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은행에 은행원이 없다? 디지털 전환 가속화

캐나다 주요 은행, 은행원 없는 디지털 지점(Digital Branch) 신설

캐나다 수도 오타와에 있는 저희 집 근처에 캐나다 5개 주요 은행(Big 5 Banks) 중 하나인 CIBC 지점이 있는데요. 실내 개보수 공사로 3주간 임시 폐점했다가 얼마 전에 다시 개점하여 호기심에 다녀왔어요. 오늘은 요즘 캐나다의 새로운 트렌드가 되고 있는 디지털 은행에 대해 소개해볼까 합니다. 그에 앞서 이해를 도모하기 위해 우리나라와 다른 기존의 캐나다 은행의 특징에 대해 먼저 나눔 하고자 해요.

우리나라와 다른 캐나다 은행의 주요 특징 10가지

캐나다 은행 특징입니다

  • 차 안에서 ATM를 이용하는 드라이브스루(Drive-thru) 이용자가 매우 많다
  • 계좌 유지 관리비가 있다, 이자가 없다
  • 무료로 이용 가능한 거래 횟수에 제한이 있다
  • 종이통장이 없다
  • 인터넷 뱅킹 이체 방법이 이메일을 통한 송금이며 대중적이지 않다
  • 지불 방식으로 인터넷 뱅킹 대신 가계수표(personal cheque)를 여전히 애용한다
  • 창구 직원의 연봉이 낮다
  • 업무 속도가 느리며 서툴다
  • 현금 및 현물 제공 이벤트가 파격적이다

우리나라와 가장 다른 점은 드라이브스루 ATM 이용자가 많으며, 지불 방식으로 인터넷 뱅킹 계좌 이체 대신 가계수표가 대중적입니다. 캐나다 은행, 우리나라와 다른 10가지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디지털 뱅크의 시작점, 인터넷 전문은행(Direct Bank)

탠저린 은행입니다

캐나다 중형 은행 중 씨아이비씨(CIBC)의 심플리(Simplii), 스코시아뱅크(Scotiabank)의 탠저린(Tangerine)은 인터넷 전문 은행의 대표 주자로, 오프라인 점포가 없이 인터넷 온라인으로 은행 업무(예금 및 대출) 등을 볼 수 있습니다. 점포가 없어도 파격적인 서비스로 심플리와 탠저린의 이용자가 점점 많아졌고 고객 만족도가 대형 은행보다 앞서게 되자 대형 은행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의 시발점이 되었어요. 저희는 두 곳 모두 5년 넘게 이용하고 있는데 꽤 만족스럽습니다. 탠저린(Tangerine) 은행의 장점이 알고 싶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캐나다 CIBC 은행의 디지털 지점(Digital Branch)

드라이브 스루입니다

캐나다 주요 은행(Big 5 Bank) 중 하나인 CIBC 은행의 디지털 지점(Digital Branch)입니다. 이곳뿐만 아니라 거의 대부분의 은행에 드라이브스루(Drive-thru)가 있어요.

현금자동인출기입니다

문을 열고 들어서니 개보수 전과 다름없이 현금자동인출기가 그대로 있었어요.

디지털 은행, 창구가 없다!

디지털 은행입니다

'모야, 바뀐 게 별로 없는데?' 라며 안쪽을 바라 본 순간 뭔가 상당히 휑한 느낌이 들었어요. 은행 창구도, 은행원도 없다!!! 커다란 단독 건물 안에서 보물 찾기 하듯이 사람을 찾아야 할 것 같은 기분...

캐나다 은행입니다

같은 지점의 공사 전의 모습이에요. 기존에는 방문자의 대기 공간 뒤로 은행 창구가 있었고 은행원이 최소 2명 이상 대기하고 있었어요. 하지만, 디지털 지점이 되면서 창구 쪽이 아예 사라졌어요.

캐나다 디지털 은행입니다

창구가 있던 자리는 소파와 TV로 채워져 있었고 ATM 기기 한 대가 더 놓여 있었습니다. 벽면에는 'CIBC DIGITAL banking'가 걸려 있었는데 은행명보다 'DIGITAL' 글씨가 더 컸어요. 그 옆에는 'at home'으로 쓰여 있어 눈길이 갔네요. 일단 편하게 돈 빌려 쓰라는 거니^^;

디지털 은행, 은행원이 없다!

