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오타와 한국식품점 '서울마트' 이용후기

오타와 서울마트(Seoul Mart) 이용 후기

수도 오타와(Ottawa)캐나다 대도시 5위 도시로, 대도시 1위 토론토(Toronto)와 2위 몬트리올(Montreal)보다 한인 수가 적은 편인데요. 오랫동안 한인마트가 딱 한 곳뿐이었는데 2018년에 한 곳이 더 늘어났어요^0^ 새로운 한국식품점이 생길 거라는 소문만 접하고 정확한 날짜를 몰랐는데 4개월 전에 이미 오픈했... 뒤늦은 소식을 접한 지난 주말에 설렘 가득 안고 바로 다녀왔어요. 오늘은 새롭게 문을 연 오타와 '서울마트'에 대해 나눔 하고자 합니다. 이 글은 개인적인 이용 후기로 광고성 글이 아님을 미리 알려 드립니다. 사진은 양해를 구하고 찍었습니다^^

서울마트 위치

오타와 한인마트입니다

주소는 22 Pretoria Ave.로 다운타운에 있어요. 도보로 10분 이내의 거리에 리도 운하(Rideau Canal), 오타와 다운타운 경찰서(Ottawa Police Downtown Station), 캐나다 자연사 박물관(Canadian Museum of Nature)이 있습니다. 다운타운 주요 도로(Queen Elizabeth Dr)와 바로 근접해 있으면서도 한적한 도로에 위치해 있어 접근성이 높으며 주차도 가게 바로 앞에 주차할 수 있어 편리해요. 저번 달 다녀온 미국 보스턴 한인마트에서는 유료 주차장인데도 자리가 없어 힘들었는데 서울마트는 바로 길 건너편에 Lablow's 슈퍼마켓과 LCBO 주류 판매점이 있어 함께 쇼핑하기도 좋고 주차 문제로 주변을 헤맬 경우는 없을 것 같더군요.

출입구 및 한국식 프라이드치킨

한국 식품점입니다

내부에서 출입구를 찍은 사진이에요. 출입구 쪽에는 출입구, 카트 보관소, 아이스크림 냉동고가 있고, 옆으로는 계산대와 한국 베이커리 진열대가 있습니다. 한국 스타일 치킨 주문이 가능하다 해서 어찌나 반갑던지요^0^ 오타와에도 한국 치킨 전문점 'the Fry'가 있지만, 그리움을 달랠 수 있는 정도로 가격과 맛에 큰 인상을 받지 못했는데요. 이곳 치킨은 기름기 없이 담백하면서도 양념도 단짠의 조화가 적당해 맛있게 먹었어요.

한국 아이스크림

아이스크림입니다

아이스크림 종류도 많았어요. 폴라포, 붕어싸만코, 빵빠레, 설레임, 여름사냥, 녹차마루 등 낱개로 판매 중이었고, 옆쪽에는 스크류바, 돼지바, 메로나 등 세트 상품으로 판매 중이었어요. 딸은 이날 폴라포를 처음 맛보며 신나했고, 저희 부부는 녹차마루를 정말 오랜만에 먹었네요. 캐나다 아이스크림 축제 및 내맘대로 반죽해 먹는 북미 아이스크림 가게 체인 Marble Slab Creamery의 모습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한국 베이커리

한국 빵입니다

세상에나! 오타와에서는 맛볼 수 없었던 한국 베이커리 빵들을 판매하고 있었어요. 판매하는 빵 종류는 꽈배기, 단팥빵, 소보로, 고로케, 커스타드, 크림빵, 찹쌀도넛, 모카빵, 맘모스빵, 소시지빵, 모닝롤, 마카롱으로 인기 있는 빵은 다 판매하고 있더라구요. 가격은 $1.75~4.95로 비싸지 않아 더 좋았어요. 반가움에 이것저것 다 담았는데 한국에서 사 먹던 것처럼 모두 다 맛있었어요. 오후 6시 이후에는 20% 할인이 됩니다. 캐나다 대도시 1위 토론토에 있는 한국/중국/캐나다 제과점북미 인기 베이커리 카페 파네라 브레드(Panera Bread)의 모습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서울마트 전체 구조 및 전반적인 분위기

진열대와 냉동고로 구분된 통로가 총 4개 있어요. 가게에 들어선 순간 받은 첫인상은 '크다! 밝다! 냄새 없다!'였습니다. 북미 대도시 1위 캐나다 토론토나 미국 뉴욕시티 등 대형 한국식품점은 한국과 비슷한 분위기이지만, 그 외 도시의 한국식품점은 대체로 협소하고 어둡고 근원을 알 수 없는 특유의 냄새가 나기도 하는데요. 서울마트는 오타와 아름식품보다 규모가 1.5배 이상 컸고 LED 조명으로 내부가 밝았으며 냄새가 날 것 같은 모든 제품을 랩으로 포장해 잡냄새가 전혀 나지 않았어요.

