시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수정

  • 사랑합니다^^ 2015.11.18 23:16 신고

    그런거구요 ㅎ 살아온 환경이 달라서 그렇다고 생각해요^^ 우린 우리 정서에 맞게 해오던데로 ㅋㅋ 333법칙을 따라야겠죠?

    답글 수정

    • Bliss :) 2015.11.20 09:23 신고

      맞아요^^ 저두 여전히 333입니다^^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한에서 소신껏 하면 될 것 같아요^^ 좋은 의견 나눔해주셔서 감사드려요. 즐거운 금요일 되시길 바래요^^

      수정

  • 타리 2015.11.19 01:05 신고

    중국에서도 종종 하더라고요~ 한국의 중국지부 회사에서 봤던거라 그런지...

    답글 수정

  • 독일의피터펜 2015.11.27 07:16 신고

    좀 특이하긴 하네요. ^^ 흠.. ㅎㅎ
    스킨을 바꾸셨군요. ㅎㅎ 저도 이걸로 바꿀까 한참 고민하다가... 붙여 놓은 코드가 하도 많아서 일단 포기. ^^

    답글 수정

    • Bliss :) 2015.11.29 02:43 신고

      네^^ 아시네요? 그 전 스킨용량이 무거운데다가 소스가 더 복잡한 듯 해서 바꿔봤어요. 여러모로 한결 나아졌네요.
      주말은 잘 보내고 계시나요?^^ 즐거운 일욜 맞이하시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