모바일 기기입니다

은행 창구와 은행원이 없는 대신 인터넷으로 은행 업무 볼 수 있도록 다양한 플랫폼의 기기를 배치해두고 있었어요. 삼성(안드로이드)폰, 아이폰, 삼성탭(안드로이드 태블릿), 아이패드, 윈도우 노트북, 애플 노트북(맥북) 등 이용자가 친숙한 기기로 접근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기가 있었네요. 세계 웹사이트 모바일 트래픽 점유율 추이 (2009-2018년)인터넷 및 4G 모바일 속도 빠른 나라 Top 10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디지털 은행, 자문가는 있다!

상담실입니다

디지털 지점(digital branch)과 비슷한 컨셉으로 은행원 없이 ATM만 있는 지점인 'teller-less branch'와 간단한 가입 안내와 정보를 제공하는 카페(ex: Tangerine Cafe)라는 지점이 몇 곳 있습니다. 하지만, 디지털 지점은 'teller-less branch'와 'cafe'와 달리, 상담원(financial advisor)이 있습니다. 자문가는 주로 부동산 모기지, 대출, 연금, 신용카드 등 은행 상품 및 서비스에 관한 상담을 도맡으며 상담은 별도의 방에서 개별적으로 진행합니다. 즉, 앞으로 은행은 입출금, 동전 교환 등 잡무보다는 돈이 되는 업무만 보겠다!는 거죠.--;;

디지털 전환입니다

이러한 변화를 겪은 일부 소비자는 '이제 더 이상 은행에서 커피 못 마시겠네?'라며 우스갯소리도 합니다.ㅎㅎ 은행원과의 업무를 보기 위해 대기하는 방문자를 위해서 마련해둔 무료 커피 서비스대도 창구와 함께 사라졌기 때문이에요^^;; 커피 마시고 싶다면, 금융 상품 전문 상담원과 1:1로 상담받아야 합니다ㅋㅋ

현금입출금기의 새로운 변화

ATM입니다

캐나다는 오래전부터 종이 통장이 없었습니다. 이메일 또는 프린트된 종이로 거래 내역을 확인할 수 있어요. ATM도 최근에 새로운 변화를 맞이하고 있는데요. 기존에는 ATM을 통해 입금할 시 ATM 기기에 배치된 하얀 봉투에 지폐를 넣어 삽입하면 이후에 은행 직원이 돈을 꺼내 금액을 확인하는 방식이었다면, 최근에는 거의 대부분의 은행에서 하얀 봉투 없이 돈을 넣어 삽입하게 되었고 금액도 실시간으로 확인하여 처리하게 되었어요. 종이봉투 사용률이 적어져 좋은 것 같아요^^

캐나다 주요 은행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가속화되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입니다

사무원에게 사진 촬영해도 되는지 물어보면서 디지털 은행에 대해서 물어봤는데요. 한국보다 스마트폰이나 인터넷 이용에 서투른 사람들이 많아 모든 지점을 디지털 지점으로 변환하는 것을 아직 어렵겠지만, 앞으로의 방향을 보여주는 모델로서 개보수를 했다고 알려줬어요. 궁금해서 찾아보니, 미국에 진출한 TD나 BMO 은행은 미국에 디지털 지점을 일부 오픈하기도 했으나, 캐나다 내에서는 CIBC가 선두적인 상태입니다.

캐나다 은행 사용자 중 디지털 위주로 사용하는 사람은 49%, 디지털만 사용하는 사람은 32% 밖에 되지 않습니다. 한국보다 스마트폰 이용자가 적고 및 인터넷 뱅킹 사용률이 현저히 낮은 캐나다이기에 이러한 변화에 당혹한 사람들도 적지 않습니다. 은행은 디지털 지점로의 변화를 통해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엄청난 기회를 얻을 수 있지만, 고객 참여도와 만족도는 아직 비례하고 있지 않은 상황이네요. 고객 만족도 가장 높은 캐나다 은행 Top 12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예전이나 지금이나 새로운 것에 대한 거부감은 항상 존재하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빠른 속도로 내가 살고 있는 세상이 변화하고 있다는 사실이 새삼 놀라울 따름이네요. 캐나다 은행의 새로운 변화를 흥미롭게 보셨기를 바라며, 어떤 은행을 이용하든 이 글을 읽은 모든 분들 부자~~~되길 응원해봅니다!^0^/