1번째 통로- 과자, 건조식품 등

가장 오른쪽에 있는 첫 번째 통로에는 과자와 김, 미역, 다시마, 나물 등 건조식품이 진열돼 있어요.

2번째 통로- 기본양념, 음료, 즉석식품 등

두 번째 통로는 간장, 참기름, 고추장, 된장 등 기본양념과 음료와 차, 즉석식품 및 통조림 등이 진열돼 있어요. 남편이 번데기 통조림을 딸에게 보여주면서 도시락에 싸주겠다며 놀리고 있- -;

3번째 통로- 라면, 국수, 냉동 생선 등

세 번째 통로는 오른쪽에는 라면, 국수가 있었고, 왼쪽에는 생선 냉동고가 있어요.

1~3번째 통로 맨 뒤에는 라면, 쌀 등이 있어요. 캐나다 현지 마트에서 한국 쌀 찾는 법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4번째 통로- 냉동 및 냉장식품, 육류 및 채소

가장 왼쪽에 있는 네 번째 통로에는 오른쪽에는 냉동고, 왼쪽에는 냉장고가 있었어요.

한국 채소입니다

오른쪽 냉동고에는 만두, 어묵 등 냉동식품, 왼쪽 냉장고에는 김밥, 삼각김밥, 두부, 생면, 즉석조리식품 등이 있어요. 한국 채소는 무, 배추, 대파는 항시 있으며, 그 외 깻잎, 부추, 콩나물은 소량만 판매하는 듯해 방문 시 복불복 채소입니다. 오타와의 한인이 적은 편이라 유통기한이 짧은 한국 채소는 수익상 대량으로 판매하기 힘든 듯해요. 무 반 박스를 부탁했더니 무를 직접 잘라 상태를 확인하시고는 그리 좋은 품질이 아니라면서 곧 새로 갖다 놓을 테니 다시 방문해달라며 솔직하게 말해주셔서 감사했어요.

네 번째 통로 가장 안쪽에는 육류 냉동고와 냉장고가 있어요. 한국식품점을 찾는 주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한국요리에 필요한 육류 때문인데요. 한국 요리에 필요한 대부분의 고기가 종류별로 깔끔하게 비닐랩 또는 진공랩으로 포장되어 있어 좋았어요.

쿠쿠 전기압력밥솥

육류 냉동고 옆에는 쿠쿠 전기압력밥솥도 종류별로 진열돼 있어요. 한국과 달리 캐나다는 전압이 120V이어서 전압에 맞는 수출용 제품을 사야 합니다. 바로 옆에는 소화기와 화장실도 마련돼 있었어요. 다른 한국 식품점에서 소화기를 본 적이 있었던가 싶을 정도로 눈에 띈 위치에 깔끔하게 배치돼 있어 인상적이었습니다. 캐나다 소방 교육 센터캐나다 소방관의 날 특별 이벤트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정관장 홍삼정

정관장 홍삼정 진열대도 별도로 마련돼 있어 눈길이 갔습니다. 종종 한인들이 한국 홍삼을 제때 구하기 수월하지 않아 현지에서 재배한 인삼을 판매하는 Great Mountain Ginseng에서 사 먹기도 하는데요. 오타와에서도 한국 홍삼 영양제를 구할 수 있게 되었네요. Great Mountain Ginseng이 입점한 캐나다 최대 아시안 마켓 체인 T&T의 모습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상품 가격

신나서 카트에 이것저것 담았더니 260달러^^;; 약 22만 원 정도 나왔어요. 홈파티하고 재료가 금세 떨어져서 다음 주에도 가서 200달러 정도 장을 또 봤어요^^; 이번 주 한국식품으로만 40만 원 넘게 본 셈이네요. 마트가 저희 집 근처에 없어 다행일지도 모르겠어요ㅎㅎ 전반적으로 서울마트 상품 가격은 대도시 1위 토론토 대형 한국식품점보다 비쌌고, 대도시 2위 몬트리올 한국식품점과 거의 비슷하거나 아주 조금 비쌌습니다. 하지만, 운송비를 감안한다면 충분히 납득이 될만한 합리적인 금액이었어요. 오타와에 있는 또다른 한국식품점과 비교했을 때에는 전반적으로 싼 편이었습니다. 물론 동일 상품의 가격을 일일이 비교한 것이 아니기에 개인적인 착오가 있을 수 있습니다. 계산을 한 후 괜찮다고 했는데도 물건 담은 박스가 꽤 무겁다며 차까지 직접 옮겨주시는 친절한 서비스도 받았어요.