37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kangdante 2018.07.31 07:53 신고

    앞으로 점점
    면대면 고객이 없어질 것 같아요
    갈수록 인간관계가 단절되는 것 같아 우려가 되기도 합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8.03 02:49 신고

      그러게요~ 앞으로 직업의 대전환이 빠르게 일어날 듯 싶네요! 폭염 릴레리에 건강 조심하시길 바래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8.07.31 08:41 신고

    우리나라도 점점 창구 업무가 줄어 은행원들이 많이 줄었더군요
    이제 종이통장도 없어진다 합니다
    스마트폰으로 은행업무가 다 이루어지는 요즘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8.03 02:54 신고

      캐나다는 종이통장이 10년 전부터 없었어요. 근데 스마트폰 이용률은 한국이 더 높은 듯해요^^ 변화의 속도가 너무 빨라 무섭게 느껴지기도 해요. 폭염 속에 건강 유의하시길요~

      수정

  • 운동하는직장인 에이티포 2018.07.31 16:53 신고

    4차산업혁명으로 키오스크 등 자동화시스템이 잘 쓰이고있네요!ㅎㅎㅎ
    우리나라도 패스트푸드점에서 키오스크 도입했는데 전 산업에 쓰이지 않을까싶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8.03 02:57 신고

      이미 적용된 산업도 있어요. 여기서도 맥도널드를 시작으로 키오스크 이용하는 스토어들이 대폭 늘고 있네요! 변화 속도가 너무 빠릅니다ㅠ 폭염 속에 건강 잘 지키시길요~

      수정

  • 시골청년v 2018.08.01 00:05 신고

    아마도 은행원은 점점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국내도 마찬가지고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8.03 03:01 신고

      그러게요. 예상은 했지만 직접 디지털 지점을 방문하고 나니 그 속도가 너무 빠르게 느껴졌네요. 폭염 속에 건강 조심하시길요~

      수정

  • HAPPYJINI 2018.08.01 12:22 신고

    앞서가는 캐나다네요. 전 아직 미국에서는 못봤는데... 전 미국 처음와서 종이 통장이 없어서 이상하고 하전했지만 살다보니 이게 훨씬 효률적이로 편하단 생각이 들어요 ^^ 다 나중에 쓰레기가 되니까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8.03 03:02 신고

      종이통장 저도 공감해요!! 미국에도 몇 개 지점이 있긴 있는데 거의 없더라구요! 하지만 앞으로 점점 더 늘지 않을까 싶어요. 더운 날 건강 조심하시길요~

      수정

  • sword 2018.08.01 16:18 신고

    이제 은행에서 시간을 들여 상담하는 그런일은 점점 줄어들겠네요 ㄷㄷㄷ

    저는 아직 다운타운에 살고 있어서 은행도 많고 직원들도 빡빡히 돌아가는 모습을 많이보는데
    이게 은행의 진화형 같아서, 생각보다도 더 빨리 오고 있단 느낌이 확 드는거 같아요 ㄷㄷㄷ

    답글 수정

    • Bliss :) 2018.08.05 05:36 신고

      그러게요 저두 변화의 빠름이 확 느껴졌네요. 먼 거리 다녀오시느라 힘드시겠지만 업무 잘 보고 오세요!^^

      수정

  • 열매맺는나무 2018.08.01 20:41 신고

    은행도, 물류도, 지하철 운행도, 음식점 주문도... 많은 것들이 무인 디지털 시스템으로 바뀌고 있어요.
    기술 발달은 좋은데, 그 많은 일자리가 다 없어지면 사람들은 어떻게 먹고 살지, 실직자들이 그렇게 늘어나면 수요공급이 맞지 않는데 어떻게 경제체제가 유지될지 걱정되지 않을 수 없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8.05 05:40 신고

      그러게요 안그래도 실업률이 높은데 앞으로 취업대란이 일어날듯 싶어요ㅠ 폭염 조심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8.08.02 02:41 신고