촌스럽게 그러면 안 되는데^^;; 기대 이상의 한국식품점이 너무 반갑고 고맙기까지 해 입구에 들어설 때부터 계산하고 나올 때까지 연신 사장님께 가게 너무 좋다며 제가 더 신나했지요. 그동안 한국식품의 가격도 비싸고 종류도 적으며 집에서의 거리도 있어서 2달에 한 번꼴로 꼭 필요한 식재료만 구입해왔는데요. 집에 오는 차 안에서 가족끼리 "그것도 봤어? 이것도 있더라. 조만간 다시 와서 꼭 사 먹자"라고 서로 약속까지 하며 기분 좋은 쇼핑을 하고 왔네요. 계획에 없었던 이민 생활이 벌써 10년이 넘어섰고 한국을 방문한지도 5년이 넘었지만, 몸과 마음은 마치 어제까지 살았던 것처럼 한국을 고스란히 기억하고 있었나 봅니다. 이외에도 캐나다 및 오타와에서 한국식품 구입하는 방법 7가지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오늘은 맛있고 건강한 음식으로 삶의 활력을 찾아가시길요^^

33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IT넘버원 2018.07.02 04:39 신고

    제가 캐나다 산다면 정말 많이 이용할거 같아요.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7.04 06:02 신고

      헤헤~ 그러게요. 고양이 생선 가게 못 지나가듯이 매일매일 가고 싶네요^^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선연(善緣) 2018.07.02 07:25 신고

    가격도 적당하고 종류도 여러가지여서 한국 상품 쇼핑하기 좋을 것 같네요.
    편안한 하루 보내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7.04 06:04 신고

      가격이 그리 비싸지 않아 부담이 덜해 더 좋았어요^^ 평온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HAPPYJINI 2018.07.02 07:31 신고

    외국에 나와 살다보면 애국심도 높아지고 한국에 대한 애착심이 강해지는 듯 해요 ^^
    한국에 있을 때 내가 이토록 한국스러웠나? 내가 언제부터 한국음식을 챙겨먹었나? 하고 자문해보지만....
    없으니까 더 그립고 찾게 되는 듯해요. 블리스님의 말처럼 몸과 마음이 한국을 고스란히 기억하고 있더라구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7.04 06:43 신고

      맞아요~ 한국 입맛을 잊지 못한 것도 있지만, 타지에서 그리움을 달랠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이어서 더 찾게 되는 것 같아요. 오늘도 함께 파이팅해요^^

      수정

  • 낭만ii고양이 2018.07.02 08:03 신고

    외국에선 한국식품보니 엉첨반갑죠^^ 그래도 한국의 많은물건들이있어서 드시고싶을때한번씩드시면되겠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7.04 06:45 신고

      네^^ 반갑고 고맙고 그렇네요. 그래도 조금의 수고로움을 더하면 물품을 구할 수 있는 곳에 살고 있다는 것에 감사해야겠지요^^ 활기찬 하루 되세요~

      수정

  • kangdante 2018.07.02 08:53 신고

    외국생활을 하는 분들에게는
    엄청 반가울 것 같은 마트군요
    상품도 정말 다양해서 좋을 것 같아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8.07.04 06:47 신고

      네^^ 추억의 물건 보면 반갑고, 말로만 듣던 신제품 보면 신기하고ㅎㅎㅎ 그렇네요. 활기찬 하루 되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8.07.02 08:56 신고

    오타와에서 제대로 된 한인 마트가 생겨 제가 다 기분이
    좋습니다
    한국 교민들에게 만족과 기쁨을 주는 마크가 되길 바랍니다
    자주 이용하실것 같군요^^

    편안한 일요일 저녁 되시기 바랍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7.04 06:54 신고

      이렇게 공감해주시니 든든하고 더욱 감사가 되네요^^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청담산부인과 자궁난소보존 2018.07.02 16:38 신고

    우와우와 진짜 웬만한 제품은 다 있는 것같은데요?? +_+
    특히 ㅋㅋㅋ 저는 그냥 과자나.. 일반 식품만 생각했는데 정관장까지 있다니욤 ㅋ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8.07.04 06:57 신고

      그러게요^^ 제대로 된 정관장 코너가 있어 저도 새롭게 와닿았네요^^ 활기찬 하루 되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8.07.02 21:05 신고

    요즘 뭐에 정신이 팔려서 포스팅 할 시간이 없네요....무엇에 정신이 팔렸다면 그걸 주제로 포스팅하면 될 것을.....또 그렇게는 못하겠고.......

    포스팅해야지 하고 핸펀카메라로 사진은 연신 찍을 뿐이고, 올릴 시간은 없어 잊혀만 가고.....

    한국은 이리 저리 덥고 습한데 그곳은 어떤가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7.04 07:06 신고

      여기도 체감온도 40도 웃도는 무더위가 지속돼 헥헥 거리고 있어요ㅎㅎ 오늘도 함께 파이팅! 입니다^^

      수정

  • T. Juli 2018.07.02 23:28 신고

    한국인들에게 필요한 한국 마트
    유용하게 이용할 느낌이 드네요
    일본은 넘쳐납니다.가격도 한국과 별반 다를 바 없지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7.04 07:11 신고

      부...럽습니당~ 여기도 예전보다는 점점 더 좋아지는 것 같아요^^ 계신 지역 태풍 피해 없길 바래봅니다.

      수정

  • 잉여토기 2018.07.03 06:15 신고

    오타와에서 한국 음식들을 이렇게 많이 볼 수 있다니, 엄청 반가웠겠어요.
    맛있는 빵도, 한국 아이스크림도, 진열된 한글이 쓰여진 제품들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7.04 07:16 신고

      네~ 한국 빵과 치킨 너무너무 반가웠어요^^ 공감해주셔서 감사해요~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모바일 정보창고 2018.07.03 09:22 신고

    신라면과 너구리가 확! 땡기네요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7.04 07:34 신고

      라면은 사랑입니다아~ㅎㅎㅎ 활기찬 하루 되세요~

      수정

  • 드래곤포토 2018.07.03 10:40 신고

    전 미국에서 한국마트가 있으니 반갑더라구요
    캐셔도 한국인이 있어 더욱 좋더라구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7.04 07:36 신고

      맞아요^^ 어딜 가나 한국 마트와 음식점이 보이면 그리 반갑지요~ 활기찬 하루 되세요^^

      수정

  • 문moon 2018.07.03 10:45 신고

    깔끔하고 큰 한국식품점이 오타와에 생겨서 향수를 달래주겠네요. ^^ 여기서도 큰마트에 가면 장본 가격이 많이 나와서 가끔만 가게 됩니다. 이것저것 담다보면 액수가.. ㅎㅎ
    공감 꾹 ~~ 좋은 하루 되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8.07.04 07:45 신고

      맞아요~ 됐다...싶은데도 반가움에 손이 안 멈췄었어요.... 맛있었던 한국 빵과 치킨이 눈 앞에 아른거리지만... 사둔 재료 소진하고 가려고 참고 있네요. 활기찬 하루 되세요^^

      수정

  • Deborah 2018.07.03 19:09 신고

    마지막 앤팅 맨트는 저와 비슷한 느낌이군요. 전 이곳에서 타양살이 24년째입니다. 그래도 여전히 한국이 마치 어제 다녀온것처럼 생생해요. 그러니 어쩔수 없는 한국인의 피는 못 속이죠. 늘 행복이 가득한 글과 더불어 한국인 상품점을 소개를 해주셨네요. 반갑기도하고 22만원의 거금을 주고 장만한 식품들이 님의 멋진 요리 솜씨로 다시 탄생되는걸 보고 싶어요.
    요리하신 사진도 많이 올려 주세요. 아래 보닌까.. 냉면도 있던데요. 저도 보고 배워야겠어요. 한 수 가르쳐 주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7.04 07:50 신고

      와우....24년째..대단하십니다. 이제 11년...10년 이후의 내 삶은 또 어떨까 궁금하면서도 상상으로도 그리고 싶지 않을 때가 있어요. 세월이 지나면 지날수록...공허함이 조금씩 더해지는 것 같아요. 그래도 Deborah님과 같은 이민자 분들 뵈면..뭔가 동지애도 느껴지고 든든함도 생기지요. 요리 솜씨는 부끄럽습니다. 입맛에 맞는 식당을 찾기가 쉽지 않아 생존형으로 요리하게 되네요.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드려요. 행복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PinkWink 2018.07.03 22:10 신고

    ㅎㅎ 붕어싸만코~~ 하나만 봐도 분명 저곳에 들러야할 이유가 있네요 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7.04 07:53 신고

      ㅎㅎㅎ붕어싸만코 애정하시는군요^^ 저두..한국 빵이 그리 그리웠는데 이곳에서 달랠 수 있어 정말 행복해용!+_+ 해피 하루 되세요~

      수정

  • sword 2018.07.04 03:39 신고

    우와 좋네요 +_+

    저도 미국의 조그마하고 퀘퀘한 냄새나고 어두침침한... 그러한 한인마트 보다가
    밴쿠버의 한인마트의 번쩍번쩍함을 보고 얼마나 놀랐는지.... -0-
    이 마트를 보니 그 느낌 그대로 전해져오네요 ㅎ

    답글 수정

  • SoulSky 2018.07.04 12:44 신고

    여기는 한국인가요? 캐나다인가요?...한국 같은데요..헐 부럽습니다.

    답글 수정

  • 시니냥 2018.07.05 09:47 신고

    요즘엔 한인마켓들도 없는게 없는 곳이 많지요 ㅎㅎ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