    은행 관련 문화 자체가 우리나라랑 많이 다른 것 같아요.
    이자 적다고 궁시렁 대곤 했었는데... ㅋ
    디지털화는 이제 막을 수 없는 흐름이 된 것 같아요.
    빨리 적응하는 게 좀 더 편하게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 싶네요.
    우리나라에도 불어닥치고 있는 변화일텐데.... 결국 일자리 문제까지 이어지겠지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8.05 05:45 신고

      맞아요 만족도가 낮다고 해도 변화는 빨라지면 빨라지지 늦춰질 일은 없을테니까요 직업의 대전환이 앞으로 계속 이어질 것 같아요 시원한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저녁노을* 2018.08.02 05:30 신고

    기계화 되어가는 사회...그런 생각이 듭니다.
    ㅎㅎ
    잘 보고가요.
    행복한 목요일 되세요

    답글 수정

  • PinkWink 2018.08.02 08:16 신고

    분명 사회가 변해갈 거라고 생각합니다. 뭔가 많은 변화가 보이니... 살짝 어떻게 변화할지 궁금하기도 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8.05 05:53 신고

      저두요!!! Pinkwink님은 선두주자이시지만, 이렇게 빠른 변화에 제 딸이 사는 세상에서는 전 디지털 문맹인이 되는건 아닌지 불안해집니다ㅎㅎㅎ 시원한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고요함속 2018.08.02 08:51 신고

    완전 무인 은행이네요
    대단합니다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8.05 05:56 신고

      그러게요 너무 신기하기도 하고 빠른 변화에 어리둥절하기도 하구 그러네요 시원한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평강줌마 2018.08.02 08:52 신고

    은행원이 없다는 것이 신기하네요. 저는 어제 아이들에게 금융교육시킨다고 은행원에게 직접 저금하는 경험을 해 주었거든요. 그것도 종이통장에.
    나중에는 아이들과 추억처럼 이야기하는 날이 오겠네요. 꾹 누르고 갑니다. 시원한 목요일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8.05 05:59 신고

      그니까요!! 정말 변화가 속도가 ㅎㄷㄷ 합니닷! 폭염 조심하시고 건강하고 행복한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달달함1 2018.08.02 09:25 신고

    정말 무인은행이 있었네요 ㅎ
    우리나라도 이제 도입되겠네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8.08.05 06:01 신고

      보고도 신기했네요~ 폭염에 건강 조심하시길요!

      수정

  • 예또보 2018.08.02 10:58 신고

    그렇군요
    덕분에 너무 잘보고 갑니다 ~~

    답글 수정

  • 낭만ii고양이 2018.08.02 13:52 신고

    캐나다에는 무인은행도있군요~ 한국에도 언젠가 무인은행시대가 안올까싶네요^^ 좋은하루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8.05 06:06 신고

      앞으로 점점 더 많아질 것 같아요^^ 행복한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포토구라퍼666 2018.08.02 15:12 신고

    캐나다 처음가서 통장 만들때 긴장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그런데 무인은행이라니 세상 많이 바뀌어 가는게 실감이 나네요. 통장에 돈이 가득한날들만 있기를 ^^ㅋ

    답글 수정

  • T. Juli 2018.08.03 00:45 신고

    디지털과 아나로그 어떤 것이 편리한가 생각하면 당연히 디지털입니다.
    그러나 디지털은 실수를 용납하지 않으므로 매우 신중한 기계 다룸도
    시간의 단축 편리 모두 미래형 은행 멋지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8.05 06:10 신고

      그쵸 빠른 변화와 편리함에 놀랄뿐 후퇴할 일을 없을테니까요! 폭염에 건강 조심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문moon 2018.08.04 11:03 신고

    우리나라도 점점 은행점포가 줄어드는 추세인데 앞으로는 이렇게 되겠지요?
    이렇게 줄어드는 일자리는 또 어디서 새로이 생겨나는것인지.. ^^
    공감 꾹~~ 좋은 주말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8.05 06:14 신고

      그러게요 저도 같은 생각이 들었네요 폭염에 건강 조심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수정

  • 예또보 2018.08.05 15:09 신고

    정